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이네요. 남은 기간동안 다이어트를 하는 중이고 이직할 직장을 알아보는 중이에요. 뭐...면접고 보고 이직이 가시권인데 그래도 별로 살림이 더 나아지지는 않을 거 같지만요.

방울토마토를 일주일간 식사 때마다 10개 씩 먹고 소식(小食)했더니 체중이 조금 더 줄어들었어요. 지난 번에 썼던 고등학교 동창이 당시 대화중엔 예전에는 말랐었다고 이야기 했는데 지금은 배가 나온 아저씨가 됐다고 생각됩니다ㅠㅠ 저도 이런 제 모습이 마음에 안 들어서 운동도 시작하고 헬스잡지도 보는 편인데, 여름에 조금 빠지다가 멈추고, 다시 이제 약간의 결실이 맺어지는 듯 하네요. 식스팩이 생기는 그날 까지...파이팅.


위의 방울토마토는 쿠팡프레시로 우유 2팩과 함께 구입했어요. 쿠팡... 정말 편합니다. 한 때 쿠팡이 이러다가 망하는 거 아냐 싶었는데 의외로 마트 중독자이던 절 온라인 쇼핑으로 완벽하게 끌어들였네요. 신용카드로 티몬이랑 위메프 포함 한달에 3회 1회 1만원 한도 소셜커머스 실적할인도 받는데, 쿠팡 때문에 티몬이랑 위메프는 안 간지 꽤 됐어요. 얼마전 비즈니스 뉴스 기사를 읽다가 쿠팡을 메기에 비유하는 내용을 봤어요. 그리고 티몬이랑 위메프는 어떻게든 생존을 위해 모바일 상품권 장사를 하면서 황금알을 낳는 거위의 배를 갈랐다는 내용이었습니다... 출혈경쟁을 하면서까지 생태계를 파괴하고 새로운 피라미드를 만들어 꼭대기에 올라가야 하는 산업의 속성이라는 게...참 저로서는 넘보기 힘든 영역이란 생각이 들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140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1088
8237 [게임바낭] 데빌 메이 크라이 5편의 엔딩을 봤습니다 [8] 로이배티 2019.10.31 355
8236 '조국 사퇴' 외친 대학생들, 공수처 반대 광화문 집회 연다 [9] 도야지 2019.10.31 1107
8235 이런저런 일기...(불목, 팃포탯) [3] 안유미 2019.10.31 414
8234 미안함 [8] 은밀한 생 2019.10.31 759
8233 최종적으로 어느 미래에도 행복이 없다는 진실과 마주하고 [5] 예정수 2019.10.31 831
8232 보통 친한 사람이 직장 얘기를 하면 잘 들어주시는 편인가요? [8] 존재론 2019.10.31 810
8231 트럼프 미국대통령 탄핵 조사 절차 공식화 결의안이 하원을 통과했다고 하네요. [2] cksnews 2019.11.01 593
8230 John Witherspoon 1942-2019 R.I.P. 조성용 2019.11.01 240
8229 검찰이 이렇게 무서운 곳이었군요 [8] 도야지 2019.11.01 925
8228 오늘의 보이 조지와 그 외 내용 약간 [5]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1.01 539
8227 [넷플릭스바낭] 스텔란 스카스가드의 '리버'를 다 봤습니다 [22] 로이배티 2019.11.01 754
» 쿠팡이라는 메기와 방울토마토 다이어트 [1] 예정수 2019.11.01 555
8225 이제 문재인 모가지 따는 거 하나만 딱 남았습니다 [22] 도야지 2019.11.01 1763
8224 민주당 후원 최소단위로 하지만, 정치에 많이는 관심 없는 제가 보는 각 정당 이미지 [1] 얃옹이 2019.11.01 537
8223 [KBS1 한국영화100년더클래식] 바보들의 행진 [EBS1] 황태자 디벅 [15] underground 2019.11.01 431
8222 이런저런 일기...(비주얼, mama, 징징이들) [6] 안유미 2019.11.02 594
8221 블리즈컨 2019 감상 [1] 날다람쥐 2019.11.02 342
8220 [게임판바낭] 팝콘 씹으며 구경하는 즐거운 '데스스트랜딩' 메타 리뷰 사태 [12] 로이배티 2019.11.02 666
8219 공무원 내년 3만여명 채용한다..29년 만에 최대 [18] Joseph 2019.11.02 1390
8218 오늘 밤 8시 5분 시사기획 창 - 오지않는 청년의 시간 예정수 2019.11.02 44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