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일러] '기묘한 이야기' 3

2019.07.07 14:03

겨자 조회 수:590

"There's something I've been wanting to talk to you both about - and I know this is a difficult conversation. But I care about you both very much. And I know you care about each other very much and that's why it's important that we set these boundaries moving forward so we can build an environment, where we ALL feel comfortable, trusted and open to sharing our feelings."

너네 둘에게 이야기하고 싶었던 것이 있단다. 그리고 이게 상당히 부담되는 대화일 거란 건 안단다. 그러나 나는 너희 둘을 정말 아낀단다. 그리고 나는 너희가 서로를 아끼고 있다는 걸 알고 있고, 그래서 우리가 앞으로 어떤 선을 그어야만 한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우리가 모두 편안하게 느끼고, 신뢰받고 있다고 느끼고, 서로의 감정을 나눌 수 있는 환경을 만들 수 있게끔 말이다.


"Feelings. Jesus. The truth is, for so long, I'd forgotten what those even were. I've been stuck in one place - in a cave, you might say. A deep dark cave. And then, I left some Eggos out in the woods and you came into my life and... for the first time in a long time, I started to feel things again. I started to feel happy.

감정... 휴... 진실을 말하면, 나는 감정이란 게 도대체 뭔지 잊어버리고 살았단다. 네가 동굴이라고 부를 수 있는 그런 장소에 처박혀 있었지. 어둡고 깊은 동굴. 그리고는 숲속에 에고 (간편한 아침식사)를 놔두고 네가 내 생에 들어왔지. 그리고 그 오랜 시간 중에 처음으로 감정이란 걸 다시 느끼게 되었지. 행복을 느꼈단다. 


But lately, I guess I've been feeling... distant from you. Like you're pulling away from me or something. I miss playing board games every night, making triple-decker Eggo extravaganzas at sunrise, watching westerns together before we doze off.

그러나 요즘 나는 네가 나에게서 멀어지고 있다고 느끼고 있단다. 네가 나를 밀어내는 것처럼 말이다. 매일 저녁 보드 게임을 하던 게 그립다. 아침이 뜰 때 에고를 세 장씩 쌓아놓고 우리가 졸려서 곯아떨어지기까지 서부영화를 보곤 했지. 


But I know you're getting older, growing, changing. And I guess... if i'm being really honest, that's what scares me. I don't want things to change. So I think maybe that's why I came here, to try to maybe... stop that change. To turn back the clock. To make things go back to how they were.

하지만 나는 네가 나이먹어가고 있고, 성장하고 있고, 변화하고 있다는 걸 안다. 그리고, 정말 솔직하게 말하자면, 그게 나를 두렵게 하는구나. 나는 변화가 두렵다. 아마 그래서 내가 여가에 온 걸 거다. 변화를 멈추려고. 시계를 거꾸로 돌리려고. 예전의 우리로 돌아가게 하려고. 


But I know that's naive. It's just... not how life works. It's moving. Always moving whether you like it or not. And yeah, sometimes it's painful. Sometimes it's sad and sometimes it's surprising. Happy. 

하지만 그게 순진한 생각이란 걸 나는 안다. 그건 인생이 작동하는 방식이 아닌 거지. 인생은 움직이니까. 우리가 원하든 않든 간에 항상 움직이니까. 그리고 가끔은 고통스럽지. 가끔은 슬프고 가끔은 놀랍고, 또 행복하기도 하지. 


So you know what? Keep on growing up, kid. Don't let me stop you. Make mistakes, learn from 'em, and when life hurts you - because it will - remember the hurt. The hurt is good. It means you're out of that cave.

그래서, 계속 성장하거라. 내가 너를 멈추게 하지 마라. 실수를 저지르고, 실수에서 배우고, 생이 너를 상처입히면 - 왜냐면 생은 너를 그렇게 상처입힐 것이니까 - 그 고통을 기억해라. 고통은 좋은 거야. 네가 동굴에서 나왔다는 걸 의미하는 거야. 


But, please, if you don't mind, for the sake of your poor old dad, keep the door open three inches."

하지만, 제발, 네가 괘념치 않는다면, 이 늙고 가여운 아빠를 생각해서, (남자친구가 오거든) 방문은 조금 열어두거라.


'기묘한 이야기' 3부가 끝났습니다. 호퍼스 경찰관의 이 마지막 편지는, 80년대에 대한 러브레터이면서, 또한 어린 시절에 대한 향수를 담고 있죠. 하지만 무엇보다도, 이 편지에는 '기묘한 이야기'가 시청자들에게 사랑받는 한가지 비밀이 들어 있습니다. 이 시리즈에서 주요 캐릭터로 나오는 어른들은, 해야할 때에 해야할 할 일을 합니다. 경찰관 호퍼, 과학 교사, 밥 뉴비, 엄마 조나단 바이어스가 그렇죠. 완벽하진 않지만, 이들은 어른들입니다. 믿을 수 있는 어른들이 있을 때 아이들은 강해집니다. 보호받고 있고 사랑받고 있다는 생각이 들게 만들죠. 이 마지막 편지는 그 사랑의 조그만 유물품입니다. 아마 많은 시청자들이 일레븐과 함께 같이 울었을 것 같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3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430
1873 루비 스팍스 [3] 가끔영화 2020.01.10 246
1872 오늘 사실 닥터 두리틀 영업하려고 했는데..이걸 트네요 [2] 라인하르트012 2020.01.10 458
1871 진중권씨 발언이 굉장히 세네요 [27] Usetheself 2020.01.10 1683
1870 검찰인사 관련해서 좀 알아본거 [3] staedtler 2020.01.10 470
1869 추미애가 차장급 인사할테니 윤석렬한테 법무부로 오라고 할거라는 예측이 있네요. [6] 얃옹이 2020.01.10 756
1868 개인적인 작년 탄핵 청문회 빅웃음 포인트 [1] 얃옹이 2020.01.10 410
1867 [초초바낭] 여러분, 사실 제가 지금... [25] 로이배티 2020.01.10 983
1866 총장이 장관이 오란다고 가는 사람이냐? [5] 도야지 2020.01.10 736
1865 "더 베스트 오브 에너미(The best of enemy)" 추천 하고 싶네요.(스포) 산호초2010 2020.01.10 229
1864 이 분도 마블에 합류하는군요.. [4] 폴라포 2020.01.10 901
1863 <기생충>의 가난한 가족들에 어느정도의 동정/연민을 줘야할까요 [23] tomof 2020.01.10 1330
1862 드라마 '스토브리그' 짧은 잡담 [10] 로이배티 2020.01.10 878
1861 주진모 장동건 해킹사건(?) [10] 발목에인어 2020.01.10 2720
1860 아날로그 시대가 그리운 항법사의 비행 가끔영화 2020.01.10 259
1859 랭보의 고향에서 보낸 열흘 [12] 어디로갈까 2020.01.11 640
1858 이번엔 '조선미녀삼총사'를 보았습니다만. 아주 실망스럽네요 [12] 로이배티 2020.01.11 819
1857 [넷플바낭] 넷플은 다큐지..! [5] 그레첸 2020.01.11 561
1856 참치의 맛 [9] 어제부터익명 2020.01.11 580
1855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2회차와 테넷 프롤로그(스포많음) [2] 예정수 2020.01.11 394
1854 사촌동생이 놀러온다 [18] Sonny 2020.01.11 103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