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PIFF 나들이

2010.10.13 13:11

litlwing 조회 수:2503

지난 주말 부산영화제에 다녀왔습니다.

 

금요일 하루 연차를 내고, 목요일 퇴근 후 바로 부산으로 갔다가 일요일 새벽에 올라왔습니다. 부산에서 낮시간을 온전히 보낸 것은 금요일과 토요일 이틀로 그 기간동안 7편의 영화를 보았습니다. 점점 남포동쪽의 비중은 줄어들고 해운대의 비중에 높아지는 가운데 올해는 남포동에 전혀 가지 않고 해운대에서만 영화를 골랐습니다.

예전에 양쪽에 모두 비중이 있을때는 영화 하나 보고 전철로 한시간을 달려 오가는 짓을 한 적도 있습니다만, 이제는 실제로 남포동에서 상영하는 영화의 수도 적고, (저도 나이를 먹었... --; ) 그랬습니다.

 

 여전히 극장에 들어서는 일은 가슴을 설레게 하더군요. ^^

 

첫 영화는 나름 좋아하는 감독인 미이케 다카시의 "13인의 자객"이었습니다. 오랜만에 영화를 본다는 즐거움과 "미이케 다카시는 좋아하는 감독"이라는 것에 들떠서 잠시 잊었던 것 같은데... 미이케 다카시는 피를 철철 흘리는 영화를 잘 만듭니다. --; 첫 장면에서 "할복"으로 시작하더이다.

 

두번째와 세번째 영화는 한국영화였습니다. 예전에 한참 영화 보러 다니던 때에는 각종 영화제에서 한국영화는 거의 보지 않았었죠. 뭐 한국영화가 어쨌다는게 아니라 보다 정확한 표현으로는 "서울의 극장가에서 상영할 가능성이 높은 영화는 피했다"라는게 정확할 겁니다. 외국의 화제작들도 수입개봉할 것이라는 얘기를 들으면 안봤었으니까요. 그리고 그 영화들을 대개는 서울에서 봤죠. 그러나 이제는 한국영화라 할지라도 서울에서 거의 못보고 있으니, 심지어 개봉때가 한참 지난 한국 영화 두편을 이번에 봤습니다. "여배우들"과 "하녀"였습니다.

 

 

하녀의 GV때 찍은 사진인데 이때 윤여정씨에게 시체스 영화제의 여우주연상 트로피가 전달되는 퍼포먼스가 있었습니다.

 

사실은 제 두번째 영화가 "여배우들"이었는데 여배우들과 하녀 사이의 상영 여유 시간이 별로 없어서 여배우들의 GV를 포기하고 하녀를 보러왔습니다만, 영화로서느 여배우들이 나았고 GV에 누가 왔을지도, 어떤 얘기가 오갔는지도 모두 여배우들이 더 기대가 되더군요. 아쉬웠습니다. 아마도 윤여정씨는 여배우들의 GV에도 참석하셨었겠죠.

 

첫날의 마지막 영화는 "스페인걸작선" 섹션에 있는 "이상한 여행"이라는 영화였습니다. 원래 찍은 영화를 예매에 실패한 결과 허겁지겁 눌러서 엉겁결에 선택된 비운의 영화 --; 하지만 제법 볼만하더군요.

 

둘째날은 토요일, 첫날은 마지막 타임 영화만 예매 놓쳤지만 둘째날 예매는 엉망이었죠. 그래서 정말 오랜만에 아침 일찍부터 현매줄서기에 나섰습니다.

 

 

제 앞으로 이 정도의 줄이 있었고 (센텀씨티 임시 매표소)

 

 

제 뒤로는 이 정도의 줄이 생겨나더군요.

 

현매가 시작되자마자 첫번째 매진작이 바로 제가 노리던 "만추" T.T

저는 현빈 안보고 탕웨이 안봐도 되거덩요... 김태용 감독 영화만 좀 어떻게 보면 안될까요...

 

  

드디어 매표소 앞까지 줄이 줄어들고, 마지막까지 망설이다가 "네번"과 "창피해"를 구입합니다. (구하라도 매진, 인생이란그런것도 매진...)

 

 

현매 완료 시간은 9시반 정도... 임시매표소 블럭의 건물은 초대형 백화점 건물 두개. 두 백화점의 오픈 시간은 10시 30분... 아침 먹을 길이 막연하여 결국 선택은... 뚜레주르. 첫날은 그런데까지 갈 시간도 없어서 극장안 매점에서 핫도그로 때웠다지요.

 

 

 

영화 사이 공백이 긴 시간이 생겨서 드디어 식사다운 식사를... 신세곈지 롯덴지 암튼 그 두 백화점 식당가에서 발견한 금수복국 분점입니다.

 

 

두번째 타임의 "우먼" 영화가 시작되기 직전에 뚜벅뚜벅 제 앞으로 걸어와서는 제 대각선 뒷자리에 (그 사이는 통로) 앉아주셔서 저를 깜짝 놀래킨 월램 데포 아저씨.

 

돌아오는 일요일 새벽에는 고속도로에 안개가 심하더군요. 조심조심 올라오게 되는 바람에 졸리지 않았으니 일장 일단.

끝으로 부산영화제 특별 휴가를 허락해주신 마님께 경배를! ^^ 고마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29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654
10254 코어 컨텐츠 미디어는 상도덕이라는게 없는 회산가요. [9] 아리마 2010.10.20 7116
10253 채식하고 싶으면 밖에서 뭘 먹나요? [19] 칭칭 2010.10.20 4441
10252 [아이돌관련 + 영화질문] 아이고,,,,(브금有 - 오글거릴수 있으니, 안 들으실분은 바로 정지를 ) [10] 꽃띠여자 2010.10.20 3451
10251 내 시간을 내 마음대로 쓸 자유. [7] 자본주의의돼지 2010.10.20 3390
10250 리브로가 나를 미치게 만드네요. [7] art 2010.10.20 4274
10249 "강심장"은 적어도.. [7] 라인하르트백작 2010.10.20 3605
10248 근데 오늘 같은날 책 추천글이 없다는게 말이 되나요? [10] 기타등등 2010.10.20 3221
10247 한국영상자료원 11월 프로그램 - 키에슬롭스키의 세 가지색 시리즈와 일본 거장 감독전 [7] Wolverine 2010.10.19 3039
10246 다들 지르고 계십니까 [8] 태엽시계고양이 2010.10.19 3400
10245 윤하 분장 [4] 가끔영화 2010.10.19 3192
10244 쏘우6 보신 분 계세요?(스포 없어요) [9] 토토랑 2010.10.19 1680
10243 (종료)음악방송합니다.(A Pop Star) jikyu 2010.10.19 1171
10242 호모포비아들의 법무부 게시판 습격 사건 [4] Wolverine 2010.10.19 2881
10241 잡스 "7인치 아이패드 없다" [10] 아.도.나이 2010.10.19 2736
10240 2010 SK 우승 [15] 펭귄 2010.10.19 2930
10239 여러 가지... [8] DJUNA 2010.10.19 3059
10238 뭐.. 저도 오늘 생일입니다만.. [12] 이런저런 2010.10.19 1504
10237 성균관 스캔들 다들 보고 계시죠? [10] 산호초2010 2010.10.19 2964
10236 [비주류음반바낭잡담4] 나윤선 과 웅산 [5] 의미없지만익명 2010.10.19 2310
10235 아기사진 있습니다. [17] 비네트 2010.10.19 290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