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년전부터 게시판에 영화관련 글 쓰기를 멈췄는데요

별로 궁금하신 분들은 없겠지만 간략하게 이유를 설명하자면 저도 이제 욕이나 쳐먹을 상업영화감독이 되어버려서입니다

듀게내 몇분은 아실테지만 영화명은 절대 안 밝히겠어요.......아실만한 분들도 감안해주시면 고맙겠습니다. 꾸벅^^


조커와 벌새는 같이 놓고 얘기해도 재밌을만한 댓구를 이루는 영화들입니다.

일단 먼저 과대평가된 영화이다가 1번일까요^^


조커는 다른 분들도 얘기하는 것처럼 명백히 택시드라이버와 코메디의 왕 우라까이 영화죠

둘중에서 코메디의 왕보다는 택시 드라이버의 영향이 더 크다고 보여지는데요

그런 의미에서 과대평가되었죠, 어디 감히 택시드라이버랑 비교를^^

70-80 뉴욕을 배경으로 자신의 존재를 증명하기 위해 발버둥치는 인물의 이야기로서

싸우자는 말은 아니지만 조커는 절대 택시드라이버를 이길수 없죠, 일단 압도적인 현장감이 떨어지니까요~~


벌새도 영향을 준 영화들이 있죠, 가장 먼저 떠오르는 영화는 라쎄 할스트롬의 개같은 내인생 정도일까요

물론 영화보다 과거의 많은 10대 성장소설들 영향을 더 많이 받았겠지만요

자신의 개인적인 체험을 영화언어로 말하는데 있어서 작용과 반작용이 얼마나 있겠느냐? 

네 많이 있어요.........공부많이 하신 분들은 더 그렇구요


그렇다고 과대평가된 영화라는 것에 완전히 동의하지는 않습니다.

먼저 조커..........이건 워너의 똥베짱인지, 감독의 고집인지는 모르겠지만 (일단 둘 다라고 하죠)

지금 이 시대에 이런 영화를 들고 나오다니요^^

디즈니가 전 세계를 석권하고 있는 지금 

이런 하층민백인쓰레기주인공 영화를 이렇게 똥폼잡아가면서 만든 것 자체가 놀랍고 재밌어요

그리고 전 이런 하층민백인쓰레기에 굉장히 감정이입 잘 하는 쌍팔년도 영화광이라서


다음 벌새.........이런 방식으로 스토리를 전개해나가는 단편영화들은 엄청나게 많아요

과거에도 그랬고 현재에도 그렇고 미래에서 그럴테죠

하지만 장편서사를 만들어내는 건 전혀 다른 문제예요, 이건 정말 놀라운 완성물입니다

특히 한국영화감독한테는 더욱 그렇죠

그리고 참고로 1994년 성수대교가 무너지기 30분전쯤에 영화속 그 버스를 타고 대치동에서 왕십리로 갔던 사람한테는 

당연히 영화를 대하는 감정이 남다르지 않겠습니까!!


존재증명을 하고 싶어하는 인물의 이야기이다가 두 영화의 댓구 2번인데요

마흔 넘은 아저씨가 십대중반 여중생보다도 더 참을성이 없다니 참 재밌는 댓구죠^^

보다보면 저 더럽게 재미도 없고 겁나 자기밖에 모르는 남자들 존재증명 이야기보다

아기자기하고 서로 연대하는 여자들 존재증명 이야기가 훨씬 재밌기는 합니다만

이건 머리로 재밌는거고..........가슴으로야 뭐 어쩔수없이 조커가 더 재밌다는 건 부인할수 없네요


3번

좋은 영화(예술?)라는 건 인간을 겁나 디테일하고 냉정하게 난도질하면서도

결국 그래도 인간밖에 없다라는 걸 살짝 보여주는 거라고 항상 생각하는 저에게 

두 영화 다 좋은 자극이 되어줬습니다.

부디 다음 영화도 재밌게 만들어주시고..........항상 건투하실길 빌겠습니다. 꾸벅



원스어픈어타임인 헐리우드


이 영화에 대해서도 말을 안 할수가 없어서 한마디

올해본 최고의 영화. 킬빌1 이후 타란티노 최고의 영화.

자기가 한 약속 같은 건 그만 잊어버리시고 계속 영화좀 만들어주세요 쿠선생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5264
» [잡담] 조커 & 벌새 & 원스어픈어타임인헐리우드 감상 [5] 귀검사 2019.10.21 711
112834 잡담- 굿 플레이스 [5] mindystclaire 2019.10.21 567
112833 조커 - 존재의 증명 [4] madhatter 2019.10.21 640
112832 [유튜브 오리지널] 임펄스 시즌2가 공개되었습니다. (스포 유) 얃옹이 2019.10.21 328
112831 오늘의 80년대 일본 잡지 mc Sister(1)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21 344
112830 스콜세지에 이어서 코폴라도 마블영화 비판에 한마디 보탰군요 [15] 으랏차 2019.10.21 1170
112829 [넷플릭스바낭] 가성비(?) 괜찮은 호러 소품 '일라이'를 봤습니다 [11] 로이배티 2019.10.21 640
112828 잠이 안와 윤이형의 대니를 보니 [2] 가끔영화 2019.10.21 299
112827 퍼오인, 번노티스 캐릭터 잡설 [8] 노리 2019.10.20 396
112826 [EBS1 영화] 김약국의 딸들 [3] underground 2019.10.20 470
112825 신경성 증상들, 내일 출근인데 두렵네요. [10] 산호초2010 2019.10.20 1078
112824 어디로갈까 [2] Sonny 2019.10.20 512
112823 가라님하고 겨자씨가 헛갈려요 [1] 도야지 2019.10.20 526
112822 영화바낭. 심은경 주연의 아베 저격 일본영화 <신문기자> [6] 보들이 2019.10.20 615
112821 영화바낭. 동화스러운 일본 멜로영화 <오늘 밤, 로맨스 극장에서> [4] 보들이 2019.10.20 383
112820 밤이 오고 말았어도 [4] Sonny 2019.10.20 586
112819 넷플릭스 침묵의 비명 [2] 프레키 2019.10.19 735
112818 잊을 수 없는 사람의 노래 [16] 어디로갈까 2019.10.19 1055
112817 넷플릭스 바낭) Footprints_카톨릭 성지 순례 [7] 그냥저냥 2019.10.19 485
112816 첫 재판은 15분만에 싱겁게 끝났다? 실상을 알고 싶으시다면... [10] 사팍 2019.10.18 160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