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랑프리 후기

2010.09.07 22:49

라인하르트백작 조회 수:2828

늦게 가서 반밖에 못봤지만 못본 부분이 뻔히 짐작이 가더라구요 어떻게 양윤호 감독은 박근형,고두심,이혜은,우현,송옥숙같은 베스트 캐스팅을 두고 이런 안일한 이야기로 풀어버렸는지 미심쩍네요 양동근은 키스신외엔 이런 류의 러브스토리 남주가 하는 폼만 잡고 나름 비장하게 연기해보려는 김태희를 외롭게 만들고 감독은 스틸사진같은 풍광만 줄기차게 찍고 그중 음향은 최악이었어요.음향 좋기로 소문난 극장에서 트는 건데.. 그것말고도 괴상하게 빠른 편집이며 뜬금없는 대사며.. 김태희에겐 재앙이 될 듯 하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470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6864
8566 내용폭파했습니다. 다른 여행지를 알아봐야겠어요. [9] 낭랑 2010.09.28 2371
8565 손발이 오그라드는 남녀공학 인터뷰 [5] 아리마 2010.09.28 3544
8564 Gloria Stuart (1910~2010) [7] 지루박 2010.09.28 1642
8563 [속보] 北, 김정은에 ‘대장 칭호’… 후계 공식화 [11] lyh1999 2010.09.28 4389
8562 이성에 대한 아무 감정이 안생길 때... [7] 로빙화 2010.09.28 3953
8561 헤어지자고 하는 연인에게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30] 비유 2010.09.28 5099
8560 성균관 스캔들 잡담 [11] 나와나타샤 2010.09.28 4424
8559 듀나인) 오늘 놀러와 엔딩곡 뭔가요? [5] 야옹씨슈라 2010.09.28 2382
8558 (잡담) 연필깎이, 커피... [8] AM. 4 2010.09.28 2557
8557 뻘 잡담과 빵 사진. [14] 부엌자객 2010.09.28 3575
8556 오늘 놀러와 세시봉 특집 [1] 메피스토 2010.09.28 3304
8555 [벼룩] 향수 벼룩합니다- 데메테르 +잡담 [6] 애플파이 2010.09.28 2389
8554 갑자기 엄청 추워졌어요 [2] 사람 2010.09.28 1939
8553 길냥이에게 밥을 주는 것도 일종의 책임이겠죠? [7] Paul. 2010.09.28 2944
8552 오늘 놀러와, 세시봉 사인방 2부도 대박이었네요. [19] mithrandir 2010.09.28 6143
8551 나름 다독 하는 사람이라고 생각했는데 [10] 작은새 2010.09.28 3112
8550 왜 한류라는 것은.... [17] soboo 2010.09.28 4169
8549 연필깎이. [8] 01410 2010.09.28 3123
8548 유리 찬양 [8] pingpong 2010.09.27 3176
8547 여러 가지... [12] DJUNA 2010.09.27 304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