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일기...(휴일과 개점)

2019.09.29 15:37

안유미 조회 수:331


 1.젠장...지겹네요. 오늘 스케줄도 날아가버렸고 말이죠. 날아갔다기보단 날려버린 것이겠지만요.



 2.할일이 없어서 아는 사장들에게 술집이나 열어달라고 할까 하는중이예요. 그야 다짜고짜 열자고 할 순 없어요. 이렇게 지겨운 일요일을 대비해서 미리미리 운을 떼보곤 하죠. 토요일이나 일요일에 가게를 열게 만들려면 얼마 써야 하냐고요.


 하지만 역시 그런건 좋지 않아요. 걔네들이 평일에 가게를 열어놓고 손님이 안오면 어쩌나 불안해할때 가줘야 돈쓰는 맛이 있는 거거든요. 그래야 대접도 받을 수 있고요. 가게를 휴일에 열어달라고 하는 건 호랑이 입에 머리를 집어넣는 것과 비슷해요. '우리가 너 하나 때문에 가게를 연거니까! 니가 고마워해야 해!'라고 적반하장으로 나오죠. 역시 휴일에 가게를 열어달라고 하는 건 좋지 않아요. 절박할 정도로 심심한 게 아니라면요.



 3.그리고 사실 휴일에 가게를 열어달라고 했는데 정말 그렇게 나오는 사장은 별로예요. 큰 그림을 그리는 사장은 그렇게 운을 떼면 그냥 휴일이니까 가볍게 보자며 나와주거든요. 고기나 먹고 약한술이나 한잔 하는 거죠.


 가끔 휴일에 가게를 열어달라고 해서 가긴 하지만, 정말 거기서 '그래 가게 열어줄께. 몇명부를까?'라며 가게를 덥썩 여는 인간과는 더이상 친해질 수가 없는 거죠.



 4.휴.



 5.이렇게 쓰면 누군가는 이러겠죠. '네가 먼저 가게를 열어달라고 한거면서 그래놓고 왜 사람을 평가하냐.'라고요. 하하, 그야 평가할 수 있으니까 평가하는 거죠. 



 6.또 누군가는 이럴지도 모르죠. 휴일에 불러낼 사람 하나 없냐고요. 하지만 아니예요. '휴일에 불러낼 수 있는 사람'은 고마운 사람이거든요. 그리고 전에 썼듯이, 그런 괜찮은 사람을 만나면 나도 최선을 다해서 대해야 하고요. '최선 게이지'나 '성의 게이지'가 얼마쯤 모여 있어야 나를 만나러 나와준 사람을 즐겁게 해줄 수 있고요.


 그래서 기분이 엿같은 날은 불러낼 수 있는 사람을 불러내지는 않아요. 그건 나를 위해 나와주는 사람을 감정의 쓰레기통으로 써먹는 거랑 같으니까요. 어딘가 가서 꼰대짓을 실컷 해서 최선 게이지가 쌓이고...상대를 성의있게 대할 준비가 됐을 때 사람을 보면 되죠. 



 7.어쨌든 열심히 살아야죠. 늘 하는 말이긴 하지만요. 꼰대짓에는 돈이 많이 필요하거든요. 그야 돈을 안쓰고 꼰대짓을 할 수도 있겠지만 그랬다간 평판이 떨어지니까요. 평판이 떨어지는 건 슬픈 일이니까 남자는 반드시 돈을 내고 꼰대짓을 할 수밖에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70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6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44
5281 [박형준 칼럼] 누가 멈춰야 하는가? [15] Joseph 2019.10.01 851
5280 [회사바낭] 찬찬히 검토해 볼게요. [3] 가라 2019.10.01 596
5279 [펌] "멍청아, 이건 계급 투쟁이라구!" - 이진경 페북 [50] Metro마인드 2019.10.01 1345
5278 이런저런 이슈잡담 [3] 메피스토 2019.10.01 406
5277 [단문핵바낭] 개인적인 민주당과 자유당의 차이점 [16] 로이배티 2019.10.01 940
5276 오늘 MBC PD수첩 한 줄 요약 - ‘검찰의 공소 자체가 가짜’ [2] ssoboo 2019.10.02 921
5275 꼭 야구 못하는 것들이 남들 다 쉬는 가을에 야구 한다고 깝쳐요. [4] 룽게 2019.10.02 618
5274 이번 주말에는 몇백만명 모일 예정입니까? [4] 휴먼명조 2019.10.02 711
5273 서초역 1평에 20명 사진 [3] 게으른냐옹 2019.10.02 1103
5272 대만에서 교량 붕괴 참사 [2] ssoboo 2019.10.02 667
5271 아자씨들 게임 끝났어요 탈출구 찾아보세요 [8] 도야지 2019.10.02 1211
5270 이런저런 잡담...(과녁, 기다림) [2] 안유미 2019.10.02 413
5269 홍정욱의 올가니카 [10] mindystclaire 2019.10.02 1386
5268 Birds of Prey [3] McGuffin 2019.10.02 406
5267 Wayne Fitzgerald 1930-2019 R.I.P. 조성용 2019.10.02 135
5266 Eric Pleskow 1924-2019 R.I.P. 조성용 2019.10.02 129
5265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 - 한완상 전총리 인터뷰(남북미, 조국, 검찰 관련 언급) [5] 왜냐하면 2019.10.02 501
5264 오늘의 2017 플레이모빌 카탈로그(1) (스압)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02 187
5263 법무부, 서울중앙지검 특수부 축소 및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 폐지 검토 [12] madhatter 2019.10.02 923
5262 <조커> - 예쁜 똥일 줄 알았더니 웬걸, 그냥 똥. (약한 스포) [8] googs 2019.10.02 194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