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마치고 집에 오는데 큰 길 사거리에 저런 현수막이 붙어있는거에요. 뭐지? 싶어서 봤다가 어이가 없어서 사진까지 찍어봤어요. 그리고 트위터에서 모 분이 올리신 글에도 같은 문구가 있더라고요(...;;)

‘일본자동차 타면 매국노로 간주한다’

그렇군요. 일본차를 탔을 뿐인데 상대를 매국노라는 모욕적 표현으로 모멸감을 주는 현수막을, 사람들이 활보하는 거리에 붙여놓는 이런 민망한 모습이 제가 어린시절 꿈꾸던 21세기 대한민국이란 말입니까...(OMG) 이런 국가주의, 민족주의(그놈의 북조선 때문에 이젠 먹히지도 않는) 나 하나의 생각을 공동체에 대한 원칙으로 규정하는 사고를 언제쯤 버리게 될까요?

그냥 세상에 대한 한탄을 할 거면 남들 보는 자리에서 할 게 아니라 너 구독한 사람만 하는 트위터에서 하면 될 일 인지도 모르죠. 누가 마음에 안들면 작살내 줄테니까 말이죠. 아 이건 PC함을 떠나 생각 자체가 무례하고 굉장히 언어적 폭력이라고 밖에 생각이 안 되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87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582
2577 삼분 어묵 [17] 은밀한 생 2020.01.13 892
2576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7] 조성용 2020.01.13 830
2575 윤석열 대단하네요. [10] 졸려 2020.01.13 1458
2574 2020 오스카'로컬'영화상 후보작 발표중이네요. [7] 룽게 2020.01.13 684
2573 If 2020's Oscar-nominated movie posters told the truth [2] 조성용 2020.01.14 331
2572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보았습니다 [24] 노리 2020.01.14 642
2571 누구나 ‘소울 푸드’ 하나씩은 있죠 [12] ssoboo 2020.01.14 942
2570 검찰 인사보복에 대해 비난할 수 있죠 [1] 도야지 2020.01.14 337
2569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스포약간), 우리는 황혼의 세상에 산다 [1] 예정수 2020.01.14 393
2568 [넷플릭스바낭] 19세기 미쿡 배경 스릴러 '에일리어니스트'를 봤습니다 [7] 로이배티 2020.01.14 716
2567 2020 오스카 후보작 링크와 명단 올려요. [10] 산호초2010 2020.01.14 580
2566 조롱과 독설과 험한말 [24] 왜냐하면 2020.01.14 857
2565 [바낭] 글을 길게 못 쓰겠다 [3] 예정수 2020.01.14 274
2564 [바낭] 고마우신 분들 [1] 칼리토 2020.01.14 316
2563 드론 이야기 - 속편? [4] ssoboo 2020.01.14 275
2562 [바낭] 주둥이로 먹고 산다는 사람들이 주둥이 함부로 놀리다 박살나는거 보면 [10] 귀장 2020.01.14 685
2561 [바낭] 남코에 로열티 좀 줬을 것같은 파워태권도 [3] skelington 2020.01.14 338
2560 신체노출을 바라보는 리액션 [1] 예정수 2020.01.14 419
2559 사람은 고쳐쓰는게 아니다란 말 뒤에 알맞는 말을 붙여주세요 [6] 가끔영화 2020.01.14 521
2558 우리는 언제쯤 기자 회견에서 대통령이 토론을 하는 모습을 볼 수 있을까요? [35] Joseph 2020.01.14 124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