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1 영화] 김약국의 딸들

2019.10.20 20:37

underground 조회 수:564

오늘 밤 11시 15분 EBS1에서 유현목 감독의 영화 <김약국의 딸들(1963)>을 방송합니다. 


엊그제 KBS1에서 유현목 감독의 <오발탄>을 방송해서 이 감독의 영화에 관심이 좀 생겼는데 


마침 EBS1에서도 이렇게 방송해 주니 한 번 봐야겠네요. 


오늘은 밤 11시대에 방송하니 졸지 않고 볼 수 있겠습니다. 


씨네21의 작품 소개 가져왔어요. 


"작품의 무대는 개항 시기 경남 통영이다. 20년간 한약국을 경영하는 아버지에게는 네딸이 있고, 

그 네딸은 각각 성격이 판이하여 통영에서는 ‘김약국집 딸들’이라고 하면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읍내에서 입방아가 자자하다. 남편을 잃고 과부가 된 첫째딸, 신여성이 된 둘째딸, 말괄량이 셋째딸, 

기독교 신자인 넷째딸. 한창 잘 나갔던 김약국은 시대의 흐름에 따라, 그리고 차츰 딸들의 결혼과 

복잡한 사생활로 몰락의 수렁으로 빠져들어간다는 게 큰 줄거리이다.    

개항이라는 급변하는 시대적 상황을 김약국의 네딸들의 기구한 인생유전을 통해 보여주고 있는 

이 영화는 원작의 탄탄한 스토리를 기반으로 유현목 감독 특유의 리얼리즘적 연출력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인간의 광기와 탐욕을 그려내는 데 일가견이 있는 유현목 감독답게 의욕적이고 힘있는 연출이 잘 드러난 영화이다. 

게다가 김약국의 딸들로 분한 당시 최고의 여배우들의 연기와 예술적인 촬영, 경상도 방언으로 이루어진 대사의 

아름다움 등이 독톡한 볼거리를 제공하는 1960년대 한국영화의 대표작 중 하나이다."  

(출처: http://www.cine21.com/news/view/?mag_id=21847 )



'몰락의 수렁으로 빠져들어간다'는 말과 '인간의 광기와 탐욕을 그려내는 데 일가견이 있는"이라는 말에 흥미가 생깁니다.  


수상내역을 보니 최지희라는 배우의 연기가 훌륭한 것 같은데 저는 이름도 들어보지 못한 분이군요. 


촬영과 미술도 괜찮을 것 같고 '비극상'이라는 것도 받았네요. 


-제3회 대종상 여우조연상(최지희), 촬영상(변인집), 음악상(김성태), 미술상(이봉선) 수상

-제1회 청룡상 여우조연상(최지희), 미술상(이봉선) 수상

-제7회 부일영화상 여우조연상(최지희) 수상

-서울시 문화상 수상

-제3회 5월 문예상 수상

-제11회 아시아영화제 비극상 수상



궁금하신 분들, 같이 봐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0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277
» [EBS1 영화] 김약국의 딸들 [3] underground 2019.10.20 564
110895 어디로갈까 [2] Sonny 2019.10.20 562
110894 가라님하고 겨자씨가 헛갈려요 [1] 도야지 2019.10.20 550
110893 영화바낭. 심은경 주연의 아베 저격 일본영화 <신문기자> [6] 보들이 2019.10.20 672
110892 영화바낭. 동화스러운 일본 멜로영화 <오늘 밤, 로맨스 극장에서> [4] 보들이 2019.10.20 459
110891 밤이 오고 말았어도 [4] Sonny 2019.10.20 624
110890 잊을 수 없는 사람의 노래 [16] 어디로갈까 2019.10.19 1104
110889 넷플릭스 바낭) Footprints_카톨릭 성지 순례 [7] 그냥저냥 2019.10.19 566
110888 첫 재판은 15분만에 싱겁게 끝났다? 실상을 알고 싶으시다면... [10] 사팍 2019.10.18 1621
110887 [바낭] 닌텐도 스위치 가격을 알아봤습니다 [9] 로이배티 2019.10.18 772
110886 전관 변호사 수임료를 알아보자 [6] 휴먼명조 2019.10.18 984
110885 지지율은 지속 하향세 [4] 휴먼명조 2019.10.18 770
110884 [한국영화100년더클래식] 오발탄 [10] underground 2019.10.18 369
110883 이명박 때가 쿨했죠. [10] 룽게 2019.10.18 1708
110882 나의 양지바른 언덕 2 [2] 은밀한 생 2019.10.18 316
110881 통화 기피증 [5] 은밀한 생 2019.10.18 708
110880 80년 전을 누가 기억해!!! [1] 사팍 2019.10.18 637
110879 길음역 천 원 떡볶이가 없어졌군요 [6] 2019.10.18 602
110878 우직하고 끈기있게 일하는 마당쇠 윤석열 [2] 왜냐하면 2019.10.18 737
110877 갤럽 조국 사퇴 관련 인식 여론조사 - 잘된일 64% [1] Toro 2019.10.18 162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