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진요에 가입했더니..

2010.10.02 22:11

TooduRi 조회 수:5134

 

 뭐, 사실 타진알과 타진요 둘다 가입 했습니다만...

 

 타진알은 회원수 늘려주기 하러 간거고..타진요는 강퇴 당하려고 가입 했지요. 얼마나 광속 탈퇴를 당하는지 궁금해서 말이죠.

 아니 그런데 이게 왠일인지. 게시글이고 댓글이고 전부 '글 10개에 댓글 10개를 달아야' 쓸 수 있도록 변경이 되었네요.

 뭐, 그 전에 회원 등업이 먼저겠지만 말이죠. 정말 앞뒤가 꽉꽉 막힌 채로 자기들 끼리만 놀기로 작정했나 보더군요.

 

 사실, 타블로가 학력을 위조했건, 시민권 취득이 조작이건, 표절을 많이했건, 전 타진요를 싫어했을겁니다.

 이 사람들 한국인이 가지고 있는 대표적인 성질인 '자격지심'이 가장 대표적으로 드러나는 곳이라고 생각하거든요.

 이건 민폐입니다. 정말 누구 말대로 바보 잉여짓이고 말이죠. 여기 옹호당하는 사람들은 또 뭔지...

 

 

 옛부터 그랬죠. 연예인들이 제일 만만합니다. 강병규 연예인 응원단(이 맞던가요?)도 그랬고..언제나 대중은 연예인들을

 부숴버리고 싶어 안달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강병규가 잘 했다는건 아닙니다.)

 그 떄 당시에 한승수 전 총리분의 사건도 터졌던 걸로 기억하는데, 그걸 제대로 까는 민간인은 단 한명도 보지 못했습니다.

 

 114만원짜리 호텔은 빵빵 터지면서 1000만원짜리 호텔은 조용한 이유가 뭐였답니까..?

 

 언제나 공인이라는 명분을 내세워 부숴버리기 바쁜데, 사실 진짜 공인은 저 위에서 '국민의 힘으로 나라를 다스린다는'

 사람들이 진짜 공익이죠. 하지만, 그들은 힘을 가지고 있기에 공격하지 못합니다. 그런 깡다구 따위는 없지요.

 

 몸을 사려야지요. 잘 보여서 자신들도 언젠가 그런 자리에 올라가봐야 하지 않겠습니까.

 

 그러니까 자신들이 보기에 가장 만만한 연예인을 가지고 장난을 칩니다. 가장 비열하고 가장 치사하게 말이죠.

 연예인들은 아무런 힘도 없음에도 불구하고 말이죠.

 

 어찌 보면 가장 웃긴 일일지도 모릅니다.

 실상은 아무런 힘도 없는 연예인이란 사람들을 보면서 '힘을 가지고 있는 종자들!' 이란 생각을 하고 있다는 말이 되니까요.

 도대체 그들의 자존감과 정체성이란건 어느 바닥을 기고있는 거랍니까? 그들의 돈과 명예와 능력이 그렇게 부럽답니까?

 

 쓸데없이 되도않는 공부에 목매서 '사'자 돌림 직업을 가질려고 노력하기 이전에, 자신이 어디에 무슨 능력을 가지고 있는지

 부터 좀 찾아볼 노력들을 하시지, 나이 서른 넘어 연예인 학력 위조 가지고 싸움 걸면 재미있답니까?

 

 

 그래서 그들에게는 스탠포드가 자신들의 상식선에서 이해할 수 없는 학교가 되어가고 있는겁니다.

 스탠포드는 서울대가 아니잖아요. 미국은 한국이 아니란 말입니다.

 

 

 아무튼..

 

 그래서 뭐 할 수 있는게 없을까 고민하다가, MBC스페셜 방송분을 캡쳐해서는 '오히려 더 의혹이 증폭되었다!'라고 주장하는

 글의 하단부의 '신고' 버튼을 살포시 눌러주고 왔습니다. 24시간 전에는 탈퇴할 수가 없다기에 내일 탈퇴할 생각이구요.

 

 

 그따위 자격지심으로 가득찬 인간들과 함께하고 싶지 않네요. 좀 심한 표현좀 써서 더러워요. 아주 더러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34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488
9266 픽션인 성문화들의 차이 [2] catgotmy 2010.10.06 2366
9265 7080 스타일 목소리가 [1] 가끔영화 2010.10.06 1543
9264 <쏘우 3D> 지구 멸망 포스터 [13] magnolia 2010.10.06 4093
9263 남성정장중에 글랜체크 정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5] 아카싱 2010.10.06 2808
9262 이용찬 선수 엔트리 교체 [7] 펭귄 2010.10.06 2443
9261 중국과 일본 [3] 01410 2010.10.06 1696
9260 마지막 한 줄을 위해 쓰인 기사 [2] 불별 2010.10.06 2499
9259 백수남편.. 어떻게 대해야 할까요? [18] Eun 2010.10.06 6441
9258 [듀나인] 대전에 내려가 뭘 먹고와야... [8] 녹색귤 2010.10.06 2509
9257 아래 베이비시터 글 관련해서... [21] 라면포퐈 2010.10.06 4090
9256 동네에서 사랑받는 새끼 길냥이 두 마리... [10] KV626 2010.10.06 3710
9255 (바낭) 사진을 찍고 싶어요 [5] tmak 2010.10.06 1959
9254 베이비시터 바꾸기...마음이 아파요 [63] 라면포퐈 2010.10.06 7366
9253 [듀나인] 이 처자 누군지 아시나요? [3] kirschbaum 2010.10.06 2543
9252 롯데팬으로서 플레이오프 진출 실패보다 더 가슴 아픈건 바로, [34] chobo 2010.10.06 3850
9251 <렛미인> 국내 포스터 최종 [22] morcheeba 2010.10.06 4520
9250 브로콜리 너마저의 요즘 한창인 녹음 장면 [1] 우말 2010.10.06 2978
9249 노키아 N8 국내 출시 위한 형식승인 신청. [5] Jager 2010.10.06 2414
9248 콜라곰 (사진에 약간의 욕설이 있습니다) [2] Wolverine 2010.10.06 2650
9247 새 코치와 연습하는 연아양이 입은 티셔츠는.... [10] fan 2010.10.06 469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