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시나 눈치채신 분들이 있을지 모르지만, 제 닉네임은 어톤먼트의 키이라 나이틀리 캐릭터 Cecilia에서 따 온 것입니다.

그만큼 좋아하는 영화이고, 또 조 라이트 영화는 OST가 다 출중해서 자주 듣고 있는데요.

며칠전에 어톤먼트 OST의 제목들을 쭉 보다가 의도적일지도 모르는 말장난을 하나 발견했어요!

 

영화 어톤먼트에서 라비가 감옥에 간 후, 간호사가 된 Cecilia와 징병 직전에 커피숍에서 만나는 장면이 있죠.

사건의 시작인 그 밤 이후로 두 주인공이 처음으로 만나는 자리. 불안하고 떨리는 마음이 가득 담긴 장면이죠.

그 장면에 삽입된 OST의 제목은 당연하게도 Cea(Cecilia 애칭),you and tea 입니다.

 

자, 이 제목을 한 번 읽어볼까요.

 

Cea, you and tea.

씨, 유 앤 티.

 

C * * T.....

 

 

그렇습니다.

프로듀서가 넣지말라고 했는데 감독이 우기고 우겨서 영화에서는 음성 없이 화면에만 수도없이 비춰진 그 단어.

브라이어니로 하여금 라비를 의심하게 만드는 결정적(!) 단어.

영화에 빠져서는 안되는 그 단어가 나옵니다.

 

 

거의 1년 넘게 가지고 있는 OST인데 최근에야 발견. 의도적으로 지은 제목일까요?

 

 

혹시 저말고도 눈치채신 분 있나요? 너무 당연한건데 제가 뒷북치는 건... 아니겠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34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495
9369 순전히 찍는 데에 의미가 있는 듀나의 일본 여행 사진 (10) - 마지막 [8] DJUNA 2010.10.07 2267
9368 순전히 찍는 데에 의미가 있는 듀나의 일본 여행 사진 (9) [2] DJUNA 2010.10.07 2179
9367 KBS 뉴스를 보고 있는데 자극적인 가십성 뉴스가 세 꼭지 연달아 나오네요. [6] 푸른새벽 2010.10.07 3081
9366 토이스토리 후유증 [3] 빛나는 2010.10.07 2495
9365 기분전환이 될, 혹은 치료제같은 노래나 영화를 찾습니다 [9] pingpong 2010.10.07 1750
9364 커피를 키웁시다!! 커피나무 분갈이 했어요. [7] 서리* 2010.10.07 3743
9363 [심야의 FM]이 별로였던 이유 [6] taijae 2010.10.07 2435
9362 [윈앰방송] 한희정 New EP - 잔혹한 여행 - 종료 - [1] Ylice 2010.10.07 1852
9361 문학상 발표 났네요 [37] Beholder 2010.10.07 4904
9360 LG 옵티머스원 스머프 광고 [8] 나나당당 2010.10.07 2712
9359 미역국 얘기, 잡담들 [4] 메피스토 2010.10.07 1619
9358 [듀나인] 대구 팔공산 맛집에 대해 잘 아시는 분?.. [3] 서리* 2010.10.07 2542
9357 옆집 변성기 중딩 [6] 도돌이 2010.10.07 2847
9356 운전면허 따신분들, 정말 부럽습니다 [19] 새로운아침 2010.10.07 3340
9355 그대 웃어요 이민정 [10] 감동 2010.10.07 4061
9354 쇼팽 콩쿠르 시작했습니다. [6] 나미 2010.10.07 1939
9353 2ne1에 대한 평가 [30] 작은새 2010.10.07 5265
9352 게이의 범위 [18] catgotmy 2010.10.07 4464
9351 부산영화제 도착. (사진 몇 장에 별 내용 없는 잡담.) [10] mithrandir 2010.10.07 2445
9350 우울증을 가진 분에게 어떤말을 해드려야 하나요? [12] 익명일까 2010.10.07 341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