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한강에는 수상 버스가 다니지 않을까요? 

수상 택시가 이미 존재하고, 인기가 무지하게 없다는건 잘 압니다. 근데 그건 정류장까지의 접근성 부족 및 홍보 부족 때문이 아닐까 싶어요.

'버스'가 아닌 '택시'가 부담스럽기도 할테고요. 영국 런던처럼 강 양안의 정류장들을 들르는 수상버스가 있고 강변에 인접한 지하철역(예를 들어 동작이라던가, 강변이나 뚝섬유원지 역..)과 연계가 된다면 인기도 있고 효율도 있지 않으려나요? 물론 여름 장마때마다 정류장이 물에 잠기기는 하겠지만요; 그래도 지금도 한강 유람선이 다니는 걸 보면 빠른 수상버스를 띄우는데 딱히 문제는 없을 것 같은데 말이에요. 음 아무래도 채산성이 안맞는게 문제려나요... 

 

아 그리고 수상버스의 가장 큰 장점은.. 절대로 안 막힌다는 겁니다. 출근 시간대건 뭐건 말이에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635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3313
10769 박민규 - 핑퐁 [8] catgotmy 2010.10.25 2665
10768 간송미술관 잘 다녀왔어요. 감사!!! [2] jake 2010.10.25 1473
10767 [듀나仁] 서울대 도서관 열람실에 물건을 두고 왔거든요. [2] TV, 돼지, 벌레 2010.10.25 2199
10766 덕분에 동생은 면접을 잘 끝냈답니다. [9] 로테 2010.10.25 2518
10765 [듀나인] 아이폰에서 공중파 TV 시청 방법. [5] 조이스 2010.10.25 2263
10764 장동민의 말고환 시식 [4] 메피스토 2010.10.25 3822
10763 [음악/음반잡담6] Joao gilberto - "Valsa" 부제: 우울한 월요일 더 우울의 극으로.. [5] 의미없지만익명 2010.10.25 1414
10762 모험 없는 삶 [20] 차가운 달 2010.10.25 3719
10761 GMF 다녀오신 분 없나요? (나름 뽑아본 공연 Best 3) [19] 형도. 2010.10.25 2762
10760 F1 코리아 그랑프리가 BBC의 손길을 거치니...[자동재생,소리남] [8] 푸른새벽 2010.10.25 4095
10759 2010년 신인왕은 양의지, MVP는 이대호 확정적(진행중), 가르시아 퇴출 확정적! [9] chobo 2010.10.25 2278
10758 기예르모 델 토로/론 펄먼 내한이 취소되었군요;;; [5] 디오라마 2010.10.25 3209
10757 레이서 본능 [10] gourmet 2010.10.25 2725
10756 말 이렇게 한번에 타기 힘드나요 [7] 가끔영화 2010.10.25 2567
10755 대회에 출전할 때는 [7] nobody 2010.10.25 1807
10754 [기사] 소니 워크맨, 31년 만에 생산 중단 [13] 빠삐용 2010.10.25 2937
10753 희한한 카드 영업 [4] DH 2010.10.25 2943
10752 따끈따끈한 한다협 보도자료 :-) [12] DJUNA 2010.10.25 3438
10751 야후에서 1박 2일이 위기다라는 기사를 봤는데 [6] 라인하르트백작 2010.10.25 2474
10750 머리가 잘려도 사는 뱀. (소리 끄고 보세요. 심장 약하신 분은 보지 마시구요) [3] nishi 2010.10.25 261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