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수사는 두가지 방식이 있죠.
죽이려고 하는 방식과 덮으려고 하는 방식.

죽이려고 하는 방식으로 명성을 얻고,
덮으려고 하는 방식으로 부를 축척하죠.


- PD수첩 제보자



왜 내가 저 머저리들 때문에 피해를 봐야 하는건지 원...

아.. 여기 계신 머저리분들은 공수처도 반대하시는가요?


--------------------------------------------------------------------

김어준 : 오늘 오프닝에서 제가 이야기했던 지난 25일에 자유한국당과 전광훈 목사의 콜라보 집회

범국민투쟁대회라고 낮에는 했고, 범국민기도회라고, 밤에는 이름을 바꿨던 이 집회를 취재한 

뉴스앤조이 이용필 기자님 나오셨습니다. 안녕하십니까.

 


(전광훈 목사 음성 이제는 공수법을 만들어서 다시 공산주의를 집행하려고 하는 것입니다

저 김정은의 하수인이며 대한민국의 간첩의 총지휘자인 문재인은 더 이상 우리는 용서할 수 없습니다. 하나님도 우리 편입니다.)


(이용규 목사 (한기총 전 대표회장) 음성 - (공수처법을 만들어) 여러분, 이 정권에 항거하는 사람을 전부 다 잡아다가 감옥에 가두려고 할 것입니다.

 그러니까 공수처는 반대해야 됩니다. 연동형 비례 제도는 입법부를 장악해서 자기 멋대로 법을 바꾸겠다는 이야기입니다. 할렐루야! 철저히 반대해야 합니다.)


(고영주 변호사 (전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 음성 - 공수처법 같은 것을 이용해서 반대 세력을 무자비하게 탄압해야 됩니다

여러분, 이 자들을 가만 내버려뒀을 때 우리 국민들 중에 최소 한도 500만 명은 죽게 될 것입니다. (중략

이것은 베트남이나 캄보디아에서만 있을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하십니까? 절대 그렇지 않습니다

그렇게 되지 않으려면 현행 헌법이 있는 한도 내에서 우리가 목숨을 걸고 싸워서 막아야 합니다.)


(문창극 장로 (온누리교회 / 박근혜 정부 당시 총리 후보) 음성 - 오늘 우리는 전쟁을 하러 나왔습니다

그들이 누굽니까? 문재인을 포함한 지금의 집권자들입니다

그들은 지금 북한과 손잡고 우리 대한민국을 무너뜨리려고 하고 있습니다. 문재인의 평화는 가짜 평화입니다.)


(송영선 전 의원 음성 - 우리 대한민국 역사상 자기의 훌륭한 조상, 우리를 배고픔에서 구해준 영웅

박정희 대통령을 호적에서 지우려고 하는 인간은 없었습니다. 천하의 호로자식이 누구냐, (문재인

부모를 기억하지 못하면 호로새끼야. 이런 사람을 우리가 대통령으로 모시고 있고, 청와대에 살도록 그대로 허락해서 되겠냐고.)


(고영일 변호사 / 기독자유당 대표 음성 - 사랑의 교회 판결나는 거 봤어요, 안 봤어요

공산주의자들은 교회를 싫어해! 소망교회 공격하는 거 KBS 하는 거 봤어요, 안 봤어요

대형 교회 목사들이여 (집회에) 나와! , 우리가 내년을 위해서 하나님 뜻에 따라서 

이 나라 지도자를 뽑고 예수 한국 복음 통일 이뤄질 것입니다! 믿으시면 아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885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8458
7268 초바낭. 어른들 말 들어 정말 나쁠 것 하나 없나요? [21] Maleta 2010.09.09 3404
7267 괜시리 생각난 볼품있는 명품족 한명. [30] philtrum 2010.09.09 8525
7266 청년 시절 일했던 직장 얘기. [9] 01410 2010.09.09 5557
7265 "사람들은 왜 자기가 볼품없다는 사실을 스스로 광고하고 다닐까?" [52] soboo 2010.09.09 6651
7264 기대되는 한국의 초저예산 SF 영화 <불청객>! [5] crumley 2010.09.09 2769
7263 무릎팍 주진모, 신정환, 만들어진 신, 강아지 자랑.. [6] being 2010.09.09 5011
7262 불면증때문에 고생하는건 저뿐은 아니겠죠? [6] 산호초2010 2010.09.09 1829
7261 링크) 저도 올려보는 뭔가 억울한, 뭔가 놀란 고양이 사진 [7] 스위트블랙 2010.09.09 2599
7260 듀게를 가변폭으로 보는 팁. (크롬에 한정됩니다) [5] marian 2010.09.09 2842
7259 [아닌 밤중의 건프라] 우리 가게를 지켜줘, 덴짱!! [5] Mk-2 2010.09.09 2148
7258 부성컴플렉스에 대해 많이 알고 싶습니다 [3] 2010.09.09 2959
7257 며칠간 몸이 정말 아팠었어요. [5] art 2010.09.09 2061
7256 신정환 헤프닝에 관한 매우 이기적인 생각 [19] soboo 2010.09.09 4784
7255 강아지가 억울한 표정짓는 거 보셨나요? [5] 푸른새벽 2010.09.08 3890
7254 2010 The 33rd Annual Kennedy Center Honors recipients 발표. [1] 지루박 2010.09.08 1436
7253 한심한 명품녀 [47] mii 2010.09.08 6791
7252 황금어장 하네요. 신정환 나오겠죠 [23] r2d2 2010.09.08 4072
7251 안암역, 까페 imp, 팥빙수, 여름의 기억 [11] 01410 2010.09.08 3368
7250 카라의 셀프카메라 시즌2 - 라큐빠쎄.... 거대한 성공의 시작 [7] 디나 2010.09.08 3461
7249 [고전자료] 짱구는 못말려 + 북두의 권 원한의 거리 2010.09.08 205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