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레니엄 : 여자를 증오한 남자들>단평.

원작소설을 읽어야 이해하기 편할거라는 친구의 조언이있었지만 저의 통찰력(....)을 믿고 봐버렸어요. 

소셜네트워크때 그 여자조연이 나온다는 사실 하나만으로도. 에리카올브라이트의 아름다움을 기억하는사람으로서 참을수 없었어요.


두시간반의 시간이 전혀 길다고 느껴지 못했음을 보면, 역시 핀쳐는 탁월한 연출가에요.

소설원작이 가지는 태생적 한계를 영화의 툴 한도내에선 최대치로 극복한 듯.

추리와 유추과정의 디테일이 생략된 부분은 조금 아쉽지만, 뛰어난 영상과 캐릭터만으로도 모두 용서할 수 있어요.(특히 오프닝시퀀스는 ㅠㅠ)


근작 벤자민버튼과 소셜네트워크에 대한 크러쉬로 잊고 있었지만,

역시 핀쳐의 대단함은 스릴러 장르에서 더욱 극대화되는 듯해요. 결과를 다 알고도 원작을 찾아보고싶게 만드는 영화라니.

음악좋다했더니 또 트렌트 리즈너. 전 영화중간에 NIN의 티셔츠가 나왔었음을 기억해요.


보면서 상기된 작품이 있었어요. 

하루키의 <1Q84>. 병렬적인 스토리 구조부터 분위기와 캐릭터까지.




암튼 볼만한 영화인것은 확실합니다.


그래도 핀쳐작품중엔 꼴찌에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950
39 진도군청 구호물품 지원 안내 [6] 룽게 2014.04.19 3455
38 영국 영화평론가들의 설국열차 얘기 (from Sight & Sound, LWLies, Daily Telegraph) [8] Mr.ll 2013.11.19 4347
37 혹시 Windows 8.1에서 iTunes 에러 나시는 분 있으신가요. [2] 그럼 2013.11.08 1077
36 벌써 10년이네요... [2] 아니...난 그냥... 2013.10.21 1798
35 '그래비티' 예고편- 죽여주네요. [7] 자본주의의돼지 2013.07.25 2567
34 저게 나라고? [3] 2013.06.02 2228
33 지난 3월 20일 발생한 방송사 해킹은 '역시' 북한 소행 [2] chobo 2013.04.10 1779
32 [13] 에아렌딜 2013.02.26 2080
31 [MV] One of Gain -_- [1] walktall 2013.01.12 1029
30 여러분,지금 뭐하세요? [20] ML 2012.12.19 2722
29 치과직원 블랙리스트 논란 [13] chobo 2012.10.26 4714
28 [MV] 지드래곤 - '크레용' / 오렌지 캬라멜 - '다정한 악마' / +@ [6] calmaria 2012.09.17 2673
27 [바낭] 65536 = 10000 [3] 異人 2012.09.07 1523
26 Jay Reno 쇼 "강남 스타일" (Mitt Romney Gangnam Style on Jay Leno) [10] espiritu 2012.09.01 3796
25 제가 좋아하는 재즈밴드가 공연합니다!!! [3] 호롤롤롤 2012.06.03 1103
24 지금 mbc music 에서 Brit Awards 2012 방송해주네요 [11] 13인의아해 2012.03.18 1101
23 8 - 브래드 피트, 조지 클루니, 마틴 쉰, 케빈 베이컨이 한 무대에? [6] 기타등등 2012.03.03 2078
22 스타워즈 ep1. 3D 관람기념 '밀레니엄 팔콘' 조립 & 때묻히기 [6] Aem 2012.03.01 1210
» <밀레니엄 : 여자를 증오한 남자들> 봤어요 (스포일러 없어요) [2] loveasweknow 2012.01.19 1605
20 [스포일러] 오늘 나는 가수다 잡담 [10] 로이배티 2011.12.18 322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