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적으로 작년 저에게 가장 큰 영향력을 끼친 유명(?)인은 이현주입니다.


그는 나랏돈으로 영화를 찍었고 잘나가는 신인 감독이었습니다.
문제는 성폭력 사건이 아니라 그 사건 이후 그 주변에서 그를 비호했던 세력입니다.
담당 교수와 영화 아카데미 원장까지 사건을 은폐하기 위해 가해자가 아니라 피해자에게 접근해서 사건을 무마하려고 노력했습니다.


이 사람으로 인해서 영화계는 성폭력을 몰아내기 위해서 안간힘을 썼죠.
제가 지원한 모든 영진위 사업에는 성폭력 예방 서약서를 제출해야 했습니다.
한마디로 안전장치죠.


저는 영진위에서 하는 성평등 강의를 들을때마다 높으신 분들은 과연 이 강의를 듣는지 궁금하더군요.


서지현 검사도 이런 이야기를 했습니다.
“성폭력 피해라는 것은 남녀 문제가 아니라 권력 문제다. 가해자는 강자”

조재범 코치 사건도 마찬가지입니다.
든든한 빙상연맹이라는 빽이 있었기 때문에 그런 일이 가능한 것입니다.
남녀문제라기 보다 권력 문제를 생각해야 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747
2312 이런저런 잡담...(한모금의 원액, 여성과 군대) [2] 안유미 2019.01.09 549
2311 저는 '한남' 단어 기분 나쁩니다. [38] woxn3 2019.01.09 2380
2310 캡틴 마블 새 예고편 [2] 연등 2019.01.09 584
2309 [서울 정릉] 문학 강좌 / 영문 에세이 읽기 모임 소개 쾌변 2019.01.09 494
2308 [EBS2 과학 다큐] 진화의 역사 [6] underground 2019.01.09 607
2307 새해 첫 영화로 본 내 안의 그놈.. [1] 라인하르트012 2019.01.10 504
2306 남성 입장에서 바라본 메갈리안 [11] onymous 2019.01.10 1272
2305 범죄자의 뇌에 칩을 심으면 치료인가 인권침해인가 [6] onymous 2019.01.10 691
2304 이런저런 일기...(중요하지 않은 사람) [1] 안유미 2019.01.10 421
2303 작년에 cgv에서 영화 69편을 봤는데 [3] 음율 2019.01.10 725
2302 르 귄 여사님 전자책 행사하네요 [11] 세멜레 2019.01.10 850
2301 메갈리안의 미러링은 일종의 Deconstruction 전략입니다. [11] soboo 2019.01.10 1333
2300 배틀그라운드와 신앙 진정성 [5] skelington 2019.01.10 756
2299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 [6] 흙파먹어요 2019.01.10 796
2298 네이버 무료 영화 [시카리오 데이 오브 솔다도]외 [2] 미래 2019.01.10 701
2297 이런저런 일기...(귀속, 성취) [4] 안유미 2019.01.11 613
2296 Verna Bloom 1939-2019 R.I.P. [1] 조성용 2019.01.11 196
2295 스타워즈에는 Yes와 No가 몇번이나 쓰였을까? [4] 부기우기 2019.01.11 563
2294 재밌는 영화 카우보이의 노래 [4] 가끔영화 2019.01.11 449
2293 제국의 역습_빙상연맹편 [3] 사팍 2019.01.11 92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