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카 선물로 구매한 닌텐도 스위치의 체감형 운동게임입니다. 지난주에 미리 샀던게 다행일 정도로 지금은 대란이라 가격도 오르고 물량도 달린다고 하네요.

초기 세팅부터 한20여분(운동시간 겨우 8분) 만져본 첫 인상은 “힘들다! 진심!!” 입니다. 근력운동을 평소에 주3회 이상 하는 정도의 체력이 아니라면 첫시도에선 권장시간 30분은 커녕 15분만 해도 탈진할 가능성이 높을거에요.
귀엽고 알록달록한 화면구성을 배제하면 등장인물의 대화를 넘기는 선택조차 이두운동을 계속 해줘야 하는 하드코어 운동게임입니다. 유쾌하고 즐거운 분위기의 유격훈련같습니다.
게임은 제자리 달리기를 하는 ‘이동’과 각종 스트레칭을 하는 ‘대결’로 이뤄져있는데 한번 해보면 이동시에는 대결을, 대결시엔 이동을 그리워하게 됩니다.

다른 닌텐도 체감게임이 그렇듯 이 게임도 봐 주는 사람이 있어야 재미가 증폭되고, 솔직히 다른 사람이 땀 흘리며 낑낑대는걸 보는게 훨씬 더 재미있는 게임입니다. 지금 폭발적 반응이 이해도 가고 추워지는 날씨에 집안 거실에서 3달만 해보면 운동은 충분할듯 싶네요.
+ 요가매트 필수. 접어서 두겹으로 깔고 하는거 추천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635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3318
11913 [넷플릭스바낭] 빌어먹을 세상따위 시즌 1, 2를 보았습니다 [12] 로이배티 2019.11.09 773
11912 잘못 이해한 질문 [2] 가끔영화 2019.11.09 425
11911 전수조사는 선의의 피해자 발생의 우려가 있어 [2] 휴먼명조 2019.11.09 731
11910 '프렌드 존' 재밌게 봤습니다 [2] 마가렛트 2019.11.09 340
11909 [바낭] (이시국에!!!) 일본 애니메이션(작화)의 전성시대 [19] 로이배티 2019.11.10 812
11908 아이즈원 팬 계신가요 [1] 메피스토 2019.11.10 642
11907 [네이버 무료영화] 엘리자의 내일, 다가오는 것들 [3] underground 2019.11.10 756
» [바낭](이시국에!) 닌텐도 링 피트 어드벤쳐 [7] skelington 2019.11.10 573
11905 우상화와 팀원간 자기계발이라는 사다리 놔주기 [1] 예정수 2019.11.10 431
11904 영화는 두 번 시작된다를 읽고 [2] 예정수 2019.11.10 587
11903 그냥 성적 매기기를 없애면 좋겠습니다. [6] woxn3 2019.11.10 1159
11902 조국과 양현석, 그리고 '검찰개혁'의 진심 [16] Joseph 2019.11.10 1200
11901 일라이의 반전(?)을 본 제 반응은요, (스포) [9] 노리 2019.11.10 846
11900 [요리바낭] 무 김치, 배추 김치 [6] 칼리토 2019.11.11 567
11899 오늘의 영화 전단지(스압)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1.11 274
11898 <Gräns / Border / 경계선> 2018 (거의 스포없음) [2] googs 2019.11.11 531
11897 <Doctor Sleep / 닥터 슬립> 2019 (거의 스포없음) [15] googs 2019.11.11 659
11896 [EBS 지식의 기쁨] 심리학이 본 우리 신화 [3] underground 2019.11.11 827
11895 [넷플릭스바낭] 영화 '버드맨'을 봤습니다 [19] 로이배티 2019.11.11 974
11894 시녀 이야기 [9] Sonny 2019.11.11 80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