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한때는 우리나라 드라마는 죄다 디테일이 떨어져라고 궁시렁대며 미국의 전문직 드라마를 너무 좋아라하며 숭상한 적이 있었는데

 

2. JTBC와 넷플릭스에서 틀어주는 보좌관에 빠져서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습니다. 한국드라마답게 말도 안되는 설정도 있긴 하지만 기본적으로 이 드라마 주인공 및 조연들은 다 자기 일을 열심히 하거든요..악당도 선역도..

 

3. 저는 이번 드라마에서 가장 인상적인 건 신민아 배우 캐릭터의 변신이었어요..솔직히 오늘 보기 전까지는 이러다 흐지부지되는 거 아닌가했는데..밟으면 꿈틀하는 살아있는 성격을 제대로 보여주더군요..그것도 남친 도움이 아닌 자기 머리를 써서..

 

4. 처음엔 보이스3에 먼저 빠졌는데..보이스3는 너무 한쪽이 먼치킨이라 딱히 재미가 없어졌어요..주연과 조연 캐릭 하나하나까지 성실히 챙겨진 드라마를 만나는 게 쉽지 않다는 거 다시금 느낍니다..보좌관은 지나가는역 하나하나 다 스토리가 조금씩 있고 꼭 거기서 일하는 사람처럼 생겨버렸어요..

 

5. 보이스3를 보고 드는 생각인데..이왕 화려한 사체를 만들었으면 보여줘야하는데 온통 블러처리라..저럴 거면 과하게 살인묘사하기보다는 재일교포 출신이라는 캐릭터들의 디테일에 신경을 좀 더 썼으면 하는 생각이...재일교포출신이라는 배우나 일본사람 캐릭으로 나오는 배우나 한국말은 엄청 유창하고 일본어는 발음이 괴상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626
325 [넷플릭스바낭] 미드 범죄의 재구성(=how to get away with a murder)을 조금 봤는데요 [4] 로이배티 2019.07.03 635
324 [옥수수 무료영화] 아메리칸 허니 [6] underground 2019.07.03 315
323 오늘의 영화 엽서 [1]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7.03 104
322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1] 조성용 2019.07.03 519
321 [바낭] 이승환이 누굴 명예 훼손으로 고소했다길래 [9] 로이배티 2019.07.03 1859
320 스포일러] 트루 블러드 겨자 2019.07.03 355
319 사탄의 인형 (2019) 질문 (스포일러) [1] 남산교장 2019.07.03 286
318 베라 사태에 대한 조금 다른 생각 [39] soboo 2019.07.03 2059
317 가장 최근 영화는 어떤거 [2] 가끔영화 2019.07.03 421
316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을 보고(스포있음, 쿠키 스포 포함) [4] 연등 2019.07.04 541
315 오늘의 보물섬 (모에)(1) (스압)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7.04 232
314 멋진징조들 드라마 재밌군요 [12] 포도밭 2019.07.04 1034
313 서검은구록(書劍恩仇錄) 2010 유감 [3] 듀나회원 2019.07.04 393
312 노인들 이야기, 8할의 금주, 기생충 단상(약간의 스포주의), 제로에 가까운 식욕(탐) [14] Koudelka 2019.07.04 980
311 인어공주 캐스팅에 대한 기묘한 반응 [29] skelington 2019.07.04 1881
310 이런저런 일기...(망치) [3] 안유미 2019.07.04 472
309 이런저런 인터넷 이슈 [1] 메피스토 2019.07.04 509
308 이해할 수 없는 일들 8 [6] 어디로갈까 2019.07.05 818
307 오늘의 잡지 보물섬 부록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7.05 417
306 연남동 일대 놀러갑니다 [2] Reid 2019.07.05 51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