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동 번개 후기

2019.09.29 01:06

칼리토 조회 수:1049

이제 막 집에 들어 왔네요. 게시판에서만 뵙던 반가운 분도 만났구요. 정치 성향이 비슷한 친구랑 맥주 한잔 하면서 사는 얘기도 했습니다. 


몇명이 왔는지는 모르겠는데.. 굉장히 많더군요. 길을 빼곡하게 메운 분들은 나이대도 각양각색 구성원도 친구들이 모여서 온 단체부터 직장, 가족들까지 많았습니다. 아주 어린 아이들을 데리고 온 분들도 계시고 어머니나 아버지 모시고 온 가족들도 있는 것 같던데 보기 좋더군요. 


아무리 많은 인원이 모였다 해도 하찮게 여기는 사람들 물론 있을 겁니다. 그깟 80만, 그깟 100만, 그깟 200만.. 


남한 인구 전체로 따지면 사실 얼마 안되는 비율 일수도 있죠. 그런데.. 이렇게 온갖 미디어가 일방적인 기사를 쏟아내고 검찰들이 먼지 하나까지 꼼꼼하게 털어주는 이런 상황에서 100만이 자발적으로 모이는 집회가 사실 가능합니까?


박근혜 탄핵의 촛불 집회 이야기를 많이들 하시지만 그때야.. 초기부터 언론이 이미 끝난 게임이다 싶었는지 기름 붓듯이 연일 뉴스를 쏟아냈죠. 국민들의 분노가 타오르는데 언론이 많은 기여를 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반대죠. 언론과 검찰은 손을 잡고 조국을 죽이고 나아가서 문재인 정권을 힘빠지게 하고 다음.. 아니면 다다음이라도 정권을 다시 빼앗아올 계획을 세우고 있을 겁니다. 


이런 상황에서.. 오로지 스스로의 판단만으로 100만이 모였다면 이건 정말 자랑해도 될 일 아닙니까? 언론에.. 검찰 발표에 휘둘리지 않고 모인 사람이 자그만치 백만이라면 말이죠. 


구호도 소심하게 외치고.. 집회에 참여한 경험 자체가 적어 뻘쭘하게 있다가 왔지만 그 와중에도 질서 정연한 사람들, 가족을 챙겨가며 웃음 짓는 모습들, 목에 핏대를 세워가며 구호를 외치는 모습들에 감동 받았습니다. 바닥에 떨어진 쓰레기 하나 없고 누군가 돌출 행동을 할라치면 시민들이 먼저 제지해주시더군요. 놀랍습니다. 촛불로 부터 세월이 흐르는 사이에 시민 의식도 그만큼 따라서 자랐구나 싶었어요. 


누구를 가르치려 드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것이 진실이고 이것이 팩트고 이것이 정의이며 이것이 합리다. 과거에는 언론이 그 역할을 했고 국가나 국가가 권력을 위임한 사법부가 그 역할을 많이들 했었죠. 사람들이 모이고 집단이 형성되면 아무리 작은 조직이라도 그런 사람이 있게 마련입니다. 남의 말에 귀 기울이지 않고 자신이 보는 세계, 자신이 생각한 정의, 자신이 판단한 기준만이 옳다고 생각하죠. 위험합니다. 위험한 생각이고 위험한 사람들이라고 생각해요. 그런 사람들이 자라서 파시스트가 되고 그런 집단과 조직이 힘을 얻으면 남을 핍박하고 작은 소리를 무시합니다. 


저는 오늘 100만개의 다른 이유로 같은 소리를 내는 사람들을 보았습니다. 저마다 다른 이유와 판단으로 스스로의 목소리로 외치고 있었죠. 이들에게 누가 무엇을 가르치고 강제하고 강요할 수 있을까요? 세상은 점차 바뀌어 가고 있고 한때 국민이 개새끼라고 자조적으로 이야기해야 했던 시절은 다시 오지 않을 것 같습니다. 


서초동에 모인 사람들 모두에게 감사와 박수를 보냅니다. 모임이 무사히 마무리 되서 다행입니다. 내일은 또 어떤 기가 막힌 이야기가 들릴지라도 오늘은 편히 잘 수 있겠네요. 현명한 모든 시민들 덕분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74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3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06
5288 [집회인원] 완전체는 되지 맙시다 #2 [4] an_anonymous_user 2019.09.29 775
5287 집회 참여 숫자 [7] ssoboo 2019.09.29 1044
5286 민주당의 출구전략, 정의당의 출구전략 [14] 타락씨 2019.09.29 1033
5285 빨간머리앤 전시회 후기 [5] 얃옹이 2019.09.29 756
5284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후기-스포일러 일부 포함- [1] 메피스토 2019.09.29 537
5283 이런저런 일기...(월요일) [1] 안유미 2019.09.30 312
5282 오늘의 잡지 화보 (스압)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9.30 196
5281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2] 조성용 2019.09.30 641
5280 표창장 위조 주장 ‘최성해 동양대 총장’ 야당 정치인과 논의 후 입장 결정했다? [3] 도야지 2019.09.30 592
5279 조까들은 존재 자체가 가짜 [26] ssoboo 2019.09.30 1312
5278 [미드] 루키(The Rookie), 네이선 필리온 주연... [2] 가라 2019.09.30 355
5277 아이들과 대화하는 방법 [2] 칼리토 2019.09.30 654
5276 [넷플릭스바낭] 여러분 호러영화 '오큘러스' 보세요 '오큘러스' [18] 로이배티 2019.09.30 912
5275 홍정욱 딸 [21] 칼리토 2019.09.30 2443
5274 유승민, "선거법 부결시키겠다" [10] 타락씨 2019.09.30 1035
5273 Inside Bill's Brain: Decoding Bill Gates (인사이드 빌 게이츠, netflix) 추천합니다 [2] Joseph 2019.09.30 410
5272 강변호텔 보면서 맨날 누우래 그러니 [2] 가끔영화 2019.09.30 547
5271 우린 링반데룽(윤형방황) 중~ [17] 어디로갈까 2019.10.01 657
5270 82년생 김지영 영화 예고편 [2] eltee 2019.10.01 475
5269 별로 정치에 관심없는 개인의 정치적 지향 [22] 어떤달 2019.10.01 86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