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일기...(망치)

2019.07.04 20:27

안유미 조회 수:500


 1.sns를 되살려보니 더 많은 페미니스트들과 더 많은 채식주의자들을 구경하게 돼요. 이런 글을 쓸 때마다 꼭 적어두는 레퍼토리가 있죠. '나는 페미니스트를 싫어하지 않지만 말야.'뭐 이런 말이요.


 하지만 이딴 것도 피상적인 말일 뿐인거죠. 전에 썼듯이 호불호란 건 '대상의 성질'에 따라 결정되는 게 아니라 대상의 성질이 갖는 '농도와 밀도'에 의해 정해지니까요. 나는 지나치게 좆같은 페미니스트나 지나치게 좆같은 채식주의자나 지나치게 좆같은 환경주의자를 싫어한다고 해 두죠.


 이렇게 쓰면 '그럼 좆같고 좆같지 않고의 기준은 누가 정하는거지?'라고 사람들은 묻겠죠. 내 인생은 내가 사는 거니까 당연히 내가 정하는거죠.



 2.문제는 이거예요. 페미니스트면 페미니스트이면 되고 채식주의자면 채식주의자인 거면 되거든요. 한데 어떤 인간들은 꼭 자신이 페미니스트이거나 채식주의자인 걸 '벼슬'로 삼으려고 해요.


 이게 문제인 거예요. 벼슬이라는 건 아무나 얻기 힘드니까 벼슬인 거잖아요? 하지만 망치를 가지지 못한 사람들은 자신이 페미니스트이거나 채식주의자인 걸 다른 사람에게 휘두르는 망치로 삼으려고 한단 말이죠.



 3.내가 이념이나 도덕을 싫어하는 부분은 바로 그거예요. 망치로 써먹으면 싸구려 망치가 된다는 점이요. 말 그대로 페미니즘이나 채식주의를 망치로 쓰면 그건 공짜잖아요? 공짜인 데다가 무한이죠. 그 점이 싫은거예요.


 물론 여기서 확실히 해두자면, 나도 남들에게 망치를 휘두르는 걸 매우 좋아해요. 나도 인간들과 마찬가지로 타인들에게 나의 망치를 휘두름으로서 우월감을 느끼니까요. 하지만 그렇기 때문에 도덕이나 이념에 경도되는 건 경계해야 할 일인거죠.



 4.휴.



 5.왜냐면 남에게 휘두르는 망치라는 건 일단 비싸야 제맛이거든요. 그리고 휘두를 때마다 댓가를 치러야 해요. 얻기 힘든 망치이면서, 한번 휘두를 때마다 댓가를 치러야 하는 망치여야 좋은 거란 말이죠. 그래야 휘두르는 쪽도 즐겁지만 맞는 쪽도 즐거우니까요.


 나는 이렇게 생각해요. 망치를 휘두르는 사람은 그 망치가 모두에게 윈윈이 되는 건지 따져봐야 한다고요. 다른 사람들을 짜증나게 만드는 공짜 망치를 휘두르는 건...그냥 싸구려인 사람이 되는 것뿐이잖아요?



 6.게다가 (고의적으로)바보같은 사람이 되기도 하죠. 예를 들면, 정신병자가 여자를 죽이면 그게 여혐이라고 주장하는 헛소리들 말이죠.


 한번 정신병자나 패배자들의 입장에서 생각해 보세요. 걔네들은 평생 좆같이 살아왔다고요. 걔네들의 인생에는 행복이란 게 없단 말이죠. 그런 걔네들이 거의 정신이 나가버려서 자신보다 행복한 사람들 중 아무나 죽이기로 작심했다면?


 당연히 여자를 노리는 게 맞는 거예요. 평생 패배만 해오던 사람이 인생에서 처음으로 한번 승리감을 맛보려고-그걸 승리감이라고 쳐준다면-날붙이를 들고 나섰는데 신체적으로 강한 사람보다 신체적으로 약한 사람을 노리겠죠. 그래야 성공률이 높아지니까요.


