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더맨 : 파 프롬 홈

2019.07.08 14:30

skelington 조회 수:435

마블이 만드는 스파이더맨 시리즈의 제1목표는 아마도 ‘소니의 스파이더맨과 다를 것’인것 같습니다.
슈퍼거미, 벤 삼촌의 죽음, 그린 고블린과 오스본 부자, 베놈 등등 모두 빼버리고 특히 스파이디가 뉴욕 마천루들 사이를 웹스윙하는 키 비주얼을 포기한다는건 어찌되었든 대단한 용기와 자신감이 필요한 모험입니다.

시작은 좀 그렇습니다.

‘MCU 에피소드 21’
‘피터는 히어로 활동에 부담을 느껴 퓨리의 전화를 피하는 동시에 MJ를 연모하게 되는데....’

같은 스타워즈 식의 설정같은 전개로 이야기가 시작하고 중반까지 두 이야기가 따로 놀고 서로를 방해해서 그저 그렇습니다. 쉴드 활동 + 유럽 수학여행 이야기는 90년대의 ‘F학점 첩보원’같은 영화가 연상되었습니다.

제이크 질렌할은 좋은 배우지만 1편의 마이클 키튼의 프롬씬같은 부분이 없어서 좀 아쉽습니다. 토니의 빈자리를 채워줄만큼 피터와의 유대를 보여주는 에피소드들이 있었어야 했어요. ‘안경 쓰니 닮았네.’ 같은 걸로 퉁치지 말구요.

캡틴 마블때도 그랬지만 이제 닉 퓨리의 등장은 마블 세계관 도장 찍는 기능 외에 무슨 의미가 있나? 하는 생각이 종종 들게 합니다.

이디스에 대해 생각해보면 토니는 죽어서도 세계평화에 위협적인 인간입니다.

쿠키장면은 3편에서야 비로소 진짜 스파이더맨같은 이야기를 하려나? 싶게 만드네요.

+ 지금의 스파이더맨이 저에게 어색한 이유는 이 불쌍한 브루클린 꼬마를 지켜줄 어른들이 주변에 너무 많아서..  같아요. +(토니는 유령처럼 영화 전체를 지배하고 있구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1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356
2207 거 XX 좀 하면 어때.... (G-Dragon) [9] soboo 2019.07.10 1222
2206 꿈이 보낸 메시지 [8] 어디로갈까 2019.07.10 594
2205 요즘 날씨 [6] 칼리토 2019.07.10 467
2204 [근조] '쟈니스' 쟈니 기타가와 영화처럼 2019.07.10 407
2203 Rip Torn 1931-2019 R.I.P. 조성용 2019.07.10 167
2202 오늘의 일본 잡지 ROCK SHOW(3)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7.10 238
2201 지나가는 밤 - 내게 무해한 사람 중 [1] Sonny 2019.07.10 351
2200 아기 엄마들은 무엇이 갖고 싶은가요? [3] 동글이배 2019.07.10 783
2199 클릭주의) 데이터로는 클릭하지 마세요 39메가나 되는 GIF 파일 [5] 가끔영화 2019.07.10 545
2198 요새 토착쪽바리들 빼애액거리는거 구경하는게 그렇게 꿀잼이네요. [6] 귀장 2019.07.10 1152
2197 손정의, AI, AI,AI 그리고 가장 이상적인 노동시간 [3] soboo 2019.07.10 738
2196 수출규제 도발에 일본 맥주 인기 뚝뚝…아사히 2→4위 [11] 귀장 2019.07.10 1170
2195 이런날은 족발이나 뜯으며 소주 한잔하는게 딱이군요. [1] 귀장 2019.07.11 412
2194 Equal Play, Equal Pay ㅋㅋㅋㅋㅋㅋ [14] KEiNER 2019.07.11 1182
2193 게시판 로그인 유지하는 방법이 있나요? [3] james 2019.07.11 281
2192 Freddie Jones 1927-2019 R.I.P. 조성용 2019.07.11 136
2191 Paul Benjamin 1938-2019 R.I.P. 조성용 2019.07.11 141
2190 Valentina Cortese 1923-2019 R.I.P. [1] 조성용 2019.07.11 193
2189 [넷플릭스바낭] 아메리칸 반달 이라는 드라마를 봤네요 [2] 로이배티 2019.07.11 597
2188 이런저런 일기...(잠, 운동, 빈말) 안유미 2019.07.11 34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