퀴어 아이 시즌 1을 마쳤습니다. 결론: 재밌습니다. 


각각의 재주를 가진 게이 멋쟁이 5인방(번역이 실제 이럼)이 일반인을 찾아가 패션, 헤어, 집, 라이프 스타일, 요리 등을 가르쳐주며 확 변모시키는 프로그램입니다. 이런 걸 메이크 오버 쇼라고 한다네요. 수 해전 이미 방영이 되어 꽤 반향을 일으킨 프로그램을 넷플릭스에서 다시 제작한 것입니다. 벌써 시즌4까지 나와 있고요.


제목에도 썼듯이, 인류애 돋는 프로그램입니다. 세상은 아직 아름답다고 느껴지지 말입니다.  그리고 다섯 게이들의 깨방정이 참 조화롭고 귀엽습니다. 인위적인 느낌이 별로 없고 유쾌한 기운이 물씬 묻어나요. 특히 그루밍 케어(헤어 스타일 담당)를 맡고 있는 조너선이 넘넘 귀엽다능  *_*  소위 부녀자 취향도 아니고, 끼부리는 게이 남성이 귀엽다고 느껴본 적은 없는데 와, 진짜 조너선... 마성의 게이.. 깨물어주고 싶을 정도로 기여워.. 


세상이 아름다워 보이고 눈물도 또르르 나고, 프로그램보다 보면 그렇게 됩니다. 유쾌한데 또 감동적이에요. 게이 아들을 둔 독실한 기독교 신자인 어머니가 나왔던 에피가 기억에 남습니다. 처음에 아들이 게이임을 받아들이지 못했던 것에 대해 "무조건적으로 사랑하지 못해서 미안했어"라고 용서를 구했다고. '무조건적인 사랑이 어딨어?' 심사의 소유자이지만 요거 좀 눈물났어요. 잘못한 게 있으면 상대에게 용서를 구하고 그 후 아버지께 나아가야 한다는 말을 할 때도 또 감동 찡... 그렇지, 아버지께 먼저 죄 사함을 받는 게 아니라 상대에게 먼저 빌어야지.


본래는 이성애자 남성을 메이크 오버시켜주는 컨셉이었나본데 넷플판에서는 트랜스 젠더도 나온다는 군요. 촬영은 주로 조지아 주 일대에서 진행됩니다. 조지아에서 넷플릭스를 비롯 이런저런 영화 및 프로그램들이 많이 촬영되나봐요. 근데 조지아 주가 기독교 세가 강한 보수적인 주라고 하네요. 일명 바이블 벨트라고. 올해 조지아주에서 심장박동 낙태금지법(임신 6주 이후 낙태 불법)이 통과된 걸로 아는데 내년 1월에 그대로 시행된다면 조지아 주에서의 촬영을 보이콧할 거라고 넷플릭스는 밝혔다고 합니다. 2020년에 공개되는 퀴어 아이는 미주리 주에서 촬영된 것 같습니다만. 미주리 주도 낙태 금지 관련해서는 끔찍하더군요. 강간이나 근친상간으로 인한 임신일지라도 8주 이후 낙태는 무조건 처벌받는다고..-_- 연방법원에서의 판결이 남아있어 통과만 되고 시행은 아직 안된 상황입니다만. 미주리 주에 낙태 시설이 단 한 곳도 없다는 것또한 충격.. 여튼, 낙태법이 시행되고 나서도 조지아 주에서 쇼가 진행된다면 그걸 알고 보는 마음이 편치는 않겠어요. 


우울한 분들은 퀴어 아이 달리세요. 고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829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7461
7004 동양대 표창장 위조'혐의' vs 검찰의 통제받지 않는 권력 [7] 도야지 2019.10.31 721
7003 오늘의 80년대 외국 스타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31 562
7002 [게임바낭] 데빌 메이 크라이 5편의 엔딩을 봤습니다 [8] 로이배티 2019.10.31 345
7001 '조국 사퇴' 외친 대학생들, 공수처 반대 광화문 집회 연다 [9] 도야지 2019.10.31 1100
7000 이런저런 일기...(불목, 팃포탯) [3] 안유미 2019.10.31 406
6999 미안함 [8] 은밀한 생 2019.10.31 750
6998 최종적으로 어느 미래에도 행복이 없다는 진실과 마주하고 [5] 예정수 2019.10.31 822
6997 보통 친한 사람이 직장 얘기를 하면 잘 들어주시는 편인가요? [8] 존재론 2019.10.31 797
6996 트럼프 미국대통령 탄핵 조사 절차 공식화 결의안이 하원을 통과했다고 하네요. [2] cksnews 2019.11.01 584
6995 John Witherspoon 1942-2019 R.I.P. 조성용 2019.11.01 226
6994 검찰이 이렇게 무서운 곳이었군요 [8] 도야지 2019.11.01 903
6993 오늘의 보이 조지와 그 외 내용 약간 [5]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1.01 518
6992 [넷플릭스바낭] 스텔란 스카스가드의 '리버'를 다 봤습니다 [22] 로이배티 2019.11.01 728
6991 쿠팡이라는 메기와 방울토마토 다이어트 [1] 예정수 2019.11.01 544
6990 이제 문재인 모가지 따는 거 하나만 딱 남았습니다 [22] 도야지 2019.11.01 1743
6989 민주당 후원 최소단위로 하지만, 정치에 많이는 관심 없는 제가 보는 각 정당 이미지 [1] 얃옹이 2019.11.01 528
6988 [KBS1 한국영화100년더클래식] 바보들의 행진 [EBS1] 황태자 디벅 [15] underground 2019.11.01 401
6987 이런저런 일기...(비주얼, mama, 징징이들) [6] 안유미 2019.11.02 585
6986 블리즈컨 2019 감상 [1] 날다람쥐 2019.11.02 333
6985 [게임판바낭] 팝콘 씹으며 구경하는 즐거운 '데스스트랜딩' 메타 리뷰 사태 [12] 로이배티 2019.11.02 65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