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블로 방송 후기

2010.10.03 21:54

귀검사 조회 수:4201

타블로에 대한 모든 의혹에 대해서

저는 전혀 의혹을 느끼지는 않습니다만

타진요, 특히 운영진들의 타블로에 대한 반감은 방송을 보면서 충분히 이해(동감이 아닙니다)됐습니다.

 

표면적인 것들보다는 안에 숨겨진 것들이 재밌는 것 같은데요

 

먼저 개인적으로는

타블로가 그냥 한국에서 출생해 대원외고나 민사고 같은데 가서 공부 열심히 해 스탠퍼드 가서

다른 유학생들처럼 열심히 영어공부하고 7-8년만에 힘들게 석사따가지고 와서 음악을 했으면 별 말이 없었을 텐데 하는 생각이 가장 들었습니다.

 

일단 타블로가 유학간 90년대 후반은 아직 외국학교에 관한 정보가 부족할 때라 입학사정에 대한 다양한 방식을

사람들이 잘 모를때였습니다. 

그런데 타블로집안과 타블로는 남들보다 그런 정보를 더 많이 알고 있었습니다. 게다가 영어는 그냥 어릴때 배운거지요, 어휘력은 독서로 올려놨지요

그래서 남들은 죽어라 공부해서 가는 스탠퍼드를 많이 쉽게 갔습니다.

게다가 최대한 효율적으로 머리 굴려서 남들은 7-8년 걸릴 유학생활을 3년반만에 마치고 떠났습니다.

이것도 남들보다 좀 쉽게 한 건 확실한 겁니다.

 

제 고등학교때 일인데요 자화상을 그리는 수업시간이었습니다.

저는 그림에 재능이 전혀 없었으므로 그냥 개발세발 그리고 있었는데 스케치북에 잘못해서 물을 엎지르게 됬습니다.

원래는 그렸던 걸 버리고 다시 그려야 했겠지만  그림에 번진 물의  모양새가 좀 재밌었습니다.

당시 저희 미술선생님은 좀 개방적인 분인셨는데 창의성을 중요시 하셨죠

각자 자기 그림에 대한 설명을 하는데 저는 뭔가 얼룩이 잔뜩 진 이상한 그림을 들고 가서 미술시간중 물에 엎질러진

그림을 보고 뭔가 영감을 얻어서 그걸 최대한 살려 그려봤다라는 설명을 늘어놓았습니다.

저는 그 때 A를 받았고 그 뒤로 한달간 아이들에게 왕따를 당했습니다.

 

타블로와 저를 비교하는 얘기는 아닙니다.

하지만 타진요의 사람들과 저를 왕따시킨 반아이들은 비교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타블로에 대해서 저는 여전히 관심이 없지만(엔터테이너로서) 단순히 의혹을 해결해 주는 것 만으로는 사람들의 반감을 없애기는 힘들겁니다.

제 경우를 예로 들다면 저는 왕따를 벗어나기 위해(심한 건 아니었습니다)  미술선생을 열심히 애들한테 씹어댔고

다음 미술시간부터 저를 바라보는 선생님의 초롱초롱한 눈길을 뒤로 하고 남들이랑 똑같은 그림을 그리고(그림에 재능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C만 열심히 받았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34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496
9349 뮤지컬 락 오브 에이지, 어떤가요? [3] 나와나타샤 2010.10.07 1917
9348 곧 사라지게 될 춘천 가는 기차 [2] 01410 2010.10.07 2817
9347 첫경험은 짜릿하죠(자동재생). [6] chobo 2010.10.07 2643
9346 도망자... 보긴 하는데 정신이 없어요. [2] 달빛처럼 2010.10.07 2063
9345 짧은 바낭-욕구불만 [6] 안녕핫세요 2010.10.07 2662
9344 (듀나in) 진로에 관한 질문 [13] 옥수수 2010.10.07 2381
9343 (펌)일부 언론이 김연아 흠집내기에 혈안인 이유 [46] dong 2010.10.07 6027
9342 왓진요?! `상진세`, 타블로 학력의혹 FBI 수사의뢰 논의 [11] chobo 2010.10.07 4007
9341 개신교가 투표에 미치는 영향 [13] catgotmy 2010.10.07 2134
9340 고은 시인 노벨상 설에 즈음해서.. [19] 2010.10.07 3594
9339 [Dju9] 디자이어HD KT로 출시 / 넥서스원 쓰시는 분께 질문 [8] Tamarix™ 2010.10.07 2348
9338 검우강호와 적인걸. [8] 소상비자 2010.10.07 3102
9337 아이폰으로 ebook 읽기?? 즐기시는분 계신가요? [7] 서리* 2010.10.07 3438
9336 타블로 이야기는 더 하고 싶지 않지만 [4] jim 2010.10.07 3436
9335 익스펜더블 worldwide 240M 돌파.. [4] Spitz 2010.10.07 1826
9334 부산영화제 강추작 3편과 압바스 키아로스타미 인터뷰 기사입니다. ^^ crumley 2010.10.07 2245
9333 미성년자 연예인 성상납 [10] 사과식초 2010.10.07 7613
9332 한-EU FTA 쳬결이 내삶에 끼치는 영향은 바로 [11] chobo 2010.10.07 3241
9331 [듀나인] 키스자렛 공연중 한말 and 사진찍지 말라는데 기여코 찍는 자의 심리는? [11] jay 2010.10.07 3729
9330 [듀나in] 용산, 고속터미널 근처 괜찮은 찜질방 [8] a.앨리스 2010.10.07 452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