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종 부감으로 도쿄 시내를 잡는 풍경과 어마어마한 공간감을 보여주는 하늘 풍경의 스케일 빗방울 하나도 세밀하게 묘사하는 디테일이 끝까지 전혀 흔들림이 없습니다

내용상으로도 전작보다 훨씬 더 만족하면서 봤어요 역시 판타지이지만 디스토피아 근미래 sf 느낌도 진합니다
상대적으로 밝은 분위기지만 차이밍량 구멍이 생각나는 설정이에요

서사 구조나 캐릭터 여러 이미지들에서 미야자키 하야오가 떠올랐어요

도쿄는 가본적 없지만 정신없이 도쿄 며칠 구석구석 다녀온 느낌이네요

올해 잦은 태풍과 호우로 피해 입은 일본인들에겐 보다 현실적으로 다가왔을 작품이라고 생각됩니다

개봉관 수가 적어서 관람이 불편한게 아쉽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93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8422
10126 인도네시아 영화 레이드 말고 본 살인자 말리나의 4막극(스포일러 있음) 가끔영화 2019.11.02 508
10125 잡담 아래 옛게시판 포함 게시글 사진이 보이는데 [1] 가끔영화 2019.11.02 472
10124 이런저런 일기...(여혐, 제보자) [3] 안유미 2019.11.03 634
10123 [넷플릭스] 데렌 브라운의 종말과 공포를 보고 있습니다 [6] 노리 2019.11.03 980
10122 그녀를 보기만 해도 알 수 있는 것 [10] 어디로갈까 2019.11.03 1091
10121 26살 틸다 스윈튼 [1] 가끔영화 2019.11.03 820
10120 [KBS1다큐] 더 플래닛스(The Planets, 2019) [2] underground 2019.11.03 2983
10119 터미네이터 다크페이트(스포일러) [4] 메피스토 2019.11.03 581
10118 [바낭] 다들 로망의 지름품 하나 쯤은 있지 않으십니꽈 [34] 로이배티 2019.11.03 1052
10117 스포] 방탕일기, 잭 라이언, 우리는 모두 봉준호의 세계에 살고 있다 [22] 겨자 2019.11.03 1393
10116 [바낭] 사우어크라우트 후기, 무김치들 담기 [4] 칼리토 2019.11.03 720
10115 탑텐 의류 후기, 순항 중인 기생충과 아시아 영화판 잡설 [16] 보들이 2019.11.03 1233
10114 터미네이터 다크페이트 잡담.. [11] 폴라포 2019.11.03 836
10113 진중권 전라인민공화국에 대한 궁금증 [21] 도청이본질 2019.11.04 1326
» 날씨의 아이 큰 스크린으로 못본게 아쉽네요 [2] 파에 2019.11.04 462
10111 이자즈민 정의당 입당 [38] 사팍 2019.11.04 1345
10110 [회사바낭] 감사 [2] 가라 2019.11.04 383
10109 오늘의 영화 전단지(스압)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1.04 297
10108 [넷플릭스바낭]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보시는 분은 안 계시죠? [10] 로이배티 2019.11.04 545
10107 로이배티님이 추천하신 넷플릭스 리버보다가 떠오른 영국 수사 드라마 공통점들 [33] woxn3 2019.11.04 107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