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에 남들이 다 혹평하는 영화를 나는 재미있게 본 경우에 왠지 진 것 같은 느낌이라는 그런 글이 올라왔었어요.

비슷하게 저는 제가 멋진 사람들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재미있게 본 영화인데, 

내게는 아무런 감흥도 없을 경우, 왠지 모를 패배감(?)이 느껴져요.

컨택트는 테드 창의 원작 단편을 먼저 읽고, 비평가들과 그 외 여러 매체에서 호평을 하는 것을 알고 보러 갔는데

영화 내내 원인은 알 수 없지만 일정한 거리감이 계속 유지되었고

끝내 저는 도대체 이 영화의 뭐가 그렇게 좋았다는 걸까...

이해하지 못했어요.


어제 밤에는 비가 많이 내려서 저녁 약속이 취소된 김에

그동안 보고 싶은 영화 리스트에 올려만 놓고 너무 지루할 것 같아 계속 미뤄뒀던 영화

당신을 오랫동안 사랑했어요를 봤어요.

영화는 제 예상과는 달리 전혀 지루하지 않았어요.

크리스틴 스콧 토마스(쥴리엩)는 20년도 더 전에 잉글리쉬 페이션트에서 봤을 때랑 거의 변하지 않은 것 같아서 놀랍더군요.

영화의 끝에 가서야 밝혀지는 내용은 법정 수사 과정에서 왜 저런 내용이 밝혀지지 않았을까 

전혀 사실적이지 않다라는 생각이 들긴 했어요.

그런데 쥴리엩에 대한 불리한 증언을 하고, 바로 이혼을 신청해버리고, 쥴리엩이 15년 동안 수감되어 있는 동안

단 한번도 찾아오지 않은 전남편에 대해 생각하다보니 컨택트가 생각났습니다.

에이미 애덤스(루이즈)의 선택에 대해 남편인 제레미 레즈너도 비슷한 반응을 보였죠.

이혼을 하고 에이미 애덤스를 떠나버립니다. 

그렇게 작은 고리로 두 영화가 연결이 되고 나니

점차 더 많은 연결 고리가 보이더군요.

그런 선택을 했어야 할 어머니의 심정.

루이즈의 선택, 그리고 쥴리엩의 선택.

아직 완전히 뚜렷하지는 않지만, 컨택트가 사람들에게 던지는 질문이 왜 어떤 사람들에게는 그렇게 크게 다가왔는지

이제는 조금 이해할 수 있습니다.

쥴리엩과 같은 캐릭터라면 컨택트와 같은 상황에 놓여졌을 때 어떤 선택을 했을지...

왠지 쥴리엩이라면 루이즈와 같은 선택은 내리지 않았을 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

쥴리엩과 루이즈의 자식에 대한 사랑은 둘 다 깊고 크지만,

둘이 내리는 선택은 반대 지점에 놓여있어요.


어쨌든 컨택트는 이 영화 자체로서는 저에게 의미가 없었지만, 

다른 영화와 나란이 놓여 비교되니 비로소 저에게 그 의미가 부여되었어요.

영화라는 것이 상당히 유기적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50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1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079
4044 주제 없고 링크 없는 정치바낭 [5] 가라 2020.01.14 536
4043 [바낭] 아무도 관심없지만 렌의 기사단에 대해서 (스타워즈 스포) [9] skelington 2020.01.14 786
4042 [넷플릭스바낭] 이정현의 '성실한 나라의 앨리스'를 봤어요 [4] 로이배티 2020.01.14 704
4041 삼국지3가 스팀에 있었네요 (둥...) [6] 2020.01.14 484
4040 오스카 후보 지명 상황에서 의미심장하게 들리는 <기생충>의 대사와 수석의 정체 + 개인적인 소회 [4] crumley 2020.01.15 875
4039 어떻게 지내십니까? [10] 어디로갈까 2020.01.15 791
4038 기셍충 오스카 노미네이트는 의외로 조용하군요. [16] woxn3 2020.01.15 1050
4037 블러드샷, 모비우스 예고편, 애로우버스의 특급까메오 [2] 나보코프 2020.01.15 270
4036 "토고" 짧은 감상 [3] 산호초2010 2020.01.15 366
4035 기생충 중국 상영 금지 [8] 어제부터익명 2020.01.15 1492
4034 [넷플릭스바낭] 드디어 봤습니다. 3시간 30분짜리 '아이리시맨' [22] 로이배티 2020.01.15 925
4033 뜬금없는 스페인 여행 바낭1 [8] 산호초2010 2020.01.15 600
4032 스페인 여행 바낭 2(바르셀로나) [2] 산호초2010 2020.01.15 409
4031 스페인 여행 바낭3 (그라나다, 세비야) [7] 산호초2010 2020.01.15 549
4030 요즘 좋았던 노래들 [1] 예정수 2020.01.16 365
4029 막말의 원조 맛집 배틀 [24] 룽게 2020.01.16 1296
4028 [바낭] 본격 온라인 탑골 게시물 - 90년대 영화 포스터들 [37] 로이배티 2020.01.16 1952
4027 [바낭] 무어의 법칙 [2] 예정수 2020.01.16 396
4026 조국 사태를 보는 문 대통령의 눈 [2] Joseph 2020.01.16 922
4025 소문의 주인공 [10] 은밀한 생 2020.01.16 117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