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어크라우트는 잘 익었습니다. 새콤하고 짭짤합니다. 먹을만 하긴 한데 좀 짜네요. 담에는 염도를 2%로 해야겠다고 생각해요. 단맛이 도는 새콤 짭잘한 맛을 만들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설탕을 좀 타야 하나 생각을 해봅니다. 


작년부터 제가 전담키로 한 김장이 2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오늘은 워밍업으로 총각무 김치, 석박지, 무 생채를 담았어요. 유튜브 스타라 할 수 있는 심방골 주부 레시피를 활용했습니다. 


몇년전부터.. 김치 담그는 법을 좀 배웠으면 좋겠다 생각만 했는데 작년에 한번 해본 후로는 나름 자신감이 생기고 있습니다. 올해 김장 김치만 제대로 한다면 내년에는 더 쉬워지겠지요. 스스로의 레시피를 고민해보렵니다. 내년 쯤에는. 


총각무 김치와 석박지는 같은 무김치인데도 절이는 법이며 시간이 다릅니다. 총각무는 소금만 써서 4시간쯤 절이고 석박지는 무를 나박나박 큼지막하게 썰어서 소금 설탕 넣어 1시간 조금 넘게 절이죠. 들어가는 양념도 차이가 나요. 석박지는 양파와 배를 갈아 넣지만 총각무는 그렇지 않습니다. 알것도 같고 모를 것도 같은 김치 양념인데.. 양파와 쪽파는 양쪽에 공통적으로 들어가는 군요. 아..찹쌀풀도. 


그리고 무김치류를 담을때는.. 새우젓만 쓰는 게 중요하다고 합니다. 다른 액젓이나 젓갈은 안쓰는데 시원한 맛을 위해서라고 생각합니다. 


맛있는 김치는 풍요로운 밥상의 기초가 됩니다. 애들이 좀 자라면 아빠랑 김치 같이 담자고 해서 가르쳐야 겠어요. 아직은 이게 우리 집안 김치 맛이다..라고 할게 없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그런 것이 생기겠죠. 아이들에게 김치 담는 법을 물려주고 싶습니다. 둘 다 아들이긴 하지만.. 요즘 세상에 딸 아들 해야할 일이 따로 있는 것도 아니죠. 육체적인 노역의 강도를 볼때 김치는 체력 좋은 사람이 담는게 맞다고 봅니다. 대부분 남자들이 체력이 좋죠. 


주말이 너무 빨리 지나가네요. 한동안 여의도도 서초동도 못갔습니다. 11월에는 주말마다 해야할 일이 산적해서 마음만 가야 할 것 같네요. 휴.. 


세월호 관련한 뉴스 한꼭지를 보고.. 세월호 보도와 관련해서 언론사에 압력을 넣은 이정현 의원의 2심 소식을 들었습니다. 지난주에요. 분노가 차오릅디다. 대통령 임기가 반을 지나고 있지만 바뀐 거 아직은 아무것도 없는 거 같아요. 이대로 가면 이게 나라냐.. 했던 그 나라가 돌아올까봐 공포스럽습니다. 


할 수 있는 거라곤 총선에서 한표 던지는 정도겠지만.. 틈틈이 할 수 있는 일을 하려구요. 


다들 편히 쉬시고 행복한 한주 맞으시길 바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31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709
11403 누구한테도 다 속고 부인한테만 안속는 [1] 가끔영화 2019.11.05 598
11402 오늘도 빅웃음... 박찬주씨 우리공화당으로.. [8] 가라 2019.11.05 905
11401 오늘의 영화 전단지(스압) [1]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1.05 248
11400 오후에도 빅웃음.. 박찬주씨 우공당 입당 부인(feat 빤스목사) [8] 가라 2019.11.05 980
11399 기생충의 연출과 조커 연출 [12] 얃옹이 2019.11.05 1207
11398 남들 다 좋다는데 나만 별로인 스타 [30] mindystclaire 2019.11.05 1750
11397 엘리베이터 버튼을 장갑끼고 누르는 사람을 본 적 있으세요? [11] 존재론 2019.11.05 1225
11396 [KBS1 다큐] 스티븐 스필버그의 <우리는 왜 증오하는가> [13] underground 2019.11.05 2287
11395 당신을 잊는 법 [1] 가끔영화 2019.11.05 418
11394 Grandpa Kitchen채널을 오랜만에 들렀다가... [2] Journey 2019.11.06 337
11393 영화가 궁금합니다. [2] 스터 2019.11.06 383
11392 오늘의 영화 전단지와 뮤비(스압)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1.06 241
11391 롯데뮤지엄 스누피전은 가지 마시기를 [16] 산호초2010 2019.11.06 1414
11390 [바낭] 듀게가 좀 활발해지고 있는 것 같지 않으세요? [8] OPENSTUDIO 2019.11.06 964
11389 잘 있니 보조개 소년? [6] 하마사탕 2019.11.06 711
11388 이런저런 일기...(협상장) [3] 안유미 2019.11.06 581
11387 요즘 산 책과 친구의 드론비행 [2] 예정수 2019.11.06 420
11386 벌새 [4] Sonny 2019.11.06 693
11385 청(靑)색은 붉은색이다...? ^^ [10] 지나가다가 2019.11.06 733
11384 향수는 향수일 뿐 [1] 메피스토 2019.11.06 47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