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내일 아침 9시까지 옥수수 무료영화는 <배심원>이네요. 


국민참여재판을 소재로 한 영화라고 해서 한 번 보려고 합니다. 


<12인의 성난 사람들>을 생각나게 하는 법정 영화라네요. 


영화에 대한 평가는 괜찮은 편인 것 같아요. 


영화 링크:  https://www.oksusu.com/v/%7B1D4FADEE-D9AB-48B1-A1C6-AAD19C438E5C%7D 


예고편 가져왔어요.






오늘 저녁 9시 스크린채널에서 영화 <당갈(Dangal, 2016)>을 방송하네요. 


어디서 들어본 제목이라 한 번 찾아봤는데 imdb 관객 평점이 무려 8.5점이에요. 


이 영화 이렇게 재밌는 영화였나요?? 러닝 타임이 무려 2시간 41분인데...  


metacritic 평론가 평점이 없고 상 받은 것도 제가 들어본 적이 없는 영화제에서 상을 받아서 그런지 


평론가들에게 아주 좋은 평가를 받은 영화는 아닌 것 같은데요. 


혹시나 하고 rotten tomato에서 찾아보니 여기는 평론가 평점 88%, 관객 평점 94%로 상당히 좋은 편이네요. 


네이버 영화에서 우리나라 관람객+네티즌 평점도 평균 9.5점 정도로 상당히 좋고... 일단 재미는 있나 봅니다. 


네이버 영화에서 줄거리 소개 몇 줄 가져왔어요.  


"전직 레슬링 선수였던 ‘마하비르 싱 포갓(아미르 칸)’은 아버지의 반대로 금메달의 꿈을 이루지 못한 채 레슬링을 포기한다. 
 아들을 통해 꿈을 이루겠다는 생각은 내리 딸만 넷이 태어나면서 좌절된다. 
 그러던 어느 날, 두 딸이 또래 남자아이들을 신나게 때린 모습에서 잠재력을 발견하고 레슬링 특훈에 돌입한다. 
 사람들의 따가운 시선과 조롱에도 불구하고 첫째 기타(파티마 사나 셰이크)와 둘째 바비타(산야 말호트라)는 
 아버지의 훈련 속에 재능을 발휘, 승승장구 승리를 거두며 국가대표 레슬러로까지 성장해 마침내 국제대회에 출전하는데..." 




재밌을 것 같아요. ^^ 심심하신 분 같이 봐요. 




아, 오늘 밤 EBS1 영화는 세르지오 레오네 감독의 <옛날 옛적 서부에서>입니다. 


이 영화는 예전에 봐서 오늘은 <당갈>을 볼 생각이지만  이 영화 진짜 재밌죠. 


metacritic 평론가 평점 80점,  imdb 관객 평점 8.5점으로 양쪽 다 상당히 높고 그럴만한 영화입니다. 


듀게분들은 거의 다 보셨을 것 같은데 혹시 아직 이 영화 못 보셨다면 <당갈>보다 이 영화죠.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143
1466 스포일러] '기묘한 이야기' 3 [5] 겨자 2019.07.07 552
1465 이런저런 일기...(이진주, 매너) [1] 안유미 2019.07.07 529
1464 [성격검사] 당신의 강점은 무엇인가? [6] underground 2019.07.07 801
1463 입 없는 청년(내가 정한 제목)_다큐( 사팍 2019.07.07 271
1462 친한동생이 홍석천 마이 첼시에서 화상을 입고 고의적으로 보상을 못받는 중입니다 [4] 하라리 2019.07.07 1511
1461 이제 저만 불편하지 않다는 것 [1] 세멜레 2019.07.07 655
1460 [KBS1 글로벌다큐멘터리] 시대의 아이콘 8부작 underground 2019.07.07 679
1459 PC함이 블라블라 [30] Sonny 2019.07.07 1861
1458 아 모기 때문에 미치겠다 [14] 가끔영화 2019.07.07 748
1457 오늘의 일본 잡지 ROCK SHOW(1) (스압)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7.08 411
1456 [내용추가] 홍석천 마이 첼시에서 화상을 입고 고의적으로 보상을 못 받는 중입니다 [5] 하라리 2019.07.08 1537
1455 스파이더맨 : 파 프롬 홈 skelington 2019.07.08 425
1454 개인적으로 현 정권을 지지하고 있는 이유. [1] 귀장 2019.07.08 777
1453 [근조] 주앙 지우베르투 [3] 영화처럼 2019.07.08 321
1452 오늘 핸드폰 피싱 사기에 걸릴 뻔했어요. [10] underground 2019.07.08 1117
1451 디즈니 신작 뮬란 예고편 [2] 연등 2019.07.08 413
1450 PC함이 피로할 틈도 없이, 김성준 [27] Sonny 2019.07.08 1721
1449 60일 지정생존자를 보고.. [6] 라인하르트012 2019.07.08 936
1448 잡담 - 일본자동차 타면 매국노로 간주한다 [1] 연등 2019.07.09 666
1447 [넷플릭스바낭] 기묘한 이야기 시즌3을 다 봤습니다 (스포일러 없음) [6] 로이배티 2019.07.09 69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