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안함

2019.10.31 16:42

은밀한 생 조회 수:768

내일이 11월이네요.

1과 1이 나란히 있고,
나뭇가지가 점점 깨끗해져 갈수록 혹시 내가 잘못한 적이 없는지 자꾸 생각하게 돼요
용서를 구할 사람이 어딘가에 있는데 애써 외면하고 사는 기분이 들어요.
나이를 먹을수록 뭔 죄책감만 자꾸 이렇게 늘어가는지 주제에 수녀님이 될 것도 아니면서....

연민을 배제하기 위해 노력을 많이 해요
자칫하면 그가 원하지 않는 관심을 주고 그의 자존심을 건드릴 뿐인 연민도 많으니까요
걱정도 안 하려고 해요
걱정대로 삶이 흘러간다는 짐작이 종종 현실로 나타나기도 하고 누군가를 걱정한다며 내뱉는 말이 실은 저주인 경우가 많잖아요
걱정할 일은 걱정해서 해결될 게 아니고 걱정하지 않아도 될 일은 걱정을 할 필요가 없으니까.
하지만 그게 어디 말처럼 쉽나요

언제나 그 사람이 밥은 잘 먹었는지 밤에 이불은 잘 덮고 자는지 외로운 건 아닌지 혹시 돈이 필요해서 초조한 건 아닌지... 걱정이 돼요.

오늘 친구가 오랜만에 연락이 와서 우울증 약을 먹고 있고 이혼 소송 진행 중이란 얘기를 들었어요.
둘만 있을 때 행해지던 폭력을 아이들 앞에서도 휘두르는 남편에게서 이제 도망쳤다고.
결혼한 이후로 지속된 폭력을 참아왔다는 친구가 가끔 주고받은 연락에서 난 괜찮아. 했던 말들이 갑자기 아득해졌어요.
폭력을 당하고 있다는 걸 전혀 얘기하지 않아서 어쩌다 이 친구가 남편이 말을 좀 거칠게 한다고 하길래 괜찮냐고 물은 게 다였거든요..

저는 고교 시절에 이 친구가 피아노 천재라고 생각했어요
딱히 개인 레슨을 받은 것도 아닌데 고1 때 리스트를 유려하고 광활하게 연주하던 아이였죠
음대 입시 준비할 때 이 친구의 재능을 높이 산 교수가 거의 무료로 레슨을 해줘서 장학생으로 음대에 들어갔어요
모두 있는 피아노가 얘만 없어서 대학 강당 피아노로 연습하다, 그 특유의 힘없이 떨리는 가느다란 목소리로 좀 불편하긴 해 근데 괜찮아 하며 웃던 얼굴이 늘 생각나요.

부모의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기에 과외로 학비를 벌고 장학금을 받으며 힘들다며 울기보다 싱긋 미소를 자주 짓던 그 애의 순순함이 좋았어요. 꾸밈없이 조용하고 정직한 친구였죠.

뭐가 어디서부터 잘못됐는지 돌이켜보자면 알 것도 같은 순간이 생생히 기억은 나요.
이제 와 생각하니 오지랖이란 그럴 때 쓰는 게 아닐까 후회가 될 정도로 이 친구의 선택에 대하여 당시 이 친구 속 사정을 자세히 아는 유일한 친구였던 내가 집요하게 그 선택을 말려야 했었나도 싶고.....

하지만 꼭 그래서만은 아닐 것도 같으면서 마구 마음이 엉켜버려요.

7살 때 어머니가 갑자기 돌아가신 뒤로 늘 사랑받지 못하는 외로움에 마음이 눈물로 가득하게 됐다는 고백을 들은 뒤로, 저는 이 친구의 모든 선택과 이야기에 대해 무조건 지지해주고 존중해주는 게 얘를 위하는 거라 마음먹었던 것 같아요.

이 친구에게 이제 제가 해줄 수 있는 건 함께 산책을 하고 따뜻한 밥을 사고
아무 때나 이 친구가 저에게 마음을 털어놓으면 들어주는 것뿐인데.
마침 그 애가 피신해있는 집이 저의 직장 근처라서 오늘 당장 보자고 하니까 괜찮아지면 연락한다는데..... 뭘 어찌해야 할지 모르겠네요.. 사는 게 참 뭣 같아서 울고 싶습니다. 좀 사랑하고 아껴주지... 외롭고 힘들게 살아온 애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469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6855
9743 超바낭) 동네 중국집 배달 짜장면 외 [12] 01410 2010.10.13 3949
9742 해운대 사진 [6] 가끔영화 2010.10.13 3089
9741 개미 한 마리의 여정, 그리고 운명 [4] 프레데릭 2010.10.13 1717
9740 김연아, 아시아최초 올해의스포츠우먼수상 [26] dong 2010.10.13 4718
9739 아침부터 쓸데없는 얘기 .... [4] shushu 2010.10.13 1857
9738 그러니까 성균관 스캔들이... [9] 우말 2010.10.13 4285
9737 어제 승승장구 지나치다 보고..김제동..그리고 질문 하나요... [5] 2010.10.13 2727
9736 [bap] 서울평생학습축제 / 즐거운 주말음악교실 (한예종) [4] bap 2010.10.13 2290
9735 BMW의 전기스쿠터 (Mini 컨셉) [6] 가라 2010.10.13 2286
9734 [듀냥클 계속 가입희망] 미국인들의 귀여움 센스가 의외로 돋보이는 동물보호소 우표 (야옹+멍멍) [12] loving_rabbit 2010.10.13 2772
9733 바낭)아침에 출근하면 정신이 맑아요? [22] 동면 2010.10.13 2714
9732 뉴스데스크, MC몽 고의발치 인정 치과의사-증거편지 공개 ‘8천만원 사례?’ [16] chobo 2010.10.13 4211
9731 [판매] 완료되었습니다.^^;; [4] 낭랑 2010.10.13 1957
9730 파란 메인 화면이 바뀌었네요 [6] mezq 2010.10.13 2042
9729 세계 100대 영화 (캐나다 토론토 국제영화제 선정) [8] 이터널 선샤인 2010.10.13 2982
9728 자식을 가진다는 것 부모가 된다는 것 [9] 2010.10.13 3037
9727 [뒷북] 남격 초심 2 - 짱이었어요!! [7] soboo 2010.10.13 3029
9726 FM 영화음악프로그램 시그널하면 뭐가 제일 먼저 떠오르세요? [7] 웬즈데이 2010.10.13 2506
9725 가가라이브 말린해삼 2010.10.13 1846
9724 자꾸 말이 헛나가요 [11] 페니실린 2010.10.13 276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