군인은 나와봤자 할게 없네요. 막상 나오면 공부나 책도 못보고.

안에 들어가서는 일하는 사람이구. 막막하네요 요즘

여튼 오랜만에 극장에 가서 영화를 보았습니다 한 2달만인가요

dvd로 보다가 극장에 갔더니 정말 뭔가 좋네요

9000원은 참 어마어마한 돈입니다.

 

<코파카바나>는 정말 제가 좋아하는 영화가 될 거에요. 아직 한번밖에 안봤지만

일단 이자벨 위페르가 너무 귀엽게 나옵니다. 귀여움에 복받쳤어요.

그리고 제가 사람을 보는 방식과 이 영화의 시선이 참 비슷한 것 같아요.

어느 누구에게나 슬픔은 있어요. 귀엽고 철없어 보이는 중년 여성이나,

현실적이여 보이는 딸에게도 말이죠. 그걸 감추는것은, 잘 알지 못하는것과 같아요.

그 슬픔이 위트와 흥미로움을 감추지 않고 균형을 이루고 있어요.

게다가 냉정하게도 현실적이기도 하죠. 분명히 영화긴 하지만!

살아가는 방식의 차이와 행복의 발견. 자연스럽고 사랑스러운 주인공.

 

저는 두 장면에서 울음이 나왔어요(궁상 ;;)

음. 중간에 한번, 그리고 마지막에 한번.

둘다 슬픈 장면은 아닌데. 정말 펑펑 울뻔 했어요

혼자 봤다면 많이 울었겠죠.

생각보다 좋아서 추천합니다. 안보신분 보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64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823
28 아가씨들과 잠시 이별...ㅡ_ㅠ [15] 샌드맨 2015.09.06 2396
27 영화 '국제시장' 관람한 문재인 의원 [10] 왜냐하면 2014.12.31 3369
26 다음달 10일(9/10) 쉽니다! [2] chobo 2014.08.25 869
25 [바낭] 5일 연휴의 둘쨋날 기념(?) 아가 사진입니다 [19] 로이배티 2014.06.05 1807
24 (구체관절인형 바낭) 장발 vs 단발, 스타킹 vs 논스타킹 [2] Kovacs 2013.08.25 1987
23 태국 끄라비 4박 6일 잡담. 가라 2013.05.22 2515
22 [바낭] 오늘 집중력 다 쓴듯 [2] 가라 2013.05.14 908
21 [듀나인] 직장인에게 찾아온 2-3주의 휴가. 당신이라면 어딜가시겠습니까 [3] 익명여행 2013.04.24 1807
20 [듀나인] 5~6월에 4박5일 정도로 놀러가기 좋은 곳 추천 좀.... [6] 가라 2013.02.13 1805
19 이렇게 휴가를 보내도 될까요? [21] chobo 2012.08.31 3399
18 간증(?)-나는 어떻게 지각하는 습관을 고쳤나 & 심플라이프의 정점 [12] Koudelka 2012.05.28 4566
17 [듀나인] 햇볕알러지.... 꼭 병원에 가야할까요? [5] 가라 2012.05.14 2502
16 휴가를 가더라도 맡은 건 즉각 처리하라고 권하는 광고 [16] Virchow 2012.04.09 2208
15 크리스마스라 그런가 어딜가나 미어터지더군요 [9] 나나당당 2011.12.24 2881
14 제이레빗을 아시나요? [5] 에이왁스 2011.08.03 1540
13 근황,휴가계획,그리고 신고를 즐기는 커플들을 보는 마음 [8] 러브귤 2011.07.06 2013
» 하루를 빈둥댔어요. <코파카바나> 는 즐겁습니다. [2] 불가사랑 2011.06.19 1458
11 양심적 병역거부와 비양심적 병역기피를 가려내는 방법 [19] hubris 2011.06.03 3010
10 [가벼운스포일러] 화이트 크리스마스, 환상의 그대 [5] 로이배티 2011.02.07 1781
9 李대통령 "세계 정상중 나만 일해... 참 불공정한 사회" [14] Wolverine 2010.12.30 332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