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ck List
01. Aguas De Marco
02. Undiu
03. Na Baixa Do Sapateiro (Instrumental)
04. Avarandado
05. Falsa Baiana
06. Eu Quero Um Samba
07. Eu Vim da Bahia
08. Valsa (Como Sao Lindos Os Youguis) ★
09. E Preciso Perdoar

10. Izaura

 

음 이젠 호응도와 상관없이 .. 평소 찾아듣던 음악 MV같은거 한 게시판에 모으는 기능에 충실해지고 있는거같은  음악/음반잡담씨리즈입니다 ㅋㅋ (그럴거면 개인블로그에 올리지 왜 여기서?하면 찔리는 ....''')

 

이 Valsa란 곡이 수록된 음반 설명을 간단히 하자면 타이틀은 그냥 Joao gilberto이네요.. 이분 음악도 섹스피스톨즈 마냥 이앨범에 이곡이 저앨범에도 이곡이 ㅋ 이런식이 많아 타이틀보다 위에 태그한 사진캡쳐 이미지같은거 보고 국내음반사나 아마존 뒤지시는게 더 편할수도 있겠네요..

( Joao란 명칭의 타이틀의 앨범은 이것과는 또 다른 앨범...)

 

같은 수록곡이라도  자기 딸인 bebel gilberto와 듀엣으로 부른버전이 있고 그냥 본인 혼자 부른버전이있고 까에따노 벨로쥬 .질베르토 질등과 트리오로 같이 부른 버전도 있고...ㅎㄷㄷ

 

이 음반의 경우 1973년작이라고 간단히 설명되어 있으며 최초 제작사는 EMARCY [IMPORT (EU) 반]이라고 되어있고 배급이 유니버셜 뮤직인거 같네요 수입음반인데 정가 12000원인거 보니 무슨 고전 음반들  미드프라이스 버전  내놓는것과 비슷한 개념으로 출시됐던 음반인가 봅니다.

 

이 음반에 대한평을 보면 눈에 띄는 평이 있는데...

----------------------------------------------------------------------------------------------------

<제발 홍대에서 어쿠스틱 하는 사람들이 들었으면 하는 앨범

 

"코드의 분산과 해체는 다양한 느낌을 표현할 수 있다.
완전코드로 치면서 보컬로 멜로디를 더하는건 너무 진부할뿐.
닉 드레이크 핑크문보다 더욱 더 수려한 최고의 싱어송라이터의 앨범">

----------------------------------------------------------------------------------------------------

 

음악쪽으로는 전공자가 아니라 그저 리스너에 가까워서 코드의 분산과 해체란

표현이 정확히 어떤건지 모르겠고 닉드레이크 핑크문은 또 누군지(뭔지 )모르겠네요

굶어가며 힘들게 음악하는 홍대 포크뮤지션들은 굳이 왜  훈계조로 들먹이는지도 좀 야박하다는 생각도 들고ㅋ 

 

음 저평에 대해 고찰해보자면  저도 주앙 질베르토나 조빔의 앨범을 들으면 통기타 한대 그냥 가창력이라고 말할것도 없이 좁은 음역대에서 입작게벌리며 읊조리는거 뿐인거 같은데도 왜이렇게 지루하지가 않고

오히려 뭔가 묘한  긴장감마저 드는걸까? 하는 생각은 항상 들었던거 같네요 그런 요소들과 관련이 있는건지..

 

이건 쳇베이커의 "Look for the Silver Lining "-(LA컨피덴셜이라는 영화o.s.t에도실린) 같은곡 들을때도

느낀점이기도 했던..

 

어쨌튼 제목을 더 우울의 극 어쩌고 붙인 이유는 원래는 월요병 이런 서정적인  음악 한편 들으며

이겨냅시다 뭐 이런식의 부제 붙였는데 막상 태그먹인 음악 다시 들어보니 더 우울해지는 느낌이네요

 

이런 장조?풍의 재즈 곡들이 다 그런거 같아요 위에 언급한 쳇베이커의 음악도 그렇고 ㅋ

 

그래도 차라리 더 우울해져서 우울의 극을 지나면 오히려 우울함이 가실지도 있지않을까 싶네요 ;;

다들 즐감하시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57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799
11390 먹는 콜라겐이 무의미한가요? [9] 모메 2010.11.01 3292
11389 지난 주말에 있었던 존 스튜어트의 연설: Rally to Restore Sanity. [3] 머핀탑 2010.11.01 1943
11388 내셔널지오그래픽사진전에 다녀왔어요. [3] Kaffe 2010.11.01 1520
11387 학교다니던 시절의 얘기들 [1] 메피스토 2010.11.01 1015
11386 한 교사와 제자의 적절치 못한 대담. [1] 블랙피에로 2010.11.01 1668
11385 이거 무슨 감인지 아시나요 [4] 가끔영화 2010.11.01 1501
11384 교사가 문제아를 혼낸다? [4] 보이즈런 2010.11.01 1705
11383 (종료)음악방송합니다.(Folk + Folk Rock) jikyu 2010.11.01 1164
11382 교내 강제노역(...) 과 사회봉사로 체벌을 대신 하면 어떨까요. [14] 불별 2010.11.01 1768
11381 '문국현'씨는 요즘 뭐하시나요? [3] 고인돌 2010.11.01 3085
11380 이 물건 갖고싶네요. [5] Wolverine 2010.11.01 2800
11379 저축만으로 100억 부자 되다? [5] 그리스인죠스바 2010.11.01 2305
11378 [벼룩] (신품)에스띠로더 어드밴스트 나이트닝 리페어 화이트닝 리페어 컴플렉스 [5] 왜가리no2 2010.11.01 1807
11377 근데 책 먹는 버릇 하니까 생각난건데 [2] 샤유 2010.11.01 1252
11376 청룔영화상에는 초대가수가 올까요 [15] 샤유 2010.11.01 2093
11375 혹시 기절해 보신적 있나요? [19] Zelazny 2010.11.01 2901
11374 리브로 온라인 인증 & 냥냥냥 [9] 에르르 2010.11.01 2897
11373 그러게 왜 애들을 한 방에 수십명씩 한 건물에 수천명씩 모아둬야 하는 건지.... [16] 양산 2010.11.01 2405
11372 학생들의 계정을 학교에서 관리하면 됩니다. [5] nobody 2010.11.01 1562
11371 '청룡 연인' 김혜수-이범수 청룡 품에서 두 번째 입맞춤! [7] 제주감귤 2010.11.01 218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