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듀나님이 만점을 주셔서 기대했는데 정말 잘만든 영화입니다. 이동진 평론가는 해설에서 모델이 뮤즈의 역할에 국한되지 않고 대상화로서가 아니라 주체로서 행동하는 셀린 시아마의 접근법을 이야기하더라고요. 저도 그러란 부분이 마음에 들었던 듯.

저는 처음 영화의 이야기를 현재-과거-현재2-후일담1,2... 이런 순으로 해석했는데 이동진 평론가는 후일담들도 사실은 오프닝 전에 일어났던 이야기라고 해석하더군요. 그렇게 하니 아귀가 들어맞기도 합니다.

여성영화, 퀴어영화로서 훌륭한 작품이니 한 번 쯤 보셨으면 좋겠네요.




거의 마지막 기회라 어제 테넷 프롤로그를 한 번 더 봤습니다.(아이고 이 사람아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를 3번이나 보다니...) 두 번째 보면서 존 데이비드 워싱턴이 맡은 주인공이 영화에서 제일 처음 하는 대사가 이거더라고요. 
 
우리는 황혼의 세상에 산다.
We live in a twilight world.  
 
이거 놀란이 로버트 패틴슨 노리고 친 대사라는 생각도 들더군요(...). 물론 정말 그렇지는 않겠지만요. 영화 앞부분이지만 영화도 좋았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25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112
2857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보았습니다 [24] 노리 2020.01.14 646
2856 누구나 ‘소울 푸드’ 하나씩은 있죠 [12] ssoboo 2020.01.14 945
2855 검찰 인사보복에 대해 비난할 수 있죠 [1] 도야지 2020.01.14 338
»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스포약간), 우리는 황혼의 세상에 산다 [1] 예정수 2020.01.14 400
2853 [넷플릭스바낭] 19세기 미쿡 배경 스릴러 '에일리어니스트'를 봤습니다 [7] 로이배티 2020.01.14 786
2852 2020 오스카 후보작 링크와 명단 올려요. [10] 산호초2010 2020.01.14 584
2851 조롱과 독설과 험한말 [24] 왜냐하면 2020.01.14 859
2850 [바낭] 글을 길게 못 쓰겠다 [3] 예정수 2020.01.14 278
2849 [바낭] 고마우신 분들 [1] 칼리토 2020.01.14 317
2848 드론 이야기 - 속편? [4] ssoboo 2020.01.14 277
2847 [바낭] 주둥이로 먹고 산다는 사람들이 주둥이 함부로 놀리다 박살나는거 보면 [10] 귀장 2020.01.14 692
2846 [바낭] 남코에 로열티 좀 줬을 것같은 파워태권도 [3] skelington 2020.01.14 340
2845 신체노출을 바라보는 리액션 [1] 예정수 2020.01.14 422
2844 사람은 고쳐쓰는게 아니다란 말 뒤에 알맞는 말을 붙여주세요 [6] 가끔영화 2020.01.14 531
2843 우리는 언제쯤 기자 회견에서 대통령이 토론을 하는 모습을 볼 수 있을까요? [35] Joseph 2020.01.14 1249
2842 주제 없고 링크 없는 정치바낭 [5] 가라 2020.01.14 521
2841 [바낭] 아무도 관심없지만 렌의 기사단에 대해서 (스타워즈 스포) [9] skelington 2020.01.14 746
2840 [넷플릭스바낭] 이정현의 '성실한 나라의 앨리스'를 봤어요 [4] 로이배티 2020.01.14 668
2839 개인 방송 시작에 대해서 [10] 딸기케익 2020.01.14 853
2838 삼국지3가 스팀에 있었네요 (둥...) [6] 2020.01.14 42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