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남들보다 꽤 먼저 컴퓨터를 시작했어요
초등학교 2학년때부터 시작을 했고 개인컴퓨터를 가지게 된 것도
초등학교 5학년때였으니 다른사람들 보다 굉장히 빨리 PC를 가지고 되었어요.
거의 유년기부터 지금까지 컴퓨터와 함께 보낸거 같아요

 

 

한 3년전까지는 괜찮았었는데
지금은 컴퓨터로 모든걸 할 수 있으니까 더 이상 TV는 갑갑해서 못보겠어요.
전형적인 단방향통신인 TV를 컴퓨터와 인터넷에 길들여져 버려서 너무 답답해요
TV를 보면 한 채널을 보지 않고 쉴세 없이 채널만 돌리다가 그냥 꺼버립니다.


컴퓨터와 인터넷은 딜레이 되는 시간이 전혀 없잖아요
미드를 보면서 재미없는 부분을 넘겨버릴수도 재밌는 부분을 다시 볼수도
게시판의 글을 쓰고 미드를 보면서 확인 할 수도 있고, 인터넷 쇼핑을 하면서 자료를 다운받을 수 있죠.
제일 중요한거 지금 내가 하고 싶은걸 바로 할수 있는 점이 제일 좋아요.


이런생활에 익숙해져 버린 후에는 다같이 저녁먹을때 가끔식 TV를 볼때마다 답답해요.
그래서 제 방에서 혼자 먹거나, 저녁을 빨리 먹고 바로 방으로 들어가요
예전에는 TV가 가족들간의 대화를 뺏어버린다고 했는데 이제는 가족들간의 같이 있는 장소까지
컴퓨터와 인터넷이 뺏어버린거 같아요 - 정확히 얘기하면 제가 빼앗겨버린 것 이겠지요.


고쳐야지 하면서도 잘 안되고 그러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29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654
10234 전기장판을 사려고 하는데 뭘 사야할지 모르겠네요. [7] 스위트블랙 2010.10.19 2022
10233 대체 인간 관계라는 게 뭔지... [6] disorder 2010.10.19 2546
10232 [듀나인] 프랑스어 (또는 프랑스 춤 용어) 질문 [4] 김원철 2010.10.19 1808
10231 저 생일이에요 [19] snpo 2010.10.19 1724
10230 [바낭] 학생에게 받은 쪽지 하나 / 삥 현장 목격 / '빽' 투 더 퓨쳐 연속 상영 / 리브로 할인 이벤트 [10] 로이배티 2010.10.19 2608
10229 게시물 지웠습니다. 내용은.. nishi 2010.10.19 1566
10228 누구일까요 [2] 가끔영화 2010.10.19 1338
10227 허지웅과 듀게 아주마들 [23] 보이즈런 2010.10.19 6109
10226 오늘 간송미술관에 다녀왔습니다. [6] Weisserose 2010.10.19 2230
10225 아이돌이 지겹다 (3) [11] Robert Frost 2010.10.19 3128
10224 나이 들수록 드러나는 사람의 본모습 [2] 늦달 2010.10.19 2585
10223 한국시리즈 너무 재미없네요 [22] 사람 2010.10.19 3148
10222 연인이 헤어진 후. [18] disorder 2010.10.19 8676
10221 [기사펌]아무래도 이 매체의 기자는.. [4] 라인하르트백작 2010.10.19 1689
10220 (종료)음악방송합니다.(Alt. Rock / '90s Female Singer Songwriter) [2] jikyu 2010.10.19 1413
10219 책] 저는 [1] august 2010.10.19 1407
10218 [언제나바낭] 팬질을 좀 했을 뿐인데 [2] RedBug 2010.10.19 1471
10217 남녀공학 삐리뽐 빼리뽐 등 신곡MV2개 [4] 메피스토 2010.10.19 1750
10216 궁금증과 잡담 [11] 사람 2010.10.19 2155
10215 닥터챔프 보시는분~ 부쳐 핸썸! [6] 달빛처럼 2010.10.19 182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