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베르토 바지오와 마돈나

2019.10.14 16:32

mindystclaire 조회 수:474

관련 이미지






On 10 July 1990, two days after the World Cup final, she appeared in Rome and, during her performance of Causing a Commotion, wore an Italy shirt with the No15 on the back. The shirt belonged to Roberto Baggio, who had charmed Madonna during Italia 90. “That goal against Czechoslovakia was marvellous,” she said, instantly providing more insight than some studio pundits of the time. “I didn’t know his name then but that goal and his big green eyes conquered me.”



https://www.theguardian.com/football/blog/2016/jul/22/golden-goal-roberto-baggio-for-juventus-against-internazionale-1992




roberto baggio poster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위대한 꽁지머리



바지오 눈매가 특이하긴 하죠.


Roberto Baggio, GQ Italy, January 1, 2011 : News Photo

Interreligious Match For Peace : News Photo



유벤투스 친선전 내한 이후로 생긴 신조어 : 날두하다

https://search.naver.com/search.naver?sm=top_hty&fbm=0&ie=utf8&query=%EB%82%A0%EB%91%90%ED%95%98%EB%8B%A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24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804
3056 이런 뉴스 가져오긴 싫지만 - 한약 첩약 보험화 [5] 휴먼명조 2019.10.15 686
3055 연예인의 죽음과 기레기 [6] ssoboo 2019.10.15 1089
3054 [우리집]과 [벌새] [4] 룽게 2019.10.15 521
3053 정치에 입 대는 바람에 린치당한 우리 듀나님, 브뤼메르 18일, 뇌종양과 정신병 [25] 타락씨 2019.10.15 1561
3052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2] 조성용 2019.10.15 483
3051 [name]의 사직 이후 검찰 행보가 궁금하세요? [4] 휴먼명조 2019.10.15 407
3050 표창장 함부로 위조하지 마라 [3] 휴먼명조 2019.10.15 666
3049 [바낭] 이 게시판을 로이배티의 뻘글 게시판으로 만들어 버리고 싶군요 [32] 로이배티 2019.10.15 1272
3048 (뻘글)요즘 본 영화들(미쓰백) [2] 왜냐하면 2019.10.15 315
3047 (뻘글)요즘 본 영화들(꿈의 제인) [3] 왜냐하면 2019.10.15 377
3046 레버리지 사기조작단 휴먼명조 2019.10.15 544
3045 디즈니+ 새 예고편의 위엄 [2] maxpice 2019.10.16 578
3044 조작방송 kbs의 “윤석X 배신” [1] ssoboo 2019.10.16 809
3043 BIFF 영화 후기- 시너님스, 도이치 이야기 [4] 보들이 2019.10.16 271
3042 이해할 수 없는 일들 9 (판단과 평가) [7] 어디로갈까 2019.10.16 711
3041 [바낭] 본격 배달의 민족 잡담 [21] 로이배티 2019.10.16 1050
3040 오늘의 80년대 일본 스크린 잡지 부록-남배우 헤어 카탈로그(스압)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16 338
3039 요요현상, 옷을 새로 살 것인가 고민 중 [17] 산호초2010 2019.10.16 684
3038 조커 보다가 새로운 경험을 했습니다. [50] McGuffin 2019.10.16 1929
3037 이런저런 일기...(젊음과 노력, 쇼핑번개) [1] 안유미 2019.10.16 32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