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신에 차서 쓰는 글이 아닌, 정말 검찰이 어떻게 행동할까 궁금해서 쓰는 글입니다.

(일단, 조국 전장관은 가족 재판을 제외하면 전면에 안나서겠죠. 여러가지 썰이 나오지만 중론은 가족 수사/재판에 대한 부담 + 지지율 하락인데 전자는 본인이 나설 수 밖에 없지만 후자는 나서면 안될테니까요. 내년 총선 이야기 하는 사람도 있지만, (근거없는) 제 생각은 조국 전장관은 국회의원할 사람은 아닌것 같습니다. (이언주는 안도의 한숨..))


1. 조국 장관 일가족의 수사/기소가 유야무야 된다.

  - 검찰이 둘 수 있는 최악의 수. 지금까지 두달동안 그 난리를 친게 강경한 검찰개혁주의자였던 장관을 끌어내리기 위한 것이었다는 게 증명 되는 거라서 절대 취하면 안될 수죠.


2. 현재 기소된 사문서 위조건만 유지하고 나머지는 불기소 또는 무혐의 처리

  - 1번이랑 다를 바가 없습니다. 사문서 위조건도 지금 돌아가는 꼴 보면 제대로 된 증거 없이 정황증거나 전언에 의존하는 것 같던데요. (PC에서 증거 나왔다더니, 다시 '증거'가 있는 노트북 확보에 총력 어쩌구 하는 기사가 또 나오고..) 


3. 정경심 교수와 5촌 조카(조범동)을 수사/기소

  - 정경심 교수는 사문서 위조와 펀드가 걸려 있고.. 조범동씨는 펀드로 엮어 있는데, 최근 PB 주장으로는 조범동씨가 사짜다 라는 이야기가 나왔습니다. 최소한 조범동씨는 엮고 정경심교수는, 무죄가 나온다고 해도  '증거 인멸로 인해 입증은 실패했지만 공범이라는 강력한 심증'을 주장하는 선에서 정리. 


4. 조국 전장관까지 펀드로 엮어 수사/기소

  - 검찰이 강력한 증거를 가지고 있다면 가능할텐데... 



웅동학원쪽은 잘 모르겠네요. 딱히 언론의 주목을 받은 것도 아니였어서.. 가장 최근 기사가 웅동학원 교사 채용 비리로 조국 전장관의 어머니를 소환 검토 어쩌구 하는 것이었는데, 이쪽 건드리면 자한당도 유쾌하진 못할 것 같긴 합니다.


자, 문제는 1,2번은 검찰이 취할 수 있는 수가 아니고.. (아니지, 철판 깔면 할 수 있는수죠..)

3,4번은 지금와서는 동력이 떨어졌죠. 4번까지 간다? 이건 무리죠. 몇달 촛불집회 볼것 아니면..

그래도 간다면 언론에 흘리던걸 줄이면서 3번으로 갈것 같고..


이제 검찰은 (늘 하던것 처럼) 공명정대한 검찰의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패트 수사를 강력하게 할 수 밖에 없을텐데... 잘못하면 국회에서 공수처법, 수사권 조정을 막아줄 아군을 건드리는 상황이 될것 같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0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01
3105 이런 뉴스 가져오긴 싫지만 - 한약 첩약 보험화 [5] 휴먼명조 2019.10.15 686
3104 연예인의 죽음과 기레기 [6] ssoboo 2019.10.15 1089
3103 [우리집]과 [벌새] [4] 룽게 2019.10.15 521
3102 정치에 입 대는 바람에 린치당한 우리 듀나님, 브뤼메르 18일, 뇌종양과 정신병 [25] 타락씨 2019.10.15 1561
3101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2] 조성용 2019.10.15 485
3100 [name]의 사직 이후 검찰 행보가 궁금하세요? [4] 휴먼명조 2019.10.15 407
3099 표창장 함부로 위조하지 마라 [3] 휴먼명조 2019.10.15 666
3098 [바낭] 이 게시판을 로이배티의 뻘글 게시판으로 만들어 버리고 싶군요 [32] 로이배티 2019.10.15 1272
3097 (뻘글)요즘 본 영화들(미쓰백) [2] 왜냐하면 2019.10.15 315
3096 (뻘글)요즘 본 영화들(꿈의 제인) [3] 왜냐하면 2019.10.15 378
3095 레버리지 사기조작단 휴먼명조 2019.10.15 544
3094 디즈니+ 새 예고편의 위엄 [2] maxpice 2019.10.16 578
3093 조작방송 kbs의 “윤석X 배신” [1] ssoboo 2019.10.16 809
3092 BIFF 영화 후기- 시너님스, 도이치 이야기 [4] 보들이 2019.10.16 271
3091 이해할 수 없는 일들 9 (판단과 평가) [7] 어디로갈까 2019.10.16 712
3090 [바낭] 본격 배달의 민족 잡담 [21] 로이배티 2019.10.16 1050
3089 오늘의 80년대 일본 스크린 잡지 부록-남배우 헤어 카탈로그(스압)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16 338
3088 요요현상, 옷을 새로 살 것인가 고민 중 [17] 산호초2010 2019.10.16 684
3087 조커 보다가 새로운 경험을 했습니다. [50] McGuffin 2019.10.16 1930
3086 이런저런 일기...(젊음과 노력, 쇼핑번개) [1] 안유미 2019.10.16 32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