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일러는 없어요.



 - 초등학교 고학년 내지는 중학교 1~2학년쯤 되어 보이는 '일라이'라는 소년이 주인공입니다. 가족 구성은 본인 외 엄마, 아빠로 끝. 몇 년 전에 발병한 면역 체계 어쩌고 저쩌고 때문에 집 밖으로, 정확히는 집 안의 무균실 밖으로 못 나가요. 부모들은 어떻게든 이 녀석을 고쳐주고픈 맘에 전재산을 탈탈 털어 '기적을 만들어낸다'며 무패의 전적을 자랑하는 어떤 사설 의료 기관으로 데리고 가는데 불행히도 이 영화의 장르는 호러입니다. 

 당연히 그 곳엔 수시로 유령 같은 것들이 출몰하고 의료진은 계속해서 뭔가 수상한 것을 일라이에게 주사하며 환각과 고통에 몸부림치는 고갱님에게 '그게 몸이 나으려고 그러는 거에요. 명현 현상 들어보셨음?' 같은 소리나 해대구요. 그 와중에 '기묘한 이야기'의 매드맥스양이 자꾸만 건물 앞으로 찾아와 유리창에 돌을 던져대며 남몰래 이러쿵 저러쿵 수상한 정보를 건네주는데 당연히 그 분도 어딘가 모르게 수상쩍고...



 - 새로울 것 하나 없고 개성적일 것 하나 없는 설정으로 시작해서 우직하게 뻔한 길로 가는 이야기입니다. 그래서 관객들을 방심하고 편안한 맘으로 구경하게 만들다가 막판에 슬쩍 다리를 걸어 자빠뜨려 놓고 으시대는(?) 이야기이기도 하구요. 그러니까 이야기가 어떻게 흘러갈지는 초장부터 거의 짐작이 가능하지만 마지막에 밝혀지는 진상은 작가 본인이 아닌 이상에야 짐작이 불가능하게 되어 있습니다. 짐작이 어렵도록 이야기가 되게 잘 짜여져있다기 보단 그냥 처음부터 그럴 의도로 짜 놓은 이야기라 그렇습니다. 애초에 페어플레이하는 추리극 같은 거랑은 거리가 멀어요. 하지만 또 진상을 알고 보면 런닝타임 내내 보여지던 등장인물들의 수상쩍은 행동들과 사건들이 한 방에 다 정리가 되죠. 그러니까 어쨌거나 깜짝쑈의 측면에서 괜찮은 각본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 반면에 역시 각본 면에서 좀 아쉬운 점이 있습니다. 초반에 보면 주인공 어린이의 고통과 서로 의지하는 가족간의 정 같은 걸 꽤 진지하게 풀어놓고 그게 나쁘지 않았단 말이죠. 그런데 이걸 후반까지 전개의 동력으로만 써먹고 결말에서... 흠. 끝까지 밀고 나가서 좀 더 울림 있는 결말을 만들어낼 방법도 있지 않았을까 싶은데. (그 방법을 물론 저는 모릅니다. 제가 그걸 알면 직접 작가해서 큰 돈을!!!)

 그리고 주인공 일라이군을 제외한 거의 모든 캐릭터가 평면적이고 얄팍... 하다고 따질 수도 없을만큼 캐릭터 묘사 자체가 거의 없는 편입니다. 어차피 주변에 믿을 사람이 단 한 명도 없는 처지에 빠진 주인공의 이야기이니 이해는 합니다만.



 - 계속 '마지막 진상'에 대한 이야기만 하고 있는데 그걸 빼고 봐도 전체적으로 꽤 만듦새가 나쁘지 않은 영화입니다.

 일단 주인공의 처지에 몰입할 수 있도록 초반에는 드라마를 효과적으로 잘 짜 놨구요. 애초에 병든 어린애라는 치트키를 들고 있긴 하지만

 큰 야심 없이 짤막짤막하게 던져지는 호러(혹은 '깜짝')씬들은 특별할 건 없어도 꽤 효율적입니다.

 조금 안 좋은 의미로 B급스러운 결말 때문에 크게 칭찬해줄 생각까진 안 들지만 애초에 넷플릭스 오리지널 B급 호러에 뭐 대단한 걸 바랄 필요 있겠습니까.

