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아하는 야구 격언 있으세요?

2010.10.12 14:31

호레이쇼 조회 수:5241

어제 누가 그러더라고요.

"언젠가 스트라이크를 던져야 할 순간이 온다."

이 말 멋지지 않나요?


요기 배라가 남겼다는, "끝날 때까지 끝난 것이 아니다" 요 말도 이런저런 상황에서 많이 쓰고요.

얼마전 소개팅에 나간 친구가, 상대에게 문자 답장이 오지 않는다고 이제 맘 접었다고 하길래, 그 말을 써먹었었거든요.


"요기배라가 그랬단다.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야, 기다려봐" 그랬거든요.

그게 한 2주 전인데 까먹고 있다가 그 생각이 나 "그 때 소개팅 어떻게 됐냐?" 문자 보냈더니, "문자 아직 안왔어~ 우리 사이 영원히 안 끝날건가봐 *^^*" 라고 답장이....


아, 그러고보니 그 친구의 또다른 소개팅 이야기가 생각나네요.

나가기 전에 소개팅에서 술까지 마시면 연장전 들어갔다고 문자보내라고 농담했었는데, 

6시 약속으로 나간 애가 7시 30분에 문자를 보냈더군요.


"오늘의 경기 결과 - 우천 콜드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29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654
10234 전기장판을 사려고 하는데 뭘 사야할지 모르겠네요. [7] 스위트블랙 2010.10.19 2022
10233 대체 인간 관계라는 게 뭔지... [6] disorder 2010.10.19 2546
10232 [듀나인] 프랑스어 (또는 프랑스 춤 용어) 질문 [4] 김원철 2010.10.19 1808
10231 저 생일이에요 [19] snpo 2010.10.19 1724
10230 [바낭] 학생에게 받은 쪽지 하나 / 삥 현장 목격 / '빽' 투 더 퓨쳐 연속 상영 / 리브로 할인 이벤트 [10] 로이배티 2010.10.19 2608
10229 게시물 지웠습니다. 내용은.. nishi 2010.10.19 1566
10228 누구일까요 [2] 가끔영화 2010.10.19 1338
10227 허지웅과 듀게 아주마들 [23] 보이즈런 2010.10.19 6109
10226 오늘 간송미술관에 다녀왔습니다. [6] Weisserose 2010.10.19 2230
10225 아이돌이 지겹다 (3) [11] Robert Frost 2010.10.19 3128
10224 나이 들수록 드러나는 사람의 본모습 [2] 늦달 2010.10.19 2585
10223 한국시리즈 너무 재미없네요 [22] 사람 2010.10.19 3148
10222 연인이 헤어진 후. [18] disorder 2010.10.19 8676
10221 [기사펌]아무래도 이 매체의 기자는.. [4] 라인하르트백작 2010.10.19 1689
10220 (종료)음악방송합니다.(Alt. Rock / '90s Female Singer Songwriter) [2] jikyu 2010.10.19 1413
10219 책] 저는 [1] august 2010.10.19 1407
10218 [언제나바낭] 팬질을 좀 했을 뿐인데 [2] RedBug 2010.10.19 1471
10217 남녀공학 삐리뽐 빼리뽐 등 신곡MV2개 [4] 메피스토 2010.10.19 1750
10216 궁금증과 잡담 [11] 사람 2010.10.19 2155
10215 닥터챔프 보시는분~ 부쳐 핸썸! [6] 달빛처럼 2010.10.19 182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