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앙입니다.......


깨포는 그럭저럭, 라제는 재미있고 호의적으로 보았지만 둘 다 재관람할 생각은 들지 않았습니다. 애정하는 메인 캐릭터들도 없었구요. 3편까지 보고나니 단순히 전편인 라제 수습(?)만의 문제가 아니라 시퀄 1편에서부터 잘못 꿰어진 단추라는 생각이 더더욱 강해집니다. 특히 시퀄 1편인 깨포에서부터 포스 묘사가 불만족스러웠더랬죠. 루카스의 포스는 그런 세계가 아니라든가 하는 얘기가 아닙니다. 1편에서부터 포스 능력자들을 무슨 엑스맨으로 만들어 놓았잖아요. 라오스에서는 그게 더 심해집니다. 마치 능력자 배틀물을 보는 기분인데, 설정 파괴를 떠나서 긴장감이 없어요. 이거 스페이스 오페라잖아요. 하지만 포스 센서티브를 중심으로 이야기가 돌아가면서 서사의 폭을 좁혀 버립니다. 


상상력이라는 게 없는 3편입니다. 익숙한 장면들과 관계 설정, 구도가 나오면 눈물이라도 흘릴 줄 알았나요? 이렇게 게으른 자기 복제라니요. 정말 너무합니다. 크레딧 올라갈 때 찔금 눈물은 나더군요. 이거 할려고 돈 부어서 시퀄 만들었나 해서요. 하기는 저같은 사람은 보니...  중간중간 어이없어서 웃음도 났네요.  때깔과 액션 씬은 볼만해요. 시간은 잘 갑니다. 노골적인 복제 씬들을 보노라니 클래식 시리즈를 다시 보는 게 낫다 싶을 정도지만요. 엔도 행성에 그 곰돌이들도 나옵니다. 헐리우드산 탑골 파크.. 


아래는 스포 포함된 내용입니다. 스포를 원하지 않는 분들은 스크롤은 여기까지만.



.



.



.



.



.



.



- 시도때도 없이 나오는 포스의 영 총출동에 다 죽어가는 사람을 포스로 살리질 않나. 진짜 포스 묘사 너무함미다. 무슨 엑스맨이냐... 긴장감이 없어. 거기다 "클래식 캐릭터 보고 싶었지? 여깄어. 잘 봐봐."  근데요, 솔로 나오는 장면에서 반갑다기보다 어이없. 딱 하나 그나마 괜찮았던 건 레아가 루크에게서 포스 트레이닝을 받았다는 걸 보여주는 회상 장면입니다. 라제에서의 그 장면이 어느 정도 설명은 되니까요. 트레이닝 받지 않아도 레아도 포스 센시티브여서 우주에서 어느 정도는 버틴 거였다고 넘어가 줄 수도 있지만 말예요. 근데 레아 CG는 많이 아쉬워요. 


- 캐리 피셔 첫 등장에서는 좀 울컥하더군요.  


- 깨포에서 놀랬던 게 카일로 렌이 한 솔로를 죽이는 장면이었습니다. '이거 좀 크다! 어떻게 수습할런가' 싶었죠. 원죄가 넘 커서 뭘해도 끝에 가서는 죽겠거니 싶었는데 라이트 사이드로 돌아오는 계기가 정말로 허술. 레아가 뭘 어쩐거지? 왜, 어떻게 돌아온건지 알 수가 없어요. 아님 레이가 상처 치료해줘서 진실한 사랑에 눈뜨기라도 한 건지. 이와중에 아담 드라이버 연기는 좋더군요. 라제에서부터 무슨 레이 스토커처럼 굴더니 둘이 정말 해버리더라구요. 그거 말입니다. 키스(...) 팰퍼틴과 대결 후 레이가 숨이 안붙은 것처럼 보일 때 렌이 포스를 발휘하니까 레이 숨이 돌아옵니다.  에휴, 체념의 심정으로 지켜보니 역시나 정말 키스하더라구요. 왜 부끄러움은 나의 몫인가... 좀 웃겼어요. 


- 한 솔로도 그렇고 레아야 어쩔 수 없고, 루크의 퇴장은 나쁘진 않았지만 클래식 멤버들을 이 정도로밖에 활용 못하나 싶네요. 랜도는 좀더 일찍 등장해도 좋지 않았을까 합니다. 3편을 보면 1,2편에서 전개시켜도 좋았을 괜찮은 이야기 소스들이 몇 있어요. 그 중 하나가 스톰트루퍼 출신 반란군 이야기입니다. 3편에서야 등장하는 랜도가 지원군을 이끌고 오는데 이건 뭐 '어벤저스 어셈블'도 아니고, 랜도도 팰퍼틴처럼 어딘가에서 자기만의 제국-세력을 남몰래 건설하고 있었던 건지.(이래야 말이 될 정도) 암튼, 전작에서부터 핀이랑 이번에 새로 등장한 흑인 여캐랑 랜도랑 츄바카 엮어서 트루퍼 출신 반란군이랑 지원군 규합하는 이야기 줄기 하나 만들었으면 좋았을 것 같아요. 레아 사망씬 연출은 실망입니다. 랜도도 재등장한 마당에 좀더 다르게, 극적으로 만들 수 있었을 것 같은데... 