 나름 자신의 방향을 확실하게 잡고 이것저것 많이 고민해가며 뽑아낸 정성이 느껴지는 이야기이고 저는 이 정도로 충분히 만족했습니다. 

 한 마디로 큰 기대 없이 가볍게 즐길 킬링타임용 B급 호러로서 나쁘지 않아요. 호러 팬들이라면 반가워할만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결말은 영 별로입니다. ㅋㅋㅋ '진상' 말고 그게 다 밝혀지고 클라이막스가 지나간 후 이야기를 마무리하는 게 영 무성의하고 구려요.



 - 위에도 적었듯이 '기묘한 이야기'의 맥스 역으로 유명해진 세이디 싱크가 출연합니다. 출연은 합니다. 아니 뭐 출연 분량도, 내용상 비중도 그렇게 적은 건 아닌데, 보다보면 참 영화 한 편 날로 먹었다는 생각이 들어서 웃겨요. 연기랄 게 거의 필요가 없는 역할이어서요. ㅋㅋㅋ 그냥 적은 예산으로 요즘 잘 나가는 스타 한 명은 넣고 싶었던 게 아닐까 싶은. 꼭 무슨 '기묘한 이야기' 캐릭터가 그 시설 옆으로 이사와서 살고 있는 것 같고 그렇습니다.



 - 릴리 테일러는 가끔 볼 때마다 1. 프랜시스 맥도먼드가 나왔네? 2. 리버 피닉스... 이런 단계로 생각이 이어집니다. 근데 검색을 해보니 일단 프랜시스 맥도먼드와 헷갈리는 건 확실히 저만 그런 것 같군요(...)



 - 다 보고 나면 그 시설의 보안이 지나치게 허술한 게 아닌가... 라는 생각이 들 수밖에 없어요. 뭐 원활하고 스피디한 이야기 전개를 위해 어쩔 수 없었겠습니다만. 그래도 좀 심하던. ㅋㅋ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277
112843 [바낭] 요리 후기_ 생강청 [11] 칼리토 2019.10.22 463
112842 조두순 사건엔 온나라가 분노했으면서 왜 다크웹 손정우 사건엔 이렇게 조용할까요? [25] 발목에인어 2019.10.22 2349
112841 DC 흥행 기록 [7] 수영 2019.10.22 525
112840 [잡담] 조커 & 벌새 & 원스어픈어타임인헐리우드 감상 [5] 귀검사 2019.10.21 685
112839 잡담- 굿 플레이스 [5] mindystclaire 2019.10.21 550
112838 조커 - 존재의 증명 [4] madhatter 2019.10.21 624
112837 [유튜브 오리지널] 임펄스 시즌2가 공개되었습니다. (스포 유) 얃옹이 2019.10.21 283
112836 [바낭] 예전에는 편지도 썼었네요 [19] 딸기와플 2019.10.21 635
112835 오늘의 80년대 일본 잡지 mc Sister(1)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21 323
112834 스콜세지에 이어서 코폴라도 마블영화 비판에 한마디 보탰군요 [15] 으랏차 2019.10.21 1144
» [넷플릭스바낭] 가성비(?) 괜찮은 호러 소품 '일라이'를 봤습니다 [11] 로이배티 2019.10.21 600
112832 잠이 안와 윤이형의 대니를 보니 [2] 가끔영화 2019.10.21 283
112831 퍼오인, 번노티스 캐릭터 잡설 [8] 노리 2019.10.20 383
112830 [EBS1 영화] 김약국의 딸들 [3] underground 2019.10.20 451
112829 신경성 증상들, 내일 출근인데 두렵네요. [10] 산호초2010 2019.10.20 1063
112828 어디로갈까 [2] Sonny 2019.10.20 504
112827 가라님하고 겨자씨가 헛갈려요 [1] 도야지 2019.10.20 516
112826 영화바낭. 심은경 주연의 아베 저격 일본영화 <신문기자> [6] 보들이 2019.10.20 602
112825 영화바낭. 동화스러운 일본 멜로영화 <오늘 밤, 로맨스 극장에서> [4] 보들이 2019.10.20 371
112824 밤이 오고 말았어도 [4] Sonny 2019.10.20 57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