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란의 시대

2020.02.21 11:33

어제부터익명 조회 수:506

백 년쯤 시간이 흘러 오늘의 세계에서 벌어지는 일을 바라보면

환란의 시대쯤으로 네이밍할 거 같단 기분이 들었습니다. 

호주 대화재부터 시작해 언제부턴가 늘 익숙했던 지구 온난화 

그리고 코로나19까지요. 


그럼에도 환란의 시대를 직접 살았던 당사자인 저는
별일 없이 일상을 지내고 있네요.
아마도 먼 옛날 페스트가 창궐하던 중세 시대 개개인의 일상도
저와 크게 다르지 않았을 거 같아요.

어떤 위협이나 재앙이 닥쳐도 인간은 의외로 쉽게 적응하고
그렇게 합리화하고 계속 살아가는 거 같아요. 
그런 재능이 DNA 어딘가에 있었으니까 지구라는 애매한 별에서 이처럼 번성하고 살아가는 거겠죠.  
확진자가 많이 안 나왔으면 좋았겠지만 이미 벌어진 거 그 자체로 잘 수습할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57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799
10310 1917 잡담 [1] mindystclaire 2020.02.22 497
10309 오스카 여러가지 (상 카테고리, 탈 local, 인종차별에 예민해진 미국인, 엘렌 드제너러스 논란 등) [11] tomof 2020.02.22 1035
10308 코로나 바이러스의 변이 [7] 어제부터익명 2020.02.23 1143
10307 지금 시드니 공항인데 [8] ssoboo 2020.02.23 1439
10306 1917 좋내요(스포일러) [2] 메피스토 2020.02.23 458
10305 안철수의 거짓말 또는 건망증 [18] 좋은사람 2020.02.23 1072
10304 닮은 꼴 영화 <아름다운 비행>, <아름다운 여행> [4] 부기우기 2020.02.23 709
10303 행사들도 줄줄이 취소 연기 [2] 갓파쿠 2020.02.23 588
10302 [코로나19] 에 정치 묻히면 다 망합니다 [21] ssoboo 2020.02.23 1528
10301 안철수 : 이해찬, 황교안 공개토론하자 [21] 가라 2020.02.23 678
10300 SNS를 하다보면 [10] 갓파쿠 2020.02.24 547
10299 일상 2. [10] 잔인한오후 2020.02.24 551
10298 요즘 읽고 있는 책 [3] 크림카라멜 2020.02.24 473
10297 코로나 19와 눈먼 자들의 도시 [5] 어디로갈까 2020.02.24 867
10296 1917 질문 있습니다 (스포 포함) [3] 飛頂上 2020.02.24 327
10295 코로나19의 주말 [1] 어제부터익명 2020.02.24 614
10294 ??? : 본인 완벽 방역 성공하고 "대한민국은 코로나 청정국가다" 선언하는 상상함 [9] eltee 2020.02.24 838
10293 듀게 오픈카톡방 [2] 물휴지 2020.02.24 200
10292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1] 조성용 2020.02.24 520
10291 신천지 구별하는 법이 있나 궁금합니다 [3] 예정수 2020.02.24 63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