- 로즈 캐릭터는 거의 삭제된 수준입니다. 솔직히 라제에서 핀과 로즈 분량이 저도 재미는 없었어요. 레이한테 능력 몰빵해주는 대신 로즈한테 천재 공돌이 속성줬으면 안됐나 싶기도 하고(아, 동양인 스테레오 타입인가..). 핀이 뭘 얼마나 활약했다고 대뜸 장군이 되는 것도 이상하고. 그 눈 툭 튀어나온 외계인 사령관은 한 명뿐이었던 건지. 하여간 핀과 포의 장군으로의 영전도 별로 납득이 안됐. 



- 츄바카는 언제 우주선 옮겨 탄 건지. 스타워즈가 스타트렉이 돼 버렸.  


- 제트팩 단 스톰트루퍼가 나옵니다. 만달로리안들을 쥐어 짠 결과인가.... 


- 자잘한 유머 타율이 좋지 않은 가운데 C3po의 개그는 그나마 좀 나았습니다. 


- 팰퍼틴이 어떻게 살아났고, 어떻게 자식을 봤고 등등은 걍 생각 안하기로 했어요. 노관심. 


-(추가)헉스가 스파이임이 드러나는 장면의 연출은 진짜.. 내가 직접 쏘겠네=안녕, 관객 여러분 스파이를 소개합니다. 그다음 총으로 스톰트루퍼를 쏜다. 헉~ 당신이 스파이였어!! 하고 핀과 포가 놀람. 그저 웃지요(......)


- 마지막 장면 연출 진짜 오글. 레이 스카이워커래... 하아. 거기다 포스의 영이 또! 석양 두 개가 또!! 


이거 그냥 평행세계하고 만달로리안 시리즈와 이어지는 내용으로 영화 만들면 안되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25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112
»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보았습니다 [24] 노리 2020.01.14 646
2856 누구나 ‘소울 푸드’ 하나씩은 있죠 [12] ssoboo 2020.01.14 945
2855 검찰 인사보복에 대해 비난할 수 있죠 [1] 도야지 2020.01.14 338
2854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스포약간), 우리는 황혼의 세상에 산다 [1] 예정수 2020.01.14 400
2853 [넷플릭스바낭] 19세기 미쿡 배경 스릴러 '에일리어니스트'를 봤습니다 [7] 로이배티 2020.01.14 786
2852 2020 오스카 후보작 링크와 명단 올려요. [10] 산호초2010 2020.01.14 584
2851 조롱과 독설과 험한말 [24] 왜냐하면 2020.01.14 859
2850 [바낭] 글을 길게 못 쓰겠다 [3] 예정수 2020.01.14 278
2849 [바낭] 고마우신 분들 [1] 칼리토 2020.01.14 317
2848 드론 이야기 - 속편? [4] ssoboo 2020.01.14 277
2847 [바낭] 주둥이로 먹고 산다는 사람들이 주둥이 함부로 놀리다 박살나는거 보면 [10] 귀장 2020.01.14 692
2846 [바낭] 남코에 로열티 좀 줬을 것같은 파워태권도 [3] skelington 2020.01.14 340
2845 신체노출을 바라보는 리액션 [1] 예정수 2020.01.14 422
2844 사람은 고쳐쓰는게 아니다란 말 뒤에 알맞는 말을 붙여주세요 [6] 가끔영화 2020.01.14 531
2843 우리는 언제쯤 기자 회견에서 대통령이 토론을 하는 모습을 볼 수 있을까요? [35] Joseph 2020.01.14 1249
2842 주제 없고 링크 없는 정치바낭 [5] 가라 2020.01.14 521
2841 [바낭] 아무도 관심없지만 렌의 기사단에 대해서 (스타워즈 스포) [9] skelington 2020.01.14 746
2840 [넷플릭스바낭] 이정현의 '성실한 나라의 앨리스'를 봤어요 [4] 로이배티 2020.01.14 668
2839 개인 방송 시작에 대해서 [10] 딸기케익 2020.01.14 853
2838 삼국지3가 스팀에 있었네요 (둥...) [6] 2020.01.14 42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