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내일 아침 9시까지 옥수수 무료영화는 <배심원>이네요. 


국민참여재판을 소재로 한 영화라고 해서 한 번 보려고 합니다. 


<12인의 성난 사람들>을 생각나게 하는 법정 영화라네요. 


영화에 대한 평가는 괜찮은 편인 것 같아요. 


영화 링크:  https://www.oksusu.com/v/%7B1D4FADEE-D9AB-48B1-A1C6-AAD19C438E5C%7D 


예고편 가져왔어요.






오늘 저녁 9시 스크린채널에서 영화 <당갈(Dangal, 2016)>을 방송하네요. 


어디서 들어본 제목이라 한 번 찾아봤는데 imdb 관객 평점이 무려 8.5점이에요. 


이 영화 이렇게 재밌는 영화였나요?? 러닝 타임이 무려 2시간 41분인데...  


metacritic 평론가 평점이 없고 상 받은 것도 제가 들어본 적이 없는 영화제에서 상을 받아서 그런지 


평론가들에게 아주 좋은 평가를 받은 영화는 아닌 것 같은데요. 


혹시나 하고 rotten tomato에서 찾아보니 여기는 평론가 평점 88%, 관객 평점 94%로 상당히 좋은 편이네요. 


네이버 영화에서 우리나라 관람객+네티즌 평점도 평균 9.5점 정도로 상당히 좋고... 일단 재미는 있나 봅니다. 


네이버 영화에서 줄거리 소개 몇 줄 가져왔어요.  


"전직 레슬링 선수였던 ‘마하비르 싱 포갓(아미르 칸)’은 아버지의 반대로 금메달의 꿈을 이루지 못한 채 레슬링을 포기한다. 
 아들을 통해 꿈을 이루겠다는 생각은 내리 딸만 넷이 태어나면서 좌절된다. 
 그러던 어느 날, 두 딸이 또래 남자아이들을 신나게 때린 모습에서 잠재력을 발견하고 레슬링 특훈에 돌입한다. 
 사람들의 따가운 시선과 조롱에도 불구하고 첫째 기타(파티마 사나 셰이크)와 둘째 바비타(산야 말호트라)는 
 아버지의 훈련 속에 재능을 발휘, 승승장구 승리를 거두며 국가대표 레슬러로까지 성장해 마침내 국제대회에 출전하는데..." 




재밌을 것 같아요. ^^ 심심하신 분 같이 봐요. 




아, 오늘 밤 EBS1 영화는 세르지오 레오네 감독의 <옛날 옛적 서부에서>입니다. 


이 영화는 예전에 봐서 오늘은 <당갈>을 볼 생각이지만  이 영화 진짜 재밌죠. 


metacritic 평론가 평점 80점,  imdb 관객 평점 8.5점으로 양쪽 다 상당히 높고 그럴만한 영화입니다. 


듀게분들은 거의 다 보셨을 것 같은데 혹시 아직 이 영화 못 보셨다면 <당갈>보다 이 영화죠.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25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812
2079 당신을 오랫동안 사랑했어요(I've loved you so long) & 컨택트 (arrival) [5] applegreent 2020.01.12 476
2078 나다은이 자한당에 일으킨 작은 파문 [3] skelington 2020.01.12 1056
2077 홍상수의 '지금은맞고그때는틀리다'를 봤어요 [12] 로이배티 2020.01.12 1188
2076 윤석열 총장의 수사팀을 해체하지 말라는 청와대 청원이 진행 중이네요. [8] underground 2020.01.12 1010
2075 [넷플릭스바낭] 헤르미온느, 에단 호크 나오는 스릴러 '리그레션'을 봤어요 [10] 로이배티 2020.01.12 720
2074 사진 한 장을 들여다보다가 - 강변의 남자들 [6] 어디로갈까 2020.01.13 586
2073 2020 Critics’ Choice Award Winners [1] 조성용 2020.01.13 357
2072 삼분 어묵 [17] 은밀한 생 2020.01.13 891
2071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7] 조성용 2020.01.13 810
2070 윤석열 대단하네요. [10] 졸려 2020.01.13 1448
2069 2020 오스카'로컬'영화상 후보작 발표중이네요. [7] 룽게 2020.01.13 684
2068 If 2020's Oscar-nominated movie posters told the truth [2] 조성용 2020.01.14 331
2067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보았습니다 [24] 노리 2020.01.14 640
2066 누구나 ‘소울 푸드’ 하나씩은 있죠 [12] ssoboo 2020.01.14 941
2065 검찰 인사보복에 대해 비난할 수 있죠 [1] 도야지 2020.01.14 337
2064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스포약간), 우리는 황혼의 세상에 산다 [1] 예정수 2020.01.14 371
2063 [넷플릭스바낭] 19세기 미쿡 배경 스릴러 '에일리어니스트'를 봤습니다 [7] 로이배티 2020.01.14 644
2062 2020 오스카 후보작 링크와 명단 올려요. [10] 산호초2010 2020.01.14 579
2061 조롱과 독설과 험한말 [24] 왜냐하면 2020.01.14 853
2060 [바낭] 글을 길게 못 쓰겠다 [3] 예정수 2020.01.14 27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