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미네이터 다크페이트 잡담..

2019.11.03 23:50

폴라포 조회 수:839

(아마 스포일러나 스포일러 비슷한 게 있는 글이 되겠죠)



일단 제 기준으로는 1,2편 제외한 속편 중에는 제일 낫더군요.

완성도는 3편과 이번편이 비슷한 것 같지만..

개인적으로 3편에서 닉스탈의 존코너는 싫어서ㅠ 클레어 데인즈도 매력을 별로 못살린 것 같고요..


이번 편에서 특히 도입부의 CG가 괜찮았어요

린다 해밀턴과 주지사옹의 젊은 모습이야 디에이징기술 발달을 감안하면 그렇다 쳐도

에드워드 펄롱의 어린시절 모습을 그렇게 완벽하게 복원하다니ㅎ


사라 코너의 등장씬도 괜찮았어요.

확실히 임팩트 있었던 등장이었고

오리지날 여주인공에 대해 예우(?)를 안해줬다는 평들도 있는 것 같지만 그 정도면 멋있게 잘 나온 거 아닌가 싶네요ㅎ


맥켄지 데이비스의 액션도 괜찮았고요.

영화를 위한 굉장한 운동과 훈련이 필요했겠지만..

단단함이 느껴지는 몸과 움직임들이 멋지더군요.


그리고 시리즈 자체가 시대에 따라 변하는 여성주의(?)를 보여줬는데

(90년대의 여전사, 2000년대 여자 터미네이터)

이번에는 주역들이 온통 여자들이어서, 예고편만 보았을 때는 약간 어색하거나 억지스러운 부분도 있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우려와는 다르게 너무 자연스럽게 만들었더군요

물론 훌륭한 배우들의 덕이 컸던 듯..


다만 (시간여행 덕후 입장에서) 신경쓰이는 몇가지는..


아놀드옹의 T-800이 터미네이터 출몰 장소 시간을 어떻게 미리 알았다고 했죠?

개연성에서는 중요한 부분인데 그냥 못알아듣겠는 단어들을 쓰면서 어버버 하고 대충 뭉게버린 것 같아서ㅎㅎㅎ


그리고 수학 물리 이런 부분은 인간을 가볍게 능가할 것 같은 미래 인공지능은 평행우주 개념을 너무 잘 알 것 같은데(만약 진짜 평행우주라는 게 존재한다면요)

성공해봤자 본인들을 구원해주지는 못하고 새로운 평행우주를 만들 걸 알면서도 꾸준히 과거로 터미네이터를 계속 보내는 것도..ㅎㅎ

평행우주의 기계들을 위한 넓은 동지애인가 싶은..ㅎㅎㅎ


2편에서 사라코너 일행이 타임라인을 바꿨는데, 바뀌기 전 (스카이넷이 실재하는 타임라인의) 미래에서 온 T-800이 바뀐 (스카이넷이 지워져버린) 타임라인으로 끼어들어와서 영화 초반부의 거사(?)를 치르는 내용도 잘 이해가 안되고.. 이 영화에서 시간여행을 어떻게 정의한 건지 궁금해지는 부분..


또, 그간 여러번 또 찾아 온 터미네이터들을 사라코너가 차례대로 모두 처치해왔다는데..

그 터미네이터들은 누굴 죽이러 왔었을까... 뭐 다들 리전이 보내온 터미네이터고 대니를 죽이러 왔는데 사라코너는 그간 터미네이터들의 목적도 모르고 기계적으로 죽이기만 했을 수도 있긴 하겠죠.. 다만 아무리 그렇게 짜맞추어도.. 그 많은 터미네이터를 한번에 안보내고 하나씩 순서대로 찔끔찔끔 보내는 건 기계답지 않은 굉장한 비효율이라는 생각이...ㅎㅎ


위에 지적한 부분들은 제가 잘못 이해한 부분도 있을 수 있겠습니다만ㅎㅎ

암튼 뭐 오락영화로서의 재미를 깎아먹을만한 부분은 아니라 재밌게 봤어요ㅎ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92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901
10811 이런저런 일기...(여혐, 제보자) [3] 안유미 2019.11.03 636
10810 [넷플릭스] 데렌 브라운의 종말과 공포를 보고 있습니다 [6] 노리 2019.11.03 1016
10809 그녀를 보기만 해도 알 수 있는 것 [10] 어디로갈까 2019.11.03 1104
10808 26살 틸다 스윈튼 [1] 가끔영화 2019.11.03 821
10807 [KBS1다큐] 더 플래닛스(The Planets, 2019) [2] underground 2019.11.03 2994
10806 터미네이터 다크페이트(스포일러) [4] 메피스토 2019.11.03 581
10805 [바낭] 다들 로망의 지름품 하나 쯤은 있지 않으십니꽈 [34] 로이배티 2019.11.03 1054
10804 스포] 방탕일기, 잭 라이언, 우리는 모두 봉준호의 세계에 살고 있다 [22] 겨자 2019.11.03 1404
10803 [바낭] 사우어크라우트 후기, 무김치들 담기 [4] 칼리토 2019.11.03 737
10802 탑텐 의류 후기, 순항 중인 기생충과 아시아 영화판 잡설 [16] 보들이 2019.11.03 1242
» 터미네이터 다크페이트 잡담.. [11] 폴라포 2019.11.03 839
10800 진중권 전라인민공화국에 대한 궁금증 [21] 도청이본질 2019.11.04 1341
10799 날씨의 아이 큰 스크린으로 못본게 아쉽네요 [2] 파에 2019.11.04 469
10798 이자즈민 정의당 입당 [38] 사팍 2019.11.04 1351
10797 [회사바낭] 감사 [2] 가라 2019.11.04 386
10796 오늘의 영화 전단지(스압)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1.04 309
10795 [넷플릭스바낭]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보시는 분은 안 계시죠? [10] 로이배티 2019.11.04 547
10794 로이배티님이 추천하신 넷플릭스 리버보다가 떠오른 영국 수사 드라마 공통점들 [33] woxn3 2019.11.04 1098
10793 문재인 정권 대단하네요 [29] 도청이본질 2019.11.04 1685
10792 오늘의 빅웃음... 박찬주씨 어록.. [3] 가라 2019.11.04 106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