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작 책꽂이 정리하다보니, 책이 몇 개 없네요.

 

어디가서 명함도 못 내밀 수준입니다.

스스로는 나름 충격이었어요. 고작 이거야? 싶어서...

 

 

 

 

예전에는 정말로 책방 아르바이트를 하고 싶었더랬죠.

책에 파묻혀 사는 그런, 행복...

사서에 대한 환상이랄까?ㅎㅎ

 

 

지금은 저희 집 서재를 사방으로 책꽂이로 장식하는게 소망이랍니다.

책 정말 많~이 갖고 싶어요.

 

근데 사고나서 후회하는 걸 정말 싫어해서, 재밌겠다 해서 바로 사는 경우는 별로 없어요.

또 보통 작가를 보고 믿고 구매를 하니까, 편식도 심한거 같네요. 좋아하는 작가들만 일색~

 

하지만 사러가면 뭐가 좋은지 제가 어떻게 알겠습니까

서서 몇 분 읽어봐도 좋은지 아닌지 모르겠고,

리뷰나 인기작을 살까 해도 어차피 책은...어느정도는 취향차가 있는거 같아서요. 음악처럼요.

 

그래서 가끔 추천 받고 싶을 때는 ~작가님과 비슷한 풍. 을 추천해 달라고 한답니다.

 

 

 

먹는 것도 모자라서 문화를 영위하는데도 스타일 편식이 넘 심해서,

아애 못 보고 못 먹는 것도 많아요.

제 손해지요 뭐ㅠㅠ

 

 

 

 

근래에는 근처 국립정보도서관에 가볼 생각입니다^^ 천국이라던데(?!)

요즘 체홉에 빠져서...^^ㅎ

 

요즘드는 생각인데, 미리 책을 읽어보고 소장 가치가 있는 도서만을 구매하는게 더 나은가,

아니면 관심가는 책은 다 사서 읽는게 나은가...

시비를 판거름 할 수는 없겠습니다만, 우리나라 도서 문화가 발전했으면 하는 마음에서 도서 '구입' 에 대한 부담이 있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98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8493
8954 오늘 EBS 영화는 '자칼의 날' 이네요. [6] 몰락하는 우유 2010.10.03 2054
8953 영화계에서 일하고 싶다면서 [49] 작은새 2010.10.02 4963
8952 강간은 살인이다 [60] 익명투 2010.10.02 4924
8951 '힙합이나..' 라는 발언 [7] CrazyTrain 2010.10.02 3348
8950 리얼리티 쇼에서 이런 일이 생길 때도 있군요. [4] Needle 2010.10.02 3021
8949 차예련 입원... [3] 행인1 2010.10.02 5890
8948 독일 통일 20년... 한국말하는 독일 사람 [1] whoiam 2010.10.02 2405
8947 타진요에 가입했더니.. TooduRi 2010.10.02 5134
8946 만화책등 벼룩합니다. [6] 뭐나미 2010.10.02 1848
8945 [인생은 아름다워] 52회 할 시간입니다 [11] Jekyll 2010.10.02 4211
8944 [듀나인] 아이튠즈 질문있어요! [3] 투더리 2010.10.02 4458
8943 장하준 교수가 노벨상 받았으면 좋겠어요 [4] kirschbaum 2010.10.02 2856
8942 듀9) 옵티머스Q는 어떤가요 [9] 야옹씨슈라 2010.10.02 2327
8941 저널리즘 경고문 캠페인. 센스 좋네요. [4] 나나당당 2010.10.02 2549
8940 으앜 이노래.........정말.......압권이네요.......... [4] 샤유 2010.10.02 3395
8939 [사진] 청주, 서울 인사동 [9] 낭랑 2010.10.02 2740
8938 춥잖아요 백허그해요 [4] pingpong 2010.10.02 4049
8937 케이블에서 '데자뷰' 다시 보고 있는데요 [3] 폴라포 2010.10.02 2140
8936 타블로 - 논어 위령공편에 나오는 '시간(屍諫)'과 군자 이야기. [2] 01410 2010.10.02 3222
8935 제가 타진요가 극도로 싫은 이유 [4] 샤유 2010.10.02 366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