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스 앤더슨 감독의 열 번째 장편 영화 [프렌치 디스패치]의 예고편과 포스터가 공개되었습니다.

서치라이트 픽처스(이제 "폭스"는 빠졌죠)에서 올린 한국어 자막이 없는 오리지널 예고편과 유튜브의 이돌이라는 분이 한국어 붙박이 자막을 넣은 버전을 모두 링크합니다.





가상의 20세기 프랑스 도시에서 활동하던 미국인 저널리스트가 [프렌치 디스패치]라는 잡지를 창간한다는 설정을 바탕으로, 이 영화 속 잡지 [프렌치 디스패치]에 실린 세 건의 기사 내용을 소개하는 구조를 취하는 모양입니다. 미국의 유명 주간지 [뉴요커]에 대한 웨스 앤더슨 본인의 애정을 담은 영화이고, 일부 인물이나 사건은 [뉴요커]에 실렸던 실재 인물이나 사건을 참고했다는군요. 미국에서는 7월 24일에 개봉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포스터도 세부를 보는 재미가 있으니 작고 큰 버전을 하나씩 링크하겠습니다.

default.jpg

the-french-dispatch-TFD-online-one-sheet

[뉴요커] 표지들을 검색해 보니 화풍은 달라도 과연 웨스 앤더슨의 취향이 이런 데서 왔겠구나 싶은 표지가 많네요.

3887e54a0e15590067daaa7d17d22e54--magazi

old-new-yorker-covers-18.png

9c3bb8137855cac06ff6f1f781950f4d.jpg

b32653be7c06832866013b73e70c0a64.jpg

01_11_16.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29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650
10314 공기청정기 비닐, 바보인증;;;; [11] 산호초2010 2020.02.14 1323
10313 뒤늦게 신문기자..를 보고(약스) [1] 라인하르트012 2020.02.15 502
10312 빌리 아일리시가 부릅니다 No Time To Die 예정수 2020.02.15 466
10311 이런저런 잡담;마사지, 아이돌 등등 [1] 메피스토 2020.02.15 512
10310 주차 문제로 신경 쓰입니다 [5] Kenny Dalglish 2020.02.16 815
10309 해치지 않아 를 뒤늦게 봤어요 (내용 언급 약간) [1] 티미리 2020.02.16 585
10308 일본 크루즈에 코로나 감염자가 70명 더 늘었네요 [4] 크림카라멜 2020.02.16 975
10307 인셉션 짧은 잡담 [6] mindystclaire 2020.02.16 722
10306 최근의 동물권 이슈들(소젖 반대 시위, 리아미라클) [7] 김실밥 2020.02.16 796
10305 [바낭] 스위치 링 피트 어드벤쳐 1주차 [1] skelington 2020.02.16 327
10304 당신이 쓰는 글이 곧 당신이다 <맨헌트:유나바머> [9] 스누피커피 2020.02.16 922
10303 “기생충 오스카 4관왕은 노대통령 덕” [10] ssoboo 2020.02.17 1659
10302 구닥다리 태블릿과 이어폰이 휴대폰 두배의 음향으로 가끔영화 2020.02.17 375
10301 레이디스 코드가 계약 만료 후 해체되었네요 [4] 모르나가 2020.02.17 841
10300 1917 친구랑 같이 보러가도 될까요? [6] 산호초2010 2020.02.17 675
10299 CJ CGV주식을 정리했습니다. [8] S.S.S. 2020.02.17 1283
10298 [영화바낭] '주전장'을 봤어요 [6] 로이배티 2020.02.17 704
10297 (바낭) 골프 치시는 분 계시나요? [17] chu-um 2020.02.17 661
10296 아이즈원, 피에스타 MV [4] 메피스토 2020.02.17 458
10295 [듀9] 소설 제목을 찾습니다 [1] 부기우기 2020.02.17 665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