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게다!"- 아르키메데스

"젊은이, 듀게가 뭔지 물어봐도 되겠나?" - 소크라테스

"모든 듀게 유저는 저마다 다르다." - 하이데거

"듀게는 직관의 형식이다." - 칸트
 
"듀게를 듀게라 하면 그것은 이미 듀게가 아니다." - 노자


"하나의 듀게라는 커뮤니티는 1 이라는 수에 동화된다." - 피타고라스

"우리는 비틀리고 휘청이면서도 행복해 하는 듀게를 상상해야만 한다."- 까뮈

"듀게 유저가 되어보면 듀게의 의미지평을 확대할 수 있다." - 가다머

"판단을 중지하고 듀게를 직시하라!" - 훗설


"우리는 듀게 속으로 던져진 존재들이다." - 하이데거

"듀게질 이후에 나온 행동은 한계상황을 자각하게 한다."  - 야스퍼스

"듀게를 사용하는 올바른 방식이란 미리 정해진 것이 아니다."- 사르트르

"슬픔을 가져다주는 듀게의 글이야말로 부도덕의 근원이다." - 니체


"듀게의 진정한 진가는 유저에게 일반적인 투쟁력을 증대 시키는 것에 있다."- 발레리

" 듀게질, 그것은 너무 따분한 것이다." - 푸코

"듀게여, 내 희망을 밟지 말아주기 바란다."- 디오게네스

"듀게와 씨네21은 다만 차이일 뿐이다." - 데리다

"이런 날은 듀게질을 슬퍼해야 해." - 플라톤
 

#. Just kidding, tongue in cheek.
포스팅 에러로 40분 공들여 쓴 글을 날려버린 게 허무해서요.  -_-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715
383 스포일러] 트루 블러드 겨자 2019.07.03 357
382 사탄의 인형 (2019) 질문 (스포일러) [1] 남산교장 2019.07.03 286
381 베라 사태에 대한 조금 다른 생각 [39] soboo 2019.07.03 2062
380 가장 최근 영화는 어떤거 [2] 가끔영화 2019.07.03 421
379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을 보고(스포있음, 쿠키 스포 포함) [4] 연등 2019.07.04 541
378 오늘의 보물섬 (모에)(1) (스압)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7.04 233
377 멋진징조들 드라마 재밌군요 [12] 포도밭 2019.07.04 1047
376 서검은구록(書劍恩仇錄) 2010 유감 [3] 듀나회원 2019.07.04 394
375 노인들 이야기, 8할의 금주, 기생충 단상(약간의 스포주의), 제로에 가까운 식욕(탐) [14] Koudelka 2019.07.04 987
374 인어공주 캐스팅에 대한 기묘한 반응 [29] skelington 2019.07.04 1889
373 이런저런 일기...(망치) [3] 안유미 2019.07.04 478
372 이런저런 인터넷 이슈 [1] 메피스토 2019.07.04 512
371 이해할 수 없는 일들 8 [6] 어디로갈까 2019.07.05 823
370 오늘의 잡지 보물섬 부록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7.05 419
369 연남동 일대 놀러갑니다 [2] Reid 2019.07.05 514
368 존 윅 3을 보고 (스포) 포도밭 2019.07.05 359
367 스포일러] '빅 리틀 라이즈' [18] 겨자 2019.07.05 627
366 허~, 그래도 눈치는 있나 보구만. [1] 귀장 2019.07.05 697
365 [EBS1 영화] 노마 레이 [5] underground 2019.07.05 274
364 다이어트 너무 지치네요 [15] 산호초2010 2019.07.05 100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