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선 닥터/계몽사 문고/ 코로나

2020.02.19 22:09

수영 조회 수:493

계몽사 문고 120권 중 9번인 <우주선 닥터>가 생각나서 끄적여봅니다.

크루즈를 보니까 딱 저 책 생각이 나서요.

그러고보니 린제이 와그너가 주연했던 크루즈 배경 TV영화도 있었어요.

------------------------------

원작이 1970년 발표인데 그러면 10년이 채 되기전에 한국에 소개되었다는 건데...좀 이례적이라고 생각이 됩니다.

화성과 지구를 왕복하는 여객선에 운석이 충돌해서 공교롭게 선장과 고급 선원들이 몰살.

방에서 자고 있던 선의(군의관은 아니겠네요) 중위가 졸지에 최고 계급이 되어 선장이 됩니다.

왜 외부에 도움을 못 청하는지 내용은 잘 기억이 안납니다만,

공기탱크랑 물탱크도 날아간 여객선을 끌고 화성까지 가야 하는데

설상가상 운석 때문인지 열병이 퍼져 나갑니다.

정체 불명의 괴질을 치료하기 위해 배 어딘가에 있던 운석 조각을 가져와서

실험도 하고 그 와중에 사람들은 죽어나가고요.

물이 없으니 물도 못 쓰게해,

배 무게 줄인다고 식량 다 버리고 물에 불린 건조식품만 먹게 하고

병까지 걸린 환자가 하소연 해요 

"내가 이 여행을 하려고 얼마나 별러 왔는데.....먹는건 개판이고, 병까지 걸리고..."

어릴때 볼때도 얼마나 복장이 터질까 싶더라고요.


생각나는 이 책 특징은

1. 선장은 능력자가 아니지만 일이 터질때마다 하나하나 어쨌든 최선을 다한다

2. 무조건 믿을 수 있을 것 같은 든든한 부관이 버티고 있다.

3. 그 와중에 꼭 뒤통수 치는 놈이 있다-> 사람들을 선동하는 선상반란이 일어납니다. 주동자는 병으로 죽지만요.

4. 찾아보면 민간인 중에 도움되는 사람이 있더라.-> 멕시코 출신 수학자가 승객중에 있어서요.


마지막에 병실에 누워서 기력을 회복하는 의사에게 부관역할을 했던 사람이

선장 모자를 선물하며 영원한 우리의 선장님이십니다...이렇게 훈훈하게 끝이 납니다.

묘하게 서양 남자들을 멋있게 잘 그리던 전성보 화백의 삽화도 기억이 나고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27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8870
6167 [bap] 찾아가는 시네마테크부산, “2010 유랑 극장” [1] bap 2010.08.26 2201
6166 콘 사토시 감독의 유언 [10] 로이배티 2010.08.26 3434
6165 계간지에 실린 하루키 인터뷰 [14] aerts 2010.08.26 4082
6164 복근이 그렇게 멋있나요? [27] S.S.S. 2010.08.26 4470
6163 아프리카 원주민들의 사냥 장면 [2] 이정훈 2010.08.26 2371
6162 이것좀 봐주세요. 오서가 8월 25일 캐나다 방송 출연 마오측에서 코치제의받은적없다고 얘기한 동영상이라는데. [20] dong 2010.08.26 4018
6161 (듀게인)영화 좀 추천해주세요!이런 영화요. [10] 전기린 2010.08.26 2113
6160 연아양, 힘내세요! [20] theforce 2010.08.26 4507
6159 태양 앨범 어디서 사는게 가장 쌀까요? + 태양 잡담과 신곡 뮤비 [3] art 2010.08.26 2299
6158 박주영 첼시행 가능성 소식의 느낌이... [7] Aem 2010.08.26 2555
6157 xxx 마스터 쿠로사와<19금> [6] catgotmy 2010.08.26 3712
6156 20년만에 다시 본 퐁네프의 연인들. (스포일러) [19] mithrandir 2010.08.26 3983
6155 오늘 무릎팍 이봉원 편 재밌었어요. [16] 감자쥬스 2010.08.26 4350
6154 KBS2 음악창고 더클래식 [2] 말린해삼 2010.08.26 1960
6153 맥스마틴 전성기가 돌아왔는지... [3] mii 2010.08.26 2226
6152 가슴이 이상해요.. [5] dlraud 2010.08.26 2561
6151 상해 - 사라진 풍경들 [4] soboo 2010.08.26 1823
6150 충무로 영화제 그래도 하기는 하는군요 [10] lynchout 2010.08.26 2102
6149 윤은혜가 너무 귀여워요. 이제와서 궁을 보고 있어요. [5] 미소라 2010.08.25 3273
6148 지금 무릎팍 이봉원이 개그콘테스트 얘기하는데 [8] 푸른새벽 2010.08.25 388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