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담(아기 사진 있음)

2013.09.22 15:12

엘시아 조회 수:2578

조기 진통으로 입원한 글을 쓴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퇴원하고 2주동안 룰루랄라하고 집에 있다가 다시 진통이 와서 입원했었습니다.

이번엔 이틀도 못 버티고 32주차에 아이를 낳았습니다. 그것도 무통주사도 없이요...--;

응급 상황이라 폐성숙 주사도 원래 4번 맞아야 하는 걸 2번 밖에 못 맞았습니다.

저는 허리와 배 진통이 같이 온 터라 너무 아파서 간호사한테 살려 달라고 애원을 했구요. 지옥같은 시간이었습니다. 

아이는 태어나자 마자 바로 인큐베이터로 간호사가 안고 달려 가서 울음소리도 못 들었어요.

일단 낳고 나니 너무 살만한 겁니다. 다들 막 출산한 사람 같지 않다고...ㅎ 날아갈 거 같아서 그날 밤은 잠도 못 잤습니다.

제 담당 교수님은 아이 낳고 나서야 조금만 아이가 컸으면 자연분만이 불가능했다고 제 골반이 아이 낳기에 좋지 않다고 하네요. 응?-_-;

제 몸상태 때문에 제왕절개 하고 싶다고 했을 땐 무조건 자연분만하라고 하셨으면서...ㅠㅠ

 

어쨋든 18일 전에 2020g으로 태어난 아기랍니다. 예정보다 두달이나 일찍 태어나서 작지만 아직 큰 이상 징후는 없어요.

다음날 시어머님이 서울에서 오셨는데 사정사정해서 잠깐 아기 면회가 가능했어요. 나중에 듣기로는 아기를 보시고 우셨다고...

예상보다 이른 출산으로 신생아용품도 준비하지 못했고 산후 조리도 친정에서 옛날 방식으로 하는 중인데다가,

이 철없는 엄마는 영화관으로 달려가서 남편과 함께 1년동안 기다렸던 컨저링을 봤어요. 모친께 잔소리를 듣기는 했지만요.

살인소설이 좀 끈적끈적하고 불쾌한 느낌을 주는 공포영화라면 컨저링은 대놓고 소리 지르라고 보여주는 느낌이랄까요?

남편은 제 손을 자기 눈에 대고 덜덜 떨면서 봤어요. 아무도 소리 안 지르는데 혼자 헉하고 소리 지름..ㅋㅋㅋ

요즘 저는 먹고, 자고, 미드 보고, 아기 면회 갔다온 후 신생아용품에 대해 폭풍 검색을 하면서 하루를 보냅니다.

출산 전에 주문했던 칼바니아 이야기를 최근에서야 뜯어 봤답니다. 링월드는 아직 손도 못 댔어요.

 

지난 주부터 젖병 훈련에 들어가서 60mm를 먹고 있습니다. 오늘 면회를 가서 체중 체크지를 보니 체중이 확 늘었더라구요.

간호사가 키도 컸다고 뿌듯해 하시면서 저에게 동의를 구했지만 저는 잘 모르겠어요.

매일 봐서 그런지 저에겐 여전히 첫날 그때 본 작고 여린 모습만 생각납니다. 이게 내 아기인가라고 가슴이 쿵하고 내려앉았지요.

 

 

수건에 매우 집착을 합니다. 잘 때도 그렇고 깨어 있을 때도 인큐베이터를 사방팔방 휘젓고 다녀요.

옆에서 보면 불안합니다. 자꾸 인큐베이터를 손이나 발로 쾅쾅 차거든요.

 

 

 

뭐가 좋은지 웃고 있어요. 자는 중에도 찡그리다가 우는 시늉을 하다가 웃기도 합니다.

분유를 많이 먹는 꿈이라도 꾸는 걸까요.

 

이제 2주쯤 뒤면 아기가 퇴원합니다.

아직 아기 이름도 못 지었는데 큰일이네요.

시부모님은 부부가 원하는 대로 지어라 하시면서도 돌림자를 생각하시는 모양이고 저는 무난하고 놀림받지 않은 이름을 주고 싶네요.

중간에 '후'자가 들어가는 이름은 예쁘지가 않아요...ㅠㅠ  

지율, 재희, 윤서...이렇게 시부모님께 말씀드렸는데 다 퇴짜 맞았답니다. 으앙.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2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10
39 감사함에 드리는 선물 (아이 사진) [11] 연금술사 2013.10.25 1742
» 잡담(아기 사진 있음) [13] 엘시아 2013.09.22 2578
37 (듀9) 벤야민에 대한 책 추천부탁드립니다. [7] 낭랑 2013.07.06 1498
36 황우여의 뜬금 NLL선언회견에 대한 박지원의 트윗 반응 外-식사 다했으니 식당문 닫으라고? [1] poem II 2013.06.28 1490
35 문재인 긴급성명 "NLL 대화록 공개하자" [15] walktall 2013.06.21 3879
34 아이언맨3를 봤는데...우울해졌습니다-_-;(스포 있습니다) [5] 국사무쌍13면팅 2013.05.08 2557
33 박종우 선수 동메달 받네요. [1] 닥호 2013.02.13 1302
32 손흥민 대박이네요. [12] 자본주의의돼지 2013.01.28 3615
31 손흥민 2골, 박주영 1골. [1] 자본주의의돼지 2012.09.23 1437
30 올림픽 중계 어느 방송으로 보십니까 [11] 쏘맥 2012.07.28 1698
29 신인류가 나타났다, 디아블로3 최고 난이도, 야만용사 솔로잉에 점령당하다 [14] chobo 2012.05.24 2606
28 [듀나인] 시도때도 없이 마구마구 좋아져요 [1] 익명을 2012.05.23 1642
27 [오자바낭] 예컨'데'/'~~데로'가 아닙니다 [15] 에아렌딜 2012.04.14 2010
26 애인이 있지만 빼빼로데이랑 아무 상관 없는 사람도 있지요','... [9] Paul. 2011.11.11 2038
25 리브로 50% 쿠폰 받으려고 아이디를 새로 만들었습죠, 허세없는 듀문 완ㅋ료ㅋ [8] Paul. 2011.10.28 2361
24 영화 통증, 의외로 괜찮았어요. [3] 감자쥬스 2011.09.30 1560
23 굶은버섯스프님은 디아블로 3 발매 연기 사태에 대해서 조속히 해명하셔야 합니다! [11] chobo 2011.09.26 2581
22 조금 전에 기분 나빴던 일 [7] 해삼너구리 2011.08.23 2551
21 (기사) 심형래, 영구아트 폐업결정 관련 기사 두토막 [4] chobo 2011.07.28 2777
20 영화(한국영화)제작비에서 감독 연출료는 보통 어느정도 인가요? [3] chobo 2011.05.20 290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