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2019101612.png

culture-club-38089450-816-541.png

CULTUREDc-V1-SY1000-CR0-0-801-1000-AL.jp

이렇게 하고 다녀도 제대로 커밍아웃하기는 어려웠던 시기라 인터뷰에서 질문을 받으면 남녀 모두 좋아한다고

대답했다고 합니다. 하긴 도저히 스트레이트로 통하기는 어려웠을 스타일;;

PC2019101613.png

PC2019101611.png

인기 디제이가 되려면? 인기 연예인이 돼야 함.

...캐쉬박스 차트! 한글로 검색하니 게시물도 없는 것 같은데 놀랍게도 중앙일보에 1983년 기사가 남아 있습니다.

https://news.joins.com/article/1681643


"「멘·애트·워크」의「Down Under」가 계속 5주째 수위를 지키고 있다

「스트레이·캐츠」의『Stray Cat Strut』는 지난주 5위에서 지난주는 4위.
영국계 그룹「듀런·듀런」의『Hungry Like The Wolf』도 11위에서 9위로 뛰어올랐다「듀런·듀런」은 요즘 전자악기를 이용한

새 사운드개발에 총력용 기울이고 있는 기교파 그룹이다 이번 차트 진입곡도 새 사운드로 녹음된 노래.
그러나 「대릴·홀&존·오츠」의 『Maneater』는 4위에서 10위로 곤두박질.
발표즉시「캐시박스」「빌보드」등의 차트에 오른「라이어닐·리치」의 『You Are』는 4주만에 8위로 뛰어 올라 아직도 그의 실력을 과시하고 있다.
「토토」의 『Africa』와「패티·오스틴」의『Baby Come To Me』는 3위와 2위에서 제자리걸음
「마이클·잭슨」의 『Billy Jean』은 작곡장소가 영국이어서 그런지 미국팝계보다는 영국팝계에서 더욱 인기다 이곡은 현재 7위 

당초 이곡은「마이클·잭슨」이 영국에서 휴가를 즐길 겸 「폴·매카트니」을 찾아가 작곡 공부를 청한 후 즉석에서 만든 곡이다 한참 인기곡 이었던 

『The Girl Is Mine』도 당시 두 사람이 함께 작곡해 발표했던 노래다 "
[출처: 중앙일보] 「캐시박스」가 뽑은 지난주「팝 톱 10」


PC2019101610.png

데뷔하고 나서 막 유명세를 타기 시작할 시기에 찍은 사진 같은데 오랜 시간이 지나서

지금 이 사진을 보니 기분이 묘합니다. 거울 속 자신의 얼굴을 응시하며

자신감만 충만해 있었는지 혹은 자신의 미래의 그 긴 부침을 가늠할 수 있었는지-


컬처 클럽을 스타덤에 올려놓은 바로 그 곡



영화 게시판이니까 영화 음악도 올립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432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6749
9683 오늘 밤 8시 5분 시사기획 창 - 오지않는 청년의 시간 예정수 2019.11.02 456
9682 인도네시아 영화 레이드 말고 본 살인자 말리나의 4막극(스포일러 있음) 가끔영화 2019.11.02 493
9681 잡담 아래 옛게시판 포함 게시글 사진이 보이는데 [1] 가끔영화 2019.11.02 466
9680 이런저런 일기...(여혐, 제보자) [3] 안유미 2019.11.03 627
9679 [넷플릭스] 데렌 브라운의 종말과 공포를 보고 있습니다 [6] 노리 2019.11.03 950
9678 그녀를 보기만 해도 알 수 있는 것 [10] 어디로갈까 2019.11.03 1082
9677 26살 틸다 스윈튼 [1] 가끔영화 2019.11.03 814
9676 [KBS1다큐] 더 플래닛스(The Planets, 2019) [2] underground 2019.11.03 2966
9675 터미네이터 다크페이트(스포일러) [4] 메피스토 2019.11.03 570
9674 [바낭] 다들 로망의 지름품 하나 쯤은 있지 않으십니꽈 [34] 로이배티 2019.11.03 1047
9673 스포] 방탕일기, 잭 라이언, 우리는 모두 봉준호의 세계에 살고 있다 [22] 겨자 2019.11.03 1386
9672 [바낭] 사우어크라우트 후기, 무김치들 담기 [4] 칼리토 2019.11.03 714
9671 탑텐 의류 후기, 순항 중인 기생충과 아시아 영화판 잡설 [16] 보들이 2019.11.03 1227
9670 터미네이터 다크페이트 잡담.. [11] 폴라포 2019.11.03 831
9669 진중권 전라인민공화국에 대한 궁금증 [21] 도청이본질 2019.11.04 1315
9668 날씨의 아이 큰 스크린으로 못본게 아쉽네요 [2] 파에 2019.11.04 459
9667 이자즈민 정의당 입당 [38] 사팍 2019.11.04 1339
9666 [회사바낭] 감사 [2] 가라 2019.11.04 379
9665 오늘의 영화 전단지(스압)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1.04 294
9664 [넷플릭스바낭]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보시는 분은 안 계시죠? [10] 로이배티 2019.11.04 54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