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화를 tv에서 본다면

2019.08.08 23:47

가끔영화 조회 수:494

지상의 밤 night on earth 1991

택시에서 타서 내릴 때 까지 기사와 승객의 이야기

다섯 도시에서 다섯편의 이야기 입니다.

첫편 로스앤젤레스는 택시기사 위노나 라이더와 승객 지나 롤런즈

막 어른이 된 위노나 라이더의 매력이 풀풀 넘침니다.

오래 산 어른 아주머니 같은 지나 롤런즈의 매력도 마찬가지죠.

막 어른이 된 꼬마기사가 얼마나 연속으로 담배를 펴대는지 덩달아 승객도 피고.

얘는 얼마나 피는지 피려다 잠시 뭐 할 때는 귀에다 꼽아놔요 그리고 새담배 피고.

담배 안피는 화면이 드물어요 아마 tv에서는 블러처리를 할텐데 그럼 영화가 아닙니다.

두배우의 매력으로 영화가 되는 단편.


Night-on-Earth-1991.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37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687
2727 조커...철학은 없고 분노만 있는(스포) [2] 안유미 2019.10.03 891
2726 [스포] <후기>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 조커 [2] 노웰 2019.10.03 802
2725 수렁에 빠진 검찰과 게시판 쓰레기들 [1] 도야지 2019.10.03 431
2724 그때 틀린 사람들이 지금도 또 틀린다. [10] 휴먼명조 2019.10.03 724
2723 정경심씨가 이미 소환되어 조사받고 있군요!! [1] 휴먼명조 2019.10.03 345
2722 특수부에 관심 없던 민주당, 조국 수사받자 “특수부 축소”…“이율배반적” //천정배 “조국 수사와 노무현 수사는 전혀 다르다” Joseph 2019.10.03 205
2721 최기영 과기부장관 - 포털 실검 조작은 의사표현 [5] 휴먼명조 2019.10.03 411
2720 We Store Your Evidence - 검찰의 압색 대비 모든 자료를 보관해드립니다 [1] 휴먼명조 2019.10.03 299
2719 스포일러] 테드 창 '상인과 연금술사의 문', 그건 당신의 잘못이 아니예요 [29] 겨자 2019.10.03 816
2718 2019 kiaf 후기 [2] Sonny 2019.10.03 322
2717 검찰 특수부 축소에 대한 조국의 이율배반? [4] ssoboo 2019.10.03 519
2716 퍼슨 오브 인터레스트 달렸네요 [10] 노리 2019.10.03 407
2715 조국 딸 “학교와 도서관서 2주 공부한 뒤 학회 참석… 당시 동영상도 있다” [10] Joseph 2019.10.03 780
2714 그 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 (초바낭 잡글) [3] ssoboo 2019.10.03 519
2713 페데리코 펠리니의 글을 다시 읽으며 [10] 어디로갈까 2019.10.03 503
2712 검찰발 "사람낚는 어부가 되게 하리라" [1] 왜냐하면 2019.10.03 295
2711 [스포일러없음] '조커'를 봤어요 [4] 로이배티 2019.10.03 809
2710 조커(스포주의), 일상잡담 [2] 메피스토 2019.10.03 647
2709 조커 리뷰 (스포) [2] 111 2019.10.03 704
2708 친문의 변심 [7] Joseph 2019.10.03 62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