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washima Eigo (河島英五)


일찍 간 김현식과 노래와 목소리가 많이 닮았네요.

김현식은 80년대 이사람은 70년대로 6살 위네요.

이사람도 간이 아파 40대 요절.

영어로 번역한 노래 가사를 퍼옵니다.

와이파이 되는 분은 보세요 노래 좋아요.


Sake to namida to otoko to onna (酒と泪と男と女)

Wine and Tears and Men and Women

There are things I want to forget
I’m so lonely, I don't know what to do
When a man feels this way,
He drinks sake
 
Drinking, drinking, drunk, drinking
Drinking, he drinks until he collapses
Soon the man will be sleeping quietly
 
There are things I want to forget
I’m so sad, I don't know what to do
When a woman feels this way,
She shows her tears
 
Crying, crying, crying alone
Crying, she cries until she’s exhausted
Soon the woman will be sleeping quietly
 
One woman has been thinking she’s important
One man has been thinking of dishonesty
 
I am a man, I can’t weep because it’s unmanly
So I’ll drink myself to sleep again tonight
I am a man, tears are a thing I do not show
 
Drinking, drinking, drunk, drinking
Drinking, he drinks until he collapses
Soon the man will be sleeping quietly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24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802
2075 당신을 오랫동안 사랑했어요(I've loved you so long) & 컨택트 (arrival) [5] applegreent 2020.01.12 476
2074 나다은이 자한당에 일으킨 작은 파문 [3] skelington 2020.01.12 1056
2073 홍상수의 '지금은맞고그때는틀리다'를 봤어요 [12] 로이배티 2020.01.12 1188
2072 윤석열 총장의 수사팀을 해체하지 말라는 청와대 청원이 진행 중이네요. [8] underground 2020.01.12 1010
2071 [넷플릭스바낭] 헤르미온느, 에단 호크 나오는 스릴러 '리그레션'을 봤어요 [10] 로이배티 2020.01.12 720
2070 사진 한 장을 들여다보다가 - 강변의 남자들 [6] 어디로갈까 2020.01.13 586
2069 2020 Critics’ Choice Award Winners [1] 조성용 2020.01.13 357
2068 삼분 어묵 [17] 은밀한 생 2020.01.13 891
2067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7] 조성용 2020.01.13 810
2066 윤석열 대단하네요. [10] 졸려 2020.01.13 1448
2065 2020 오스카'로컬'영화상 후보작 발표중이네요. [7] 룽게 2020.01.13 684
2064 If 2020's Oscar-nominated movie posters told the truth [2] 조성용 2020.01.14 331
2063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보았습니다 [24] 노리 2020.01.14 639
2062 누구나 ‘소울 푸드’ 하나씩은 있죠 [12] ssoboo 2020.01.14 941
2061 검찰 인사보복에 대해 비난할 수 있죠 [1] 도야지 2020.01.14 337
2060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스포약간), 우리는 황혼의 세상에 산다 [1] 예정수 2020.01.14 371
2059 [넷플릭스바낭] 19세기 미쿡 배경 스릴러 '에일리어니스트'를 봤습니다 [7] 로이배티 2020.01.14 642
2058 2020 오스카 후보작 링크와 명단 올려요. [10] 산호초2010 2020.01.14 579
2057 조롱과 독설과 험한말 [24] 왜냐하면 2020.01.14 853
2056 [바낭] 글을 길게 못 쓰겠다 [3] 예정수 2020.01.14 27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