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일기...(불목, 팃포탯)

2019.10.31 14:53

안유미 조회 수:414


 1.sns를 보고 있노라면 어이가 없어요. 아는 게 없는 놈들이 말을 너무 많이 지껄이거든요. 이렇게 쓰면 여러분은 '그럼 넌 뭘 아는데?'라고 되묻겠죠. 



 2.그게 문제예요. 나는 확실하게 아는 건 있지만, 내가 아는 것만 너무 잘 알거든요. 그리고 어떤것 몇가지만을 너무 확실하게 안다는 건 그 사람을 편향적으로 만들어 버리고요. 나는 나 자신에 대해서만 너무 잘알기 때문에, 다른 사람이나 세상 일따윈 몰라요. 그렇게 되어버렸죠. 


 뭐랄까...나의 지식이나 깨달음은 나의 인생에 최적화된 깨달음인 거죠. 그래서 다른 사람과의 연결성이 별로 없어요. 내가 아는 걸 남에게 전수해줘 봐야, 그 사람의 인생엔 쥐뿔만큼도 쓸모가 없으니까요. 이런 걸 보면 보편성도 꽤나 중요한 거 아닌가 싶어요.


 직장이나 집단 생활을 했으면 남에게 도움이 될 만한 경험이나 정보를 가지게 되었을 텐데...아쉽기도 해요.



 3.이젠 어쩔 수 없죠. 내가 남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건 돈을 건네는 것밖에 남지 않게 되었어요. 


 이렇게 쓰면 내가 마치 남을 돕고 싶어하는 사람 같지만 그건 아니고요. 늘 쓰듯이 머리 검은 짐승은 믿지 않거든요. 내가 먼저 도움을 받은 후에 딱 그만큼만 남을 돕지, 남을 먼저 돕지는 않아요.


 하지만 이건 나를 상대로 팃포탯 전략을 쓰는 사람이 많아야 가능한 삶의 자세인데...나를 상대로 팃포탯 전략을 쓰는 놈은 별로 없어요. 



 4.휴.



 5.사람들은 만나면 꼭 무언가를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거 같아요. 스크린골프를 치러 가자거나 노래방을 가자거나 보드게임을 하자거나 방탈출게임을 가자거나...하여간 반드시 '무언가를 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여기나 봐요. 나는 사람을 만나는 건 좋아하지만 만나서 무언가를 하는 건 좀 귀찮거든요. 나는 만난다는 사실 자체가 목적이기 때문에 만나서 딱히 뭘 안해도 되는 편이예요.


 그야 그러면 상대가 어색하니까...그래서 식사나 커피, 술을 마시는 겸 해서 사람을 만나곤 하죠. 어쨌든 식사나 차는 마셔야 하니까요. 원래 할 걸 하는 김에 겸사겸사 사람을 보는 거죠. 



 6.뭔가 우울한 것처럼 일기를 쓰고 있지만 사실 오늘은 기분이 좋아요. 이런저런 교통망 발표나 이런저런 환승센터 발표를 보고요. 물론 그냥 질러보는 것일 수도 있겠지만, 국토부 발표니 얼마간은 힘이 실리겠죠. 



 7.목요일이군요. 원래대로면 내일 놀기 위해 오늘 쉬어야 하지만 내일 스케줄이 있을 거 같으니 오늘 미리 놀아 둬야 해요. 미친 여자들 좀 봐야죠. 왜냐면 오늘 미친여자들을 못 보면 일요일까지는 볼 수가 없거든요. 봐봤자 미치지 않은 여자들이나 볼 수 있겠죠. 그래서 오늘 봐두지 않으면 안 돼요.


 저 위에는 내가 팃포탯을 안쓴다고 했지만 그건 일상적인 상황이고...예외는 늘 있죠. 팃포탯이 없이는 미친여자도 없는 거니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140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1088
8237 [게임바낭] 데빌 메이 크라이 5편의 엔딩을 봤습니다 [8] 로이배티 2019.10.31 355
8236 '조국 사퇴' 외친 대학생들, 공수처 반대 광화문 집회 연다 [9] 도야지 2019.10.31 1107
» 이런저런 일기...(불목, 팃포탯) [3] 안유미 2019.10.31 414
8234 미안함 [8] 은밀한 생 2019.10.31 759
8233 최종적으로 어느 미래에도 행복이 없다는 진실과 마주하고 [5] 예정수 2019.10.31 831
8232 보통 친한 사람이 직장 얘기를 하면 잘 들어주시는 편인가요? [8] 존재론 2019.10.31 810
8231 트럼프 미국대통령 탄핵 조사 절차 공식화 결의안이 하원을 통과했다고 하네요. [2] cksnews 2019.11.01 593
8230 John Witherspoon 1942-2019 R.I.P. 조성용 2019.11.01 240
8229 검찰이 이렇게 무서운 곳이었군요 [8] 도야지 2019.11.01 925
8228 오늘의 보이 조지와 그 외 내용 약간 [5]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1.01 539
8227 [넷플릭스바낭] 스텔란 스카스가드의 '리버'를 다 봤습니다 [22] 로이배티 2019.11.01 754
8226 쿠팡이라는 메기와 방울토마토 다이어트 [1] 예정수 2019.11.01 555
8225 이제 문재인 모가지 따는 거 하나만 딱 남았습니다 [22] 도야지 2019.11.01 1763
8224 민주당 후원 최소단위로 하지만, 정치에 많이는 관심 없는 제가 보는 각 정당 이미지 [1] 얃옹이 2019.11.01 537
8223 [KBS1 한국영화100년더클래식] 바보들의 행진 [EBS1] 황태자 디벅 [15] underground 2019.11.01 431
8222 이런저런 일기...(비주얼, mama, 징징이들) [6] 안유미 2019.11.02 594
8221 블리즈컨 2019 감상 [1] 날다람쥐 2019.11.02 342
8220 [게임판바낭] 팝콘 씹으며 구경하는 즐거운 '데스스트랜딩' 메타 리뷰 사태 [12] 로이배티 2019.11.02 666
8219 공무원 내년 3만여명 채용한다..29년 만에 최대 [18] Joseph 2019.11.02 1390
8218 오늘 밤 8시 5분 시사기획 창 - 오지않는 청년의 시간 예정수 2019.11.02 44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