 그런 정신나간 녀석들 입장에서도 남은 인생에서 자유까지도 포기하면서 살인을 감행하는 건데, 그 정도 머리는 굴리면서 타겟을 노리겠죠. 걔네들 입장에서 그건 '성공시켜야만 하는' 살인이니까요.



 7.뭐 인생은 어쩔 수 없어요.


 요즘 정말 매일 깨닫는 건데, 결국은 잘 되는 걸 목표로 할 수밖에 없단 말이죠. 성공을 갈망하다가 성공하지 못한 사람은 마음에 복수심을 갖게 되거든요. 그게 크든 작든, 결국은 세상에 대한 복수심을 일정 부분 품고 살아가게 된단 말이죠. 그리고 그것을 어떤 형태로든 조금씩이나마 발산하며 살아가는 거죠.


 

 8.아니면 자신을 속이면서 비뚤어진 우월감을 갖는 걸 선택하거나요. 하지만 어느 것도...건전하지 못한 거예요. 인간들을 만나보면 비뚤어진 우월감을 가진 놈들이 졸라 많아요. 우월감을 느낄 만한 것도 아닌 걸 가지고 자신이 남보다 낫다고 믿으며 사는 놈들 말이죠. 스스로에게 거짓말하며 사는 거죠.


 하지만 언제까지 자신에게 거짓말을 하며 살 수 있을까요? 결국은 알게 될거거든요. 현실 세계에서 잘 나가는게 행복한 거라는 걸 말이죠. 


 왜냐면 현실세계에서 잘나가면 헛소리를 하며 살 필요가 없거든요. 사물과 사상들을 있는 그대로 보고 있는 그대로 말하며 살면 되니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88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998
2543 거 XX 좀 하면 어때.... (G-Dragon) [9] soboo 2019.07.10 1224
2542 꿈이 보낸 메시지 [8] 어디로갈까 2019.07.10 597
2541 요즘 날씨 [6] 칼리토 2019.07.10 469
2540 [근조] '쟈니스' 쟈니 기타가와 영화처럼 2019.07.10 409
2539 Rip Torn 1931-2019 R.I.P. 조성용 2019.07.10 169
2538 오늘의 일본 잡지 ROCK SHOW(3)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7.10 240
2537 지나가는 밤 - 내게 무해한 사람 중 [1] Sonny 2019.07.10 351
2536 아기 엄마들은 무엇이 갖고 싶은가요? [3] 동글이배 2019.07.10 787
2535 클릭주의) 데이터로는 클릭하지 마세요 39메가나 되는 GIF 파일 [5] 가끔영화 2019.07.10 550
2534 요새 토착쪽바리들 빼애액거리는거 구경하는게 그렇게 꿀잼이네요. [6] 귀장 2019.07.10 1156
2533 손정의, AI, AI,AI 그리고 가장 이상적인 노동시간 [3] soboo 2019.07.10 739
2532 수출규제 도발에 일본 맥주 인기 뚝뚝…아사히 2→4위 [11] 귀장 2019.07.10 1173
2531 이런날은 족발이나 뜯으며 소주 한잔하는게 딱이군요. [1] 귀장 2019.07.11 414
2530 Equal Play, Equal Pay ㅋㅋㅋㅋㅋㅋ [14] KEiNER 2019.07.11 1185
2529 게시판 로그인 유지하는 방법이 있나요? [3] james 2019.07.11 285
2528 Freddie Jones 1927-2019 R.I.P. 조성용 2019.07.11 136
2527 Paul Benjamin 1938-2019 R.I.P. 조성용 2019.07.11 141
2526 Valentina Cortese 1923-2019 R.I.P. [1] 조성용 2019.07.11 197
2525 [넷플릭스바낭] 아메리칸 반달 이라는 드라마를 봤네요 [2] 로이배티 2019.07.11 612
2524 이런저런 일기...(잠, 운동, 빈말) 안유미 2019.07.11 35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