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PIFF 나들이

2010.10.13 13:11

litlwing 조회 수:2503

지난 주말 부산영화제에 다녀왔습니다.

 

금요일 하루 연차를 내고, 목요일 퇴근 후 바로 부산으로 갔다가 일요일 새벽에 올라왔습니다. 부산에서 낮시간을 온전히 보낸 것은 금요일과 토요일 이틀로 그 기간동안 7편의 영화를 보았습니다. 점점 남포동쪽의 비중은 줄어들고 해운대의 비중에 높아지는 가운데 올해는 남포동에 전혀 가지 않고 해운대에서만 영화를 골랐습니다.

예전에 양쪽에 모두 비중이 있을때는 영화 하나 보고 전철로 한시간을 달려 오가는 짓을 한 적도 있습니다만, 이제는 실제로 남포동에서 상영하는 영화의 수도 적고, (저도 나이를 먹었... --; ) 그랬습니다.

 

 여전히 극장에 들어서는 일은 가슴을 설레게 하더군요. ^^

 

첫 영화는 나름 좋아하는 감독인 미이케 다카시의 "13인의 자객"이었습니다. 오랜만에 영화를 본다는 즐거움과 "미이케 다카시는 좋아하는 감독"이라는 것에 들떠서 잠시 잊었던 것 같은데... 미이케 다카시는 피를 철철 흘리는 영화를 잘 만듭니다. --; 첫 장면에서 "할복"으로 시작하더이다.

 

두번째와 세번째 영화는 한국영화였습니다. 예전에 한참 영화 보러 다니던 때에는 각종 영화제에서 한국영화는 거의 보지 않았었죠. 뭐 한국영화가 어쨌다는게 아니라 보다 정확한 표현으로는 "서울의 극장가에서 상영할 가능성이 높은 영화는 피했다"라는게 정확할 겁니다. 외국의 화제작들도 수입개봉할 것이라는 얘기를 들으면 안봤었으니까요. 그리고 그 영화들을 대개는 서울에서 봤죠. 그러나 이제는 한국영화라 할지라도 서울에서 거의 못보고 있으니, 심지어 개봉때가 한참 지난 한국 영화 두편을 이번에 봤습니다. "여배우들"과 "하녀"였습니다.

 

 

하녀의 GV때 찍은 사진인데 이때 윤여정씨에게 시체스 영화제의 여우주연상 트로피가 전달되는 퍼포먼스가 있었습니다.

 

사실은 제 두번째 영화가 "여배우들"이었는데 여배우들과 하녀 사이의 상영 여유 시간이 별로 없어서 여배우들의 GV를 포기하고 하녀를 보러왔습니다만, 영화로서느 여배우들이 나았고 GV에 누가 왔을지도, 어떤 얘기가 오갔는지도 모두 여배우들이 더 기대가 되더군요. 아쉬웠습니다. 아마도 윤여정씨는 여배우들의 GV에도 참석하셨었겠죠.

 

첫날의 마지막 영화는 "스페인걸작선" 섹션에 있는 "이상한 여행"이라는 영화였습니다. 원래 찍은 영화를 예매에 실패한 결과 허겁지겁 눌러서 엉겁결에 선택된 비운의 영화 --; 하지만 제법 볼만하더군요.

 

둘째날은 토요일, 첫날은 마지막 타임 영화만 예매 놓쳤지만 둘째날 예매는 엉망이었죠. 그래서 정말 오랜만에 아침 일찍부터 현매줄서기에 나섰습니다.

 

 

제 앞으로 이 정도의 줄이 있었고 (센텀씨티 임시 매표소)

 

 

제 뒤로는 이 정도의 줄이 생겨나더군요.

 

현매가 시작되자마자 첫번째 매진작이 바로 제가 노리던 "만추" T.T

저는 현빈 안보고 탕웨이 안봐도 되거덩요... 김태용 감독 영화만 좀 어떻게 보면 안될까요...

 

  

드디어 매표소 앞까지 줄이 줄어들고, 마지막까지 망설이다가 "네번"과 "창피해"를 구입합니다. (구하라도 매진, 인생이란그런것도 매진...)

 

 

현매 완료 시간은 9시반 정도... 임시매표소 블럭의 건물은 초대형 백화점 건물 두개. 두 백화점의 오픈 시간은 10시 30분... 아침 먹을 길이 막연하여 결국 선택은... 뚜레주르. 첫날은 그런데까지 갈 시간도 없어서 극장안 매점에서 핫도그로 때웠다지요.

 

 

 

영화 사이 공백이 긴 시간이 생겨서 드디어 식사다운 식사를... 신세곈지 롯덴지 암튼 그 두 백화점 식당가에서 발견한 금수복국 분점입니다.

 

 

두번째 타임의 "우먼" 영화가 시작되기 직전에 뚜벅뚜벅 제 앞으로 걸어와서는 제 대각선 뒷자리에 (그 사이는 통로) 앉아주셔서 저를 깜짝 놀래킨 월램 데포 아저씨.

 

돌아오는 일요일 새벽에는 고속도로에 안개가 심하더군요. 조심조심 올라오게 되는 바람에 졸리지 않았으니 일장 일단.

끝으로 부산영화제 특별 휴가를 허락해주신 마님께 경배를! ^^ 고마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29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654
10234 전기장판을 사려고 하는데 뭘 사야할지 모르겠네요. [7] 스위트블랙 2010.10.19 2022
10233 대체 인간 관계라는 게 뭔지... [6] disorder 2010.10.19 2546
10232 [듀나인] 프랑스어 (또는 프랑스 춤 용어) 질문 [4] 김원철 2010.10.19 1808
10231 저 생일이에요 [19] snpo 2010.10.19 1724
10230 [바낭] 학생에게 받은 쪽지 하나 / 삥 현장 목격 / '빽' 투 더 퓨쳐 연속 상영 / 리브로 할인 이벤트 [10] 로이배티 2010.10.19 2608
10229 게시물 지웠습니다. 내용은.. nishi 2010.10.19 1566
10228 누구일까요 [2] 가끔영화 2010.10.19 1338
10227 허지웅과 듀게 아주마들 [23] 보이즈런 2010.10.19 6109
10226 오늘 간송미술관에 다녀왔습니다. [6] Weisserose 2010.10.19 2230
10225 아이돌이 지겹다 (3) [11] Robert Frost 2010.10.19 3128
10224 나이 들수록 드러나는 사람의 본모습 [2] 늦달 2010.10.19 2585
10223 한국시리즈 너무 재미없네요 [22] 사람 2010.10.19 3148
10222 연인이 헤어진 후. [18] disorder 2010.10.19 8676
10221 [기사펌]아무래도 이 매체의 기자는.. [4] 라인하르트백작 2010.10.19 1689
10220 (종료)음악방송합니다.(Alt. Rock / '90s Female Singer Songwriter) [2] jikyu 2010.10.19 1413
10219 책] 저는 [1] august 2010.10.19 1407
10218 [언제나바낭] 팬질을 좀 했을 뿐인데 [2] RedBug 2010.10.19 1471
10217 남녀공학 삐리뽐 빼리뽐 등 신곡MV2개 [4] 메피스토 2010.10.19 1750
10216 궁금증과 잡담 [11] 사람 2010.10.19 2155
10215 닥터챔프 보시는분~ 부쳐 핸썸! [6] 달빛처럼 2010.10.19 182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