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밌네요. 선수마다 미리 등록해둔 파워x3의 필살기는 체력 20% 이하에서 사용가능해진다는 규정도 생겼으면 좋겠네요.


https://m.yna.co.kr/view/AKR20200113151400007?

PYH2020011310910001300-P2


뒤차기 한 방에 파워 게이지 반 토막…태권도의 새로운 실험


협회는 가벼운 접촉만으로도 득점이 이뤄지는 현재 전자호구 시스템상의 태권도가 변칙 발차기 등으로 '발 펜싱'이라 불리며 외면받는 현실에서 고민을 시작했다. 관중 친화적이고 미디어에 적합한 태권도 경기가 어떤 것인지 연구했다. 협회가 찾은 결론은 먼 곳에 있지 않았다. 바로 '태권도의 무도성 회복'이었다. 여기에 격투 게임 방식을 빌렸다.

머리 회전 공격에 성공하면 상대 충격량이 한꺼번에 '40'이나 줄어든다. 게다가 반칙을 한 선수에게는 10초의 페널티를 줘 이 시간 동안 상대로부터 받는 충격치는 2배가 되도록 했다. 순식간에 승패가 갈릴 수 있어 선수나 관중이나 끝까지 긴장을 놓을 수 없게 했다.

16fa27d2465ae3ed


유튜브 영상링크

https://youtu.be/Kgvc-M8TUFQ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25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112
2858 If 2020's Oscar-nominated movie posters told the truth [2] 조성용 2020.01.14 332
2857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보았습니다 [24] 노리 2020.01.14 646
2856 누구나 ‘소울 푸드’ 하나씩은 있죠 [12] ssoboo 2020.01.14 945
2855 검찰 인사보복에 대해 비난할 수 있죠 [1] 도야지 2020.01.14 338
2854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스포약간), 우리는 황혼의 세상에 산다 [1] 예정수 2020.01.14 400
2853 [넷플릭스바낭] 19세기 미쿡 배경 스릴러 '에일리어니스트'를 봤습니다 [7] 로이배티 2020.01.14 786
2852 2020 오스카 후보작 링크와 명단 올려요. [10] 산호초2010 2020.01.14 584
2851 조롱과 독설과 험한말 [24] 왜냐하면 2020.01.14 859
2850 [바낭] 글을 길게 못 쓰겠다 [3] 예정수 2020.01.14 278
2849 [바낭] 고마우신 분들 [1] 칼리토 2020.01.14 317
2848 드론 이야기 - 속편? [4] ssoboo 2020.01.14 277
2847 [바낭] 주둥이로 먹고 산다는 사람들이 주둥이 함부로 놀리다 박살나는거 보면 [10] 귀장 2020.01.14 692
» [바낭] 남코에 로열티 좀 줬을 것같은 파워태권도 [3] skelington 2020.01.14 340
2845 신체노출을 바라보는 리액션 [1] 예정수 2020.01.14 422
2844 사람은 고쳐쓰는게 아니다란 말 뒤에 알맞는 말을 붙여주세요 [6] 가끔영화 2020.01.14 531
2843 우리는 언제쯤 기자 회견에서 대통령이 토론을 하는 모습을 볼 수 있을까요? [35] Joseph 2020.01.14 1249
2842 주제 없고 링크 없는 정치바낭 [5] 가라 2020.01.14 521
2841 [바낭] 아무도 관심없지만 렌의 기사단에 대해서 (스타워즈 스포) [9] skelington 2020.01.14 746
2840 [넷플릭스바낭] 이정현의 '성실한 나라의 앨리스'를 봤어요 [4] 로이배티 2020.01.14 668
2839 개인 방송 시작에 대해서 [10] 딸기케익 2020.01.14 853
XE Login