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에 부모님 은퇴기념으로 가족이 모두 푸켓에 3박5일 다녀왔는데 꽤 좋았습니다. (비용도 다 부모님이 내주셔서 더 좋았... 쿨럭)

사실 리조트 여행은 처음이었는데, 심심할줄 알았는데 재미있더라구요. 3박5일이 짧을 정도로.. (뭐 실제로 왕복하는 시간 빼면 3박3일이죠.)


내년에 아이가 생긴다면 올해 다녀오는 휴가가 한 5~6년동안 맘편히 다녀올 수 있는 마지막 휴가여행이겠다 싶어서, 올해도 해외로 나가려고 합니다.

휴가철에도 주말껴서 6일밖에 못 쉬는지라, 5월에 과연 4박5일 휴가를 다녀올 수 있을지 불안하긴 하지만, 뭐 배째라 하는 수 밖에.. (...)



짧은 기간인지라 멀리는 못갈테고 떠오른데가 동남아/오키나와/마카오 정도인데..

엊그제 여보님이랑 잠깐 살펴본 곳이 작년에 다녀온 푸켓, 세부, 마카오 정도였거든요.

작년에 갔던 푸켓 에바손 리조트를 다시 갈까 하는 생각도 들고요.

혹시 추천해주실만한곳 있을까요?


비행시간은 최대 6시간정도..(푸켓이 6시간이었어요..)

놀멍쉬멍 하기 좋은 리조트면 좋겠고요.. 관광은 안다녀도 됩니다.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64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823
28 아가씨들과 잠시 이별...ㅡ_ㅠ [15] 샌드맨 2015.09.06 2396
27 영화 '국제시장' 관람한 문재인 의원 [10] 왜냐하면 2014.12.31 3369
26 다음달 10일(9/10) 쉽니다! [2] chobo 2014.08.25 869
25 [바낭] 5일 연휴의 둘쨋날 기념(?) 아가 사진입니다 [19] 로이배티 2014.06.05 1807
24 (구체관절인형 바낭) 장발 vs 단발, 스타킹 vs 논스타킹 [2] Kovacs 2013.08.25 1987
23 태국 끄라비 4박 6일 잡담. 가라 2013.05.22 2515
22 [바낭] 오늘 집중력 다 쓴듯 [2] 가라 2013.05.14 908
21 [듀나인] 직장인에게 찾아온 2-3주의 휴가. 당신이라면 어딜가시겠습니까 [3] 익명여행 2013.04.24 1807
» [듀나인] 5~6월에 4박5일 정도로 놀러가기 좋은 곳 추천 좀.... [6] 가라 2013.02.13 1805
19 이렇게 휴가를 보내도 될까요? [21] chobo 2012.08.31 3399
18 간증(?)-나는 어떻게 지각하는 습관을 고쳤나 & 심플라이프의 정점 [12] Koudelka 2012.05.28 4566
17 [듀나인] 햇볕알러지.... 꼭 병원에 가야할까요? [5] 가라 2012.05.14 2502
16 휴가를 가더라도 맡은 건 즉각 처리하라고 권하는 광고 [16] Virchow 2012.04.09 2208
15 크리스마스라 그런가 어딜가나 미어터지더군요 [9] 나나당당 2011.12.24 2881
14 제이레빗을 아시나요? [5] 에이왁스 2011.08.03 1540
13 근황,휴가계획,그리고 신고를 즐기는 커플들을 보는 마음 [8] 러브귤 2011.07.06 2013
12 하루를 빈둥댔어요. <코파카바나> 는 즐겁습니다. [2] 불가사랑 2011.06.19 1458
11 양심적 병역거부와 비양심적 병역기피를 가려내는 방법 [19] hubris 2011.06.03 3010
10 [가벼운스포일러] 화이트 크리스마스, 환상의 그대 [5] 로이배티 2011.02.07 1781
9 李대통령 "세계 정상중 나만 일해... 참 불공정한 사회" [14] Wolverine 2010.12.30 332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