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일기...(처지)

2019.07.09 11:24

안유미 조회 수:517


 1.오스카 와일드가 그랬죠. 세상에는 두가지의 나쁜 일이 있다고요. 첫번째는 원하는 것을 손에 넣지 못하는 것, 두번째는 원하는 것을 손에 넣게 되는 것이라고 말이죠. 


 이 말은 이렇게 바꿔도 되겠죠. 우리에게 일어날 수 있는 두가지의 나쁜 일은, 어떤 사람이 되는 것...그리고 어떤 사람이 못 되는 것이라고 말이죠.



 2.사실 그래요. 무언가가 되어도 인생은 엿같고 무언가가 못 되어도 인생은 엿같단 말이죠. 하지만 그래도 역시 무언가가 되긴 되는 게 나아요. 왜냐면 내가 생각하는 나 자신이 아니라 사람들이 생각하는 나 자신도 중요하거든요. 어쨌든 사람들의 평판으로 존재하는 나 또한 진짜 나니까요. 


 무언가가 되든, 되지 못하든 스스로가 비참한 건 똑같지만 아무것도 못 되어서 다른 사람들의 시선으로도 비참한 사람으로 평가받는 건 더욱 안좋죠.



 3.페북이나 sns에 가보면 헛소리 좋아하는 애들이 이런 말들을 하죠. 남들의 시선을 신경쓰지 말고 남과 비교하며 살지 말라고요. 하지만 문제는 이거예요. 남들과의 비교에서 자유로워지려면 그만한 깜냥을 갖춰야 하잖아요. 그러기 전까지는 좋든 싫든 남들의 시선을 신경쓰며 살아야 하고요.


 한데 남들과의 비교에서 자유로워질만한 깜냥을 갖추게 되면 실제로는 어떨까요? 아마 그땐 남들과의 비교질을 그만두지 못할걸요. 왜냐면, 남들보다 우월해지면 그때부턴 남들이랑 비교하면서 사는 게 재밌어지잖아요. 타인들과의 비교질을 그만둘 선택권을 얻는다면, 그때는 오히려 그만둘 필요가 없게 되는 거죠. 다른 사람들을 나의 우월감을 위한 장작으로 써먹을 수 있게 됐는데 왜 그걸 그만두겠어요? 


 어떤 사람은 이럴지도 모르겠네요. '이녀석, 이런 말 하는 캐릭터 아니었잖아.'라고요. 하긴 그래요. 다른 사람의 평판이나 시선은 1도 신경 안 쓰는 캐릭터였죠.



 4.휴.



 5.한데 전에 썼듯이 어떤 사람의 의견이란 건 사실 그 사람의 통찰력이나 영민함이 아니예요. 그저 그 사람의 입장일 뿐이죠.


 그래서 늘 말하듯이...나는 어떤 사람의 의견이나 주장에 관심이 없어요. 왜냐면 아무리 멋들어진 의견이라도 그건 그 사람의 처지일 뿐이니까요. 어떤 사람의 의견을 바꿔주고 싶다면 말싸움을 할 게 아니라, 그 사람의 처지를 바꿔주면 돼요. 그러면 그 사람의 의견따윈 그에 맞게 바뀌게 되죠. 사람들의 의견이란 건 그 사람의 철학이 아닌 처지를 대변하는 것일 뿐이니까요.


 

 6.그리고 나도 그래요. 사실 나는 딱히 다른 사람이 된 게 아니거든요. 나는 늘 같은 사람이지만 나의 처지나 입장이 계속 변하고 있기 때문에 생각이나 의견도 그에 맞게 바뀔 수밖에 없어요. 


 뭔가 계속...하는 말이 바뀌는 것 같은 기분을 느낀다면, '이 녀석 생각이 또 달라졌나본데.'가 아니라 '이 녀석 처지가 또 바뀌었나보군.'이라고 생각하시면 돼요.



 7.뭐...어떻게 보면 가장 순수하게 있어주는 건 욕망이겠죠. 나의 처지나 의견이 아무리 바뀌어도 욕망 자체는 늘 같거든요. 낯선 여자와 만나고 싶다...와 익숙한 맛있는 음식을 먹고 싶다...는 욕망 말이죠. 뭐 인간은 낯설어야 좋고 음식은 익숙해야 좋은 거니까요.


 하지만 지겹네요. 어쩔 수 없죠. 태어났으니까 열심히 살아야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8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319
2180 거 XX 좀 하면 어때.... (G-Dragon) [9] soboo 2019.07.10 1222
2179 꿈이 보낸 메시지 [8] 어디로갈까 2019.07.10 594
2178 요즘 날씨 [6] 칼리토 2019.07.10 467
2177 [근조] '쟈니스' 쟈니 기타가와 영화처럼 2019.07.10 406
2176 Rip Torn 1931-2019 R.I.P. 조성용 2019.07.10 167
2175 오늘의 일본 잡지 ROCK SHOW(3)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7.10 238
2174 지나가는 밤 - 내게 무해한 사람 중 [1] Sonny 2019.07.10 351
2173 아기 엄마들은 무엇이 갖고 싶은가요? [3] 동글이배 2019.07.10 783
2172 클릭주의) 데이터로는 클릭하지 마세요 39메가나 되는 GIF 파일 [5] 가끔영화 2019.07.10 545
2171 요새 토착쪽바리들 빼애액거리는거 구경하는게 그렇게 꿀잼이네요. [6] 귀장 2019.07.10 1152
2170 손정의, AI, AI,AI 그리고 가장 이상적인 노동시간 [3] soboo 2019.07.10 738
2169 수출규제 도발에 일본 맥주 인기 뚝뚝…아사히 2→4위 [11] 귀장 2019.07.10 1170
2168 이런날은 족발이나 뜯으며 소주 한잔하는게 딱이군요. [1] 귀장 2019.07.11 412
2167 Equal Play, Equal Pay ㅋㅋㅋㅋㅋㅋ [14] KEiNER 2019.07.11 1182
2166 게시판 로그인 유지하는 방법이 있나요? [3] james 2019.07.11 281
2165 Freddie Jones 1927-2019 R.I.P. 조성용 2019.07.11 136
2164 Paul Benjamin 1938-2019 R.I.P. 조성용 2019.07.11 141
2163 Valentina Cortese 1923-2019 R.I.P. [1] 조성용 2019.07.11 193
2162 [넷플릭스바낭] 아메리칸 반달 이라는 드라마를 봤네요 [2] 로이배티 2019.07.11 592
2161 이런저런 일기...(잠, 운동, 빈말) 안유미 2019.07.11 